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엄마 나이는 애나이 따라가는것 같아요

| 조회수 : 2,798
작성일 : 2012-11-20 13:29:04
같은 나이여도 애나이에 따라 달라보여요
여기서는 어린 나이에 빨리 낳고 젊게 사는게 좋다는데
사람들을 보면 같은 나이여도 큰 아이 엄마들이
훨씬 성숙하게 느껴져요
삶의 연륜도 느껴지고 말투도 훨씬 어른스럽더라구요
그래서 자꾸 애나이로 엄마들 나이를 추측하다보니
실제 나이 듣고 깜짝깜짝 놀랄때가 많네요
이거 저만 그렇게 느끼는건가요?
IP : 223.33.xxx.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런것 보다
    '12.11.20 1:31 PM (58.231.xxx.80)

    애가 7살이면 엄마도 생각하는게 7살수준이고
    고등학생이면 엄마도 생각하는게 고등학생 수준이던데요

  • 2. 엄마
    '12.11.20 1:32 PM (110.92.xxx.171)

    네...마음씀씀이나 마음의 넓이도 아이 나이에 따라 비례하는것 같아요.

  • 3. ..
    '12.11.20 1:32 PM (1.225.xxx.109)

    맞는 말 같아요.
    저희 동서랑 저와 1살 차이인데
    동서네 막내는 2000년생, 제 막내는 1990년생이거든요.
    그러니 동서는 저보다 훨 젊어요.
    생각이나 옷차림이나...

  • 4. ...
    '12.11.20 1:38 PM (203.226.xxx.39)

    그래도 거죽이나 체력이나 젊은사람이 상태좋잖아요. 에너지도. 똑같이 후줄근하게 다녀도 젊은 엄마들은 활동력이 좋더라구요. 나이는 못속임.

  • 5. ㅇㅇ
    '12.11.20 1:47 PM (211.237.xxx.204)

    큰언닌가 싶었던 사람이 엄마라고 하는데 멘붕이였던적 있어요.
    저는 좋아보이던데요? 엄마도 젊고 딸은 크고...

  • 6.
    '12.11.20 1:49 PM (108.27.xxx.138)

    그런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고요.
    일찍 결혼하면 확실히 먼저 아줌마갇 ㅚ긴 하더군요.

  • 7. xy
    '12.11.20 1:54 PM (180.182.xxx.140)

    애 떠나서 얼굴에 다 제나이가 보여요.
    50대는 50으로.40대는 40으로..
    우리 빌라 1층에 저랑 나이 같은 새댁이 이사왔거든요.
    이제 애는 돌지났어요.
    말하는건 무진장 어려요..말투자체를 어리게 말을 해요.
    근데 얼굴이.....
    그래도 설마 40 가까이에 애를 낳았겠나 싶어서리..나이는 안물어봤어요.
    실제 40에 애 낳는경우가 아주 많은건 아니잖아요..
    물론 첫애.결혼한지도 얼마안된 신혼.

    우리애가 저보고 엄마 1층 아줌마는 애가 아긴데..왜 엄마보다 나이가 들어보여? 라고 물어보더군요.
    우리애 나이가 그때 13살..
    나주에 저랑 동갑인걸 알았죠.
    얼굴에 주름이랑 기미가 많아서 그럴수도있었지만.
    외모는저보다 더 나이들어보여요..
    근데 말투가 아가씨 말투 같은..좀 그런건 있었어요.
    그걸 젊어보인다라고 말하긴 좀 그래요..

  • 8.
    '12.11.20 1:55 PM (110.70.xxx.13)

    겉보기등급말고
    생각하는거말하는건가요?
    그럼애안낳은사람은요?ㅎㅎ

  • 9. 애 안낳으면
    '12.11.20 2:48 PM (121.172.xxx.57)

    말하는 것도 애입디다.
    저희 언니 결혼하고도 10년가까이 애가 안생겨 서른 중반이 넘도록 발을 동동 굴렀었는데..
    그 당시 언니의 말과 행동은 그냥 노처녀 마인드 또는 새댁 마인드입디다.
    '야..언니는 서른을 훌쩍 넘기고도 정말 처녀같은 말투다' 했던 기억이 있는데요.
    애 낳고서야 자기 나이 찾아가더라고요.

  • 10. ??
    '12.11.20 3:21 PM (218.51.xxx.119)

    애늦게낳아 키우니 훅가던데요
    한방에
    제나이보다 더들어보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800 옛날 노래 좀 찾아주세요 ㅇㅇ 13:45:35 22
1126799 아이허브에서 물건값과 별도로 1달러가 결제됐어요. 이거 뭐죠? 2 .. 13:44:52 46
1126798 성인자녀 과잉보호 글 보니 금나나씨 생각나네요 흠.. 13:41:28 233
1126797 우울하고 무기력할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000 13:40:57 108
1126796 저희 집 온도가 16도인데, 더 낮은 분 있나요? 8 ..... 13:40:56 238
1126795 렌트할까요? 3 하와이 13:34:26 113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3 ... 13:34:15 243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2 나나 13:30:12 196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2 .. 13:27:09 274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331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85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2 13:23:57 87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8 ... 13:23:26 574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283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2 ... 13:18:39 233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13:15:15 415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1,160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6 == 13:11:54 788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82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8 ... 13:11:21 297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599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4 추워 13:03:49 1,079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423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9 ... 13:01:06 1,575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6 초5 딸 13:01:01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