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 나이는 애나이 따라가는것 같아요

| 조회수 : 2,809
작성일 : 2012-11-20 13:29:04
같은 나이여도 애나이에 따라 달라보여요
여기서는 어린 나이에 빨리 낳고 젊게 사는게 좋다는데
사람들을 보면 같은 나이여도 큰 아이 엄마들이
훨씬 성숙하게 느껴져요
삶의 연륜도 느껴지고 말투도 훨씬 어른스럽더라구요
그래서 자꾸 애나이로 엄마들 나이를 추측하다보니
실제 나이 듣고 깜짝깜짝 놀랄때가 많네요
이거 저만 그렇게 느끼는건가요?
IP : 223.33.xxx.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런것 보다
    '12.11.20 1:31 PM (58.231.xxx.80)

    애가 7살이면 엄마도 생각하는게 7살수준이고
    고등학생이면 엄마도 생각하는게 고등학생 수준이던데요

  • 2. 엄마
    '12.11.20 1:32 PM (110.92.xxx.171)

    네...마음씀씀이나 마음의 넓이도 아이 나이에 따라 비례하는것 같아요.

  • 3. ..
    '12.11.20 1:32 PM (1.225.xxx.109)

    맞는 말 같아요.
    저희 동서랑 저와 1살 차이인데
    동서네 막내는 2000년생, 제 막내는 1990년생이거든요.
    그러니 동서는 저보다 훨 젊어요.
    생각이나 옷차림이나...

  • 4. ...
    '12.11.20 1:38 PM (203.226.xxx.39)

    그래도 거죽이나 체력이나 젊은사람이 상태좋잖아요. 에너지도. 똑같이 후줄근하게 다녀도 젊은 엄마들은 활동력이 좋더라구요. 나이는 못속임.

  • 5. ㅇㅇ
    '12.11.20 1:47 PM (211.237.xxx.204)

    큰언닌가 싶었던 사람이 엄마라고 하는데 멘붕이였던적 있어요.
    저는 좋아보이던데요? 엄마도 젊고 딸은 크고...

  • 6.
    '12.11.20 1:49 PM (108.27.xxx.138)

    그런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고요.
    일찍 결혼하면 확실히 먼저 아줌마갇 ㅚ긴 하더군요.

  • 7. xy
    '12.11.20 1:54 PM (180.182.xxx.140)

    애 떠나서 얼굴에 다 제나이가 보여요.
    50대는 50으로.40대는 40으로..
    우리 빌라 1층에 저랑 나이 같은 새댁이 이사왔거든요.
    이제 애는 돌지났어요.
    말하는건 무진장 어려요..말투자체를 어리게 말을 해요.
    근데 얼굴이.....
    그래도 설마 40 가까이에 애를 낳았겠나 싶어서리..나이는 안물어봤어요.
    실제 40에 애 낳는경우가 아주 많은건 아니잖아요..
    물론 첫애.결혼한지도 얼마안된 신혼.

    우리애가 저보고 엄마 1층 아줌마는 애가 아긴데..왜 엄마보다 나이가 들어보여? 라고 물어보더군요.
    우리애 나이가 그때 13살..
    나주에 저랑 동갑인걸 알았죠.
    얼굴에 주름이랑 기미가 많아서 그럴수도있었지만.
    외모는저보다 더 나이들어보여요..
    근데 말투가 아가씨 말투 같은..좀 그런건 있었어요.
    그걸 젊어보인다라고 말하긴 좀 그래요..

  • 8.
    '12.11.20 1:55 PM (110.70.xxx.13)

    겉보기등급말고
    생각하는거말하는건가요?
    그럼애안낳은사람은요?ㅎㅎ

  • 9. 애 안낳으면
    '12.11.20 2:48 PM (121.172.xxx.57)

    말하는 것도 애입디다.
    저희 언니 결혼하고도 10년가까이 애가 안생겨 서른 중반이 넘도록 발을 동동 굴렀었는데..
    그 당시 언니의 말과 행동은 그냥 노처녀 마인드 또는 새댁 마인드입디다.
    '야..언니는 서른을 훌쩍 넘기고도 정말 처녀같은 말투다' 했던 기억이 있는데요.
    애 낳고서야 자기 나이 찾아가더라고요.

  • 10. ??
    '12.11.20 3:21 PM (218.51.xxx.119)

    애늦게낳아 키우니 훅가던데요
    한방에
    제나이보다 더들어보이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81 검찰청사칭 전화 직원의 목소리 색깔 1 ........ 12:14:10 33
1227580 겨드랑이 여름은 힘들.. 12:10:17 87
1227579 거룩한 82의 위엄 2 또릿또릿 12:09:49 241
1227578 나도모르게 나가고 있는 전화서비스 요금이 있었네요 전화 12:09:15 91
1227577 무법변호사 보시는 계신가요? .... 12:08:16 59
1227576 진상일까요? 8 12:02:53 277
1227575 김경수 후보님 후원금 입금했어요!! 2 아라 12:00:38 110
1227574 민중은 개.돼지 그러므로 82네티즌도 개.돼지? 2 민중 11:57:58 122
1227573 아침 10시부터 5시까지 시간을 어디서 보내면좋을까요? 6 시간때우기 11:57:19 357
1227572 방에 작은 에어컨을 설치하고 싶으데요 6 5555 11:54:02 300
1227571 거실에 가벽을 세워서 아기 놀이방을 만들고 싶은데요 4 ... 11:52:35 218
1227570 프랜차이즈 천국. 6 11:47:09 390
1227569 피부를 윤기나게 하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하나요? 3 피부 11:46:26 639
1227568 엄마없이 아이 낳으시면 어떤가요..ㅠㅠ 20 ^^ 11:43:01 1,050
1227567 돈 쪼들린 한국당 11년 머문 여의도 당사 뺀다 14 멀리못나간다.. 11:42:51 802
1227566 락앤락 유로 반찬용기 쓰시는 분 무겁나요? 4 궁금 11:41:42 147
1227565 그래도 저는 안철수를 보고 배운게 있어요 16 .. 11:40:41 774
1227564 연극 옥탑방 고양이 보신 분 5 happy 11:39:31 122
1227563 주말에 인천대공원 가보신 분 계신가요? 4 .. 11:38:22 175
1227562 혹시 포도향 향수도 있나요? 2 ㅇㅇ 11:36:10 221
1227561 운동했던 운동선수였던 남자랑 결혼하지 마세요  28 1994 11:33:36 3,057
1227560 이승훈피디 페북 4 양승태 11:33:26 739
1227559 김미숙씨가 라디오에 복귀했네요. 7 라디오 11:31:32 798
1227558 ㅋㅋ쟤 뭔데 생방송을 해주나요? 2 ㅋㅋㅋ 11:28:35 876
1227557 스타우브 냉장고에 넣어도 되나요? 2 무거워 11:22:46 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