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현재 안철수 지지의 실상은

... | 조회수 : 1,642
작성일 : 2012-11-20 10:49:27

정치혐오자+정치무관심자+새누리에 실망한 보수층 입니다.

이 사람들의 대부분은 인터넷에서 열심히 기사 찾아보고 댓글다는 따위의 열성을 보이기 힘듭니다.

때문에 솔직히 여기저기 게시판에서 문재인측 비난하거나

어중띤 초딩어거지로 안캠옹호하는 댓글들 중엔

새누리쪽의 이간질이 상당할 거라고 봅니다.

때문에 혈압 상승시키는 억지논리의 안캠옹호글들에 지나치게 반발하다보면

결국 양 캠프의 감정악화는 더욱 심해질 거 같습니다.

언론들도 가세, 사태를 부채질 하고 있고

지금 양 캠프는 일정부분 말려들고 있다고 봐요.

이게 알면서도 참, 안 당하기가 힘든 작전이죠.

 

또 하나, 안캠의 뻘짓에 대해서...

정치에 큰 관심없고 이미지로 판단하는 지지층의 특색 때문에 안캠의 뻘짓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대폭 하락하고 있진 않습니다.

그거 믿고 저런 자충수 무리수도 가능한 거라고 생각해요.

지지율의 상당수가 정치무식자들에게서 나오기 땜에...

무슨 수를 써서라도 단일화 승자가 되면 지지층은 여전히 건재할 거라고 안철수는 믿고 있겠죠.

하지만 일단 양자구도가 되고나면 지금 이간질에 신나서

열심히 안철수 논리 세우며 문재인 깎아내리는 조중동과 방송들은 일제히 안철수 공격으로 돌아설거고

안캠이 그토록 자신하는 지지층은 순식간에 와해되거나 투표장에 가지 않을 겁니다.

대신 현재 문재인을 지지하는 민주화열망세력들만 피눈물을 삼키며 안철수를 찍게 되겠죠.

두서없는 글이지만,

또하나의 사견을 달자면

현재 안캠 핵심에는 트로이목마가 분명 존재한다고 확신합니다.

안캠의 전략담당으로 안철수를 위해 뛰는 것처럼 보이지만

야권을 철저히 분열시키고 단일화판을 깽판치거나 최대한 더럽게 만들어서 결과적으로

대선패배하게 만들려고 파견된 이중간첩 말입니다.

지금 돌아가는 모양새는 그걸로 밖에 설명이 안됩니다.

조선과 손을 잡고 협상안을 흘린 인간 누군지 잡아내면 돼요.

IP : 223.222.xxx.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20 10:52 AM (1.246.xxx.248)

    안철수 자체가 트로이 목마라면..?ㅋㅋ ㅠㅠㅠㅠㅠㅠㅠ 웃프....네요......엠비정권 5년동안 지금이 가장 힘든거 같아요..제일 똥줄타는 시기..스트레스 최고죠..

  • 2. gh
    '12.11.20 10:52 AM (211.246.xxx.113)

    노빠혐오자+민주당 혐오자+비새누리층

    이게 본질이에요

    그래서 친노박힌 민주당 징그럽구여

  • 3. 이젠
    '12.11.20 10:53 AM (1.235.xxx.61)

    믿을수 있겠어요.
    박근혜에게 복수 당하기 싫은 바긔가 안에게 대통 먹고 날 보호하던가 그게 안되면 문재인은 박그네보다 상황이 더 안좋으니 깽판이라도 놓아 야권분열 시키라고 했다는 루머를 믿게 되네요.

  • 4. 그러게..
    '12.11.20 10:55 AM (14.37.xxx.128)

    결국 안철수는 저들의 야권 분열 카드였나...

  • 5. ...
    '12.11.20 10:59 AM (223.222.xxx.57)

    대선출마선언 후의 안철수 눈빛은 확실히 절대반지를 향한 골룸을 연상시키고 있어요.
    탐욕스럽달까, 목적을 위해선 어떤 수단 방법도 쓸 수 있을 거 같은...
    근데 안철수 본인이 mb의 직접지령을 받은 아바타라고까진 아직 말하고 싶지 않아요.
    이 사람은 원래가 진보가 절대 될 수 없는 사람이죠.
    다만, 본인 입으로도 말했듯이 지금 국민정서상 새누리일 순 없어서,
    새누리는 보수가 아니라 비상식일 뿐이기에 자신이 나온 거라고 생각합니다.
    태생적으로 진보측과 함께 가긴 힘든 사람이죠.

    안철수 캠프에 분명히 트로이 목마가 있습니다.
    이 더러운 판을 계획하고 만들고 있는 건 그 사람입니다.
    안철수가 알면서 이용당하고 있는건지,
    모르고 당하는 건지는 본인만이 알겠죠.

  • 6. --
    '12.11.20 11:03 AM (1.246.xxx.248)

    알면서 이용당하는건 똑똑한 안철수가 절대 그럴린 없죠..모르고 당하는것도 아니고..전 스스로 그런거 같은데..딴지 일보말대로 더이상 욕안하고 지켜볼래요..안철수 지지자 표도 가져와야 하니..참고 있어요..정권교체되면 안철수 실체부터 벗겨야한다!이게 우리 첫임무예요..

  • 7. gh
    '12.11.20 11:10 AM (211.246.xxx.113)

    푸하하하하하
    안지지자가 바보에요 친노에게 표주게
    그럼 진작 문재인주지
    박그네와 안철수지지율이 반비례한다는
    의미가 뭔지도 모르니
    ^^

  • 8. 애초에 지지율 높은 걸로
    '12.11.20 11:11 AM (223.222.xxx.57)

    상석 행세 하는 것도 웃겼던 게
    안철수 지지하는 사람들은 애초에 투표장에 갈 확률이 상대적이로 낮은 사람들이란 거죠.
    때문에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면 큰 코 다칠 상황...
    이 사람들을 투표장으로 끌어내기 위해서, 그리고 단일화과정의 이탈자를 줄이기 위해서
    말 그대로 유리꽃을 받들듯이 최대한 조심스럽고 드라마틱하고 아름다운 단일화가 필요했던 겁니다.

    그걸 완전히 깽판 놓고 있죠.
    이건 의도적인 겁니다.
    안철수 본인이든, 안캠의 주도권을 쥐고 사람들을 홀리고 있는 트로이목마의 의중이건...

  • 9. 안철수가 대선 깽판치고
    '12.11.20 11:13 AM (223.222.xxx.57)

    새누리 입당할 거 아니라면
    지금쯤은 정신을 차려야죠.
    자기 말마따나 건너온 다리를 불사르고 앞으로 쭉 정치하려면
    괴물이미지는 여기서 멈춰야죠.

  • 10. --
    '12.11.20 11:16 AM (1.246.xxx.248)

    정신차려도 늦었다고 봐요...건너온 다리 불사질렀으니 그 다리가 안철수만의 다리겠죠..

  • 11. 어흑
    '12.11.20 11:34 AM (1.236.xxx.219)

    진짜 깽판치고 못먹는 밥이다 재뿌리는 거 아닌가 몰라요.
    난 어차피 돼도 그만, 안 돼도 그만, 그러나 너흰 반드시 돼야겠지? 메롱...이러는 것 같아요. ㅠㅠ
    이 절박함의 차이가 사람을 이렇게 만드는 걸까요. 하긴 절박함에도 내용차가 있네요.
    나 아니면 안 된다와 정권교체 아니면 안 된다와..

  • 12. ..
    '12.11.20 11:36 AM (125.141.xxx.237)

    安 지지자들의 절반 이상은 그냥 "친노"가 싫은 사람들이에요. 왜 싫으냐 하면 표를 줬는데 챙겨준 게 없어서 그렇답니다. 뭔가 추구하는 가치가 있기에 安을 지지한다기 보다는 "친노"가 또다시 정권 잡는 꼴은 못 보겠다는 단순한 안티 집단일 뿐이지요.
    安이 새정치를 말하지만 그 새정치가 무엇인지 어떠한 가치를 추구하려는 것인지 딱 부러지게 말할 수 있는 安 지지자가 과연 있기나 한지 모르겠군요. 安 스스로도 분명하게 소신을 밝히지 못하는데 말이지요. 정치를 통해 이루어내려는 가치조차 없는 사람들이 무조건 반대만 외치고 있는 겁니다. 반대하는 이유도 별거 없어요. 참여정부 때 자기들 사익을 철저히 챙겨주지 않았다는 거에요. 자기들 표로 대통령 되고서는 왜 우리 지역 홀대하냐고 노무현을 "먹튀" 취급하는 걸 홀대론으로 포장해서 문재인 후보를 반대하기 위해 安을 옹립하고 있는 것 뿐입니다. 그리고 安 역시 타고난 본성이 손해 보는 거 싫어하는 장사치이기에 이들과 이해관계가 맞았던 거고요.
    그런데, 정치라는 게 장사입니까? 계산기 두드리면서 표를 주고 팔고 하는 게 아니잖아요. 정치란 명분을 세우고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지 손익계산이 아니에요. 하다 보면 자기에게 손해가 날 수도 있는 건데 왜 이 당연한 도리를 이해하지 못하고 표값 타령이나 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네요. 십원 한장 손해보지 않으려는 그 장사치 근성에 정말 넌더리가 납니다.

  • 13. 그 친노혐오란 것도
    '12.11.20 11:42 AM (223.222.xxx.57)

    실상은알고보면 참여정부 5년 내내 조중동이 떠들어댄 덕분에
    국민에게 세뇌된 이미지조작이에요.
    이건 언론에 대한 공부를 조금만 해봐도 바로 다 보이는 거라서
    일일히 설명하기 입이 아플 지경이라 말을 아끼겠습니다.

    뚜렷하게 뭔지도 모르면서 친노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혐오를 국민에게 심는데
    한나라당과 조중동이 확실히 성공한 거 같네요.

    이번 선거를 이명박심판이 아닌 친노심판으로 프레임을 짠 새누리와 똑같은 행보를
    지그 안캠이 보이고 있죠.
    이또한 강한 의혹을 보일 수 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23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2 번개팅 02:48:07 141
1226822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1 .. 02:43:00 128
1226821 못생긴남친요.. 4 ... 02:27:15 344
1226820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460
1226819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5 .. 02:00:01 968
1226818 잔류일본인 10 역사 01:52:56 498
1226817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3 제인에어 01:51:24 531
1226816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1 ........ 01:47:52 168
1226815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346
1226814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7 어흑 01:37:39 577
1226813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602
1226812 나도 못 생긴 남친 25 생각나네 01:27:23 1,631
1226811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5 나홀로 여행.. 01:22:12 532
1226810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1,032
1226809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529
1226808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8 군대 01:17:19 304
1226807 자식이 뭔지 5 01:12:28 916
1226806 불교식 장례문화가 이런게 맞는건가요? 27 슬픔 01:11:51 534
1226805 친구가 저의 돈봉투를 한사코 거절하는데.. 6 01:11:41 1,155
1226804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미쳤네요 .jpg 8 공감수-1 .. 01:05:52 1,598
1226803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3 적폐청산 01:01:02 376
1226802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10 ㅇㅇ 01:01:02 815
1226801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5 빨래 01:00:15 1,183
1226800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808
1226799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2,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