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개인적으로 이번 단일화 과정에서 아쉬운 점..

ㅇㅇㅇㅇ | 조회수 : 460
작성일 : 2012-11-19 16:24:04

-전략-


유신독재를 찬양하는 세력을 등에 업은 새누리당은 입으로는 ‘국민 대통합’을 외치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고통받는 국민들을 애써 외면하거나 감언이설로 속이고, 정책과 가치관이 다른 국민들은 적대시하는 행보를 서슴지 않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새누리당이 꿈꾸는 나라는 모든 국민들이 저마다의 존엄성을 지키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나라가 아님을, 그렇기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

이러한 때에 대한민국 국민들이 문재인과 안철수라는 훌륭한 두 야권 후보를 갖게 된 것은 그야말로 천우신조라고 할 수 있다. 변화와 희망을 바라는 국민들의 간절한 열망이 불러낸 두 후보는 이제 역사적인 단일화 순간을 눈앞에 두고 있다. 비록 갈 길이 멀고 험하더라도 서로 끝까지 협력해서 두 후보에 대한 지지열기가 투표열기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아름답게 마무리되기를 기대한다.


-후략-


해외거주 지지자들 성명중 일부인데요..

여기에 나와있듯이..

천인공노할 정부의 만행이 계속되는 이때... 

문재인과 안철수라는 훌륭한 두 야권 후보를 갖게 된것은 그야말로 천우신조...

즉 하늘이 도왔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만큼 극적이고 다행스러운일이고 또한 국민으로서는 고마운 일이라는 거죠.

저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어찌됬건..

저 두분의 후보가 정말 더럽고 추악한 이 정치판에 뛰어들어

자신은 물론 자신의 가족과 그 과거 행적까지 모조리 파해쳐져

승냥이들의 도마위에서 난도질 되고.

여차하면 불행한 결말을 맞은 과거 대통령들의 결말처럼

위험할수도 있는 행보임을 누구보다도 잘 알텐데

대선 후보로서 나와주었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저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단일화 과정에서 보여줬던 지지자들의 가혹한 평가와

육두문자를 동반한 모진 악플들을 보면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설령 단일화 과정에서 마음에 안드는 점이 있고 다소 무리하고 서투를 방법이 있었다 할지라도

지지자들의 반응은 너무 지나치지 않았나..

그런생각이 조금 듭니다.


그냥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부디 문재인 안철수 두분도 편안한 마음으로 앞으로 대선 행보를 이어갔으면 합니다. 



IP : 59.15.xxx.1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2.11.19 5:09 PM (211.207.xxx.234)

    저도 다 잘되길 빌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667 1-4번중 전기히터 좀 골라주세용 (튼튼하게 오래가는것, 발열,.. 결정장애 15:38:04 12
1128666 반대로 사진이 잘 나오는 경우요ㅜㅜ 3 .. 15:32:43 108
1128665 평생 아끼고 살아봤자.. 6 인생허무.... 15:30:47 546
1128664 애들이 몇살(몇학년)쯤되어야 맘편하게 회사 다닐수있나요 111 15:30:30 55
1128663 해외에 손자 아기 15:30:06 75
1128662 부모가 바람피면 자식도 바람피는 경우 많지않나요? ... 15:29:38 82
1128661 북한산 근처 아파트 공기 좋겠죠? 공기 15:25:20 69
1128660 중국 외교부 기자회견 번역 1 ... 15:24:37 139
1128659 여기게시판좋아해서 자주오는데 15 기레기출신 15:24:21 343
1128658 달라졌어요 조선미 상담사님 팟캐가 있네요 1 .. 15:24:12 141
1128657 종합병원에 있는데요 2 개인정보 15:23:34 144
1128656 믿을만한 양파즙파는곳 있나요? 3 ... 15:23:24 84
1128655 할매들이 중국에서 기자들 맞았다는 얘기중이길래 5 버스안에서 15:23:13 301
1128654 아이가 반 친구 초대를 받았는데 10 힘들어요 15:17:45 394
1128653 재건축초과이익 환수금제도 뭔가요? ^^ 15:17:21 57
1128652 저도 플랜다스의 계 참여했어요 9 ... 15:16:13 244
1128651 태아보험 어떤가요(암진단 추가) ss 15:15:59 40
1128650 맞벌인데 시어머니때문에 기분 나쁘네요 222 16 .. 15:15:25 922
1128649 엄마의 예쁜말 좀 들려주세요 상처많은딸 15:15:15 114
1128648 케익 한판 다 먹으면 칼로리 어떻게 되나요? 4 칼로리 15:14:00 301
1128647 뉴비씨 live 인터뷰)안호영의원 2 3시시작 15:11:37 85
1128646 공부가 유전자라는건.. 15 ollen 15:06:30 1,149
1128645 후토스 Lll 15:05:32 67
1128644 정시박람회 왔다 가요 3 재수생맘 15:05:03 400
1128643 자동차 깜박이 알려주세요. 11 .... 15:02:39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