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드라마 '보고싶다' 보시나요?

따뜻한커피한잔 | 조회수 : 3,062
작성일 : 2012-11-18 02:24:31
오늘 우연히 낮에 티비를 보다 재방송으로 봤는데요.

우와~~~ 이거 대박이네요.

요새 볼 드라마도 없고 해서 한동안 드라마 안봤었거든요.
그런데.... 퀄이 장난아니예요. 무슨 영화보는줄 알았습니다.

전 1회보고 설정이 세서 보다 멈칫했었는데요.
재방으로 보길 잘한거 같아요.

간만에 잘만들어진 드라마 하나 나오겠어요.

워낙 연출 화면이 영화같길래, 감독님 전작을 보니 '단팥방', '고맙습니다'등의 이재동 pd구요.
중간 중간 대사가 너무 좋아 작가를 보니
"내마음이 들리니", "내 마지막 스캔들"의 문희정작가더라구요.

일단 제작진이 좋아 믿음이 가네요.
워낙 어두운 소재라 좀 망설였었는데, 그 의도가 4회에 제대로 보여지더라구요.
대사랑, 연기랑 절절하고, 이런 퀄로 가면 정말 명드하나 나오겠어요.
제발 앞으로도 좋은 퀄로 드라마가 나왔으면 하구요.

저처럼, 선입견가지고 드라마 제대로 보지도 않고 넘어가신 분들 있을까 싶어 글올립니다.
좋은 드라마가 될거 같고, 생각을 많이 하면서 보게 될거 같네요.


IP : 175.117.xxx.71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2.11.18 3:01 AM (180.68.xxx.122)

    몰입감이 장난아닌거같아요 구성 복선 탄탄하고 화면도 너무 좋아요 너무 현실적이라 가슴이 먹먹하지만요 슬프고 아역들 둘이 이쁜걸봐도 눈물이 ㅠ ㅠ

  • 2. 글쎄요
    '12.11.18 3:38 AM (115.140.xxx.66)

    내용이 너무 자극적이고 인위적인 것 같아요
    자연스러움이 없어요.
    그게 정도껏 해야 되는데... 좀 질린달까요

  • 3. 저요
    '12.11.18 3:40 AM (211.109.xxx.141)

    요즘 여러 들마 다 몰입이 안되서 건성으로 봤는데..이건 다 본방보면서 한시간동안 눈도 안돌리고 봤네요..몰입감 장난아니예요

  • 4. 저도
    '12.11.18 6:11 AM (183.102.xxx.197)

    1,2회는 정말 재미있게 봤는데
    3,4회는 잔인하기도 하고 내용이 너무 암울해서 좀 그랬어요.
    윗님 말씀처럼 독백하듯 하는 나래이션도
    처음엔 신선했으나 너무 반복적으로 사용되니 질리고
    대사도 너무 작위적인 느낌이 많이 나요.
    나이가 드니 슬픈 내용의 드라마는 이제 싫고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가 좋은데
    이드라마는 너무 무거운것 같아 이제 그만 보려고 해요.

  • 5. ...
    '12.11.18 6:45 AM (211.195.xxx.91)

    문희정작 내마음이 들리니 15부까지 재미있게 본 사람인데 중후반부 보다가 버렸어요.다시는 문희정작품 안봅니다

  • 6. ㅎㅎ
    '12.11.18 8:30 AM (183.98.xxx.164)

    전 이게 왠 유치닭살 첫사랑 얘긴가 싶어서 안보려고 했는데 내마음이 들리니 작가래서 보고 있어요.
    근데 유승호랑 한진희랑 무슨 사이에요?

  • 7. ......
    '12.11.18 8:49 AM (211.208.xxx.97)

    배다른 형제일걸요.
    한진희 아버지 돌아가신 후 차화연을 정신병원으로 쫒아내는 거 보니
    정식 부부인지는 확실히 몰라도.
    암튼 한진희 아버지랑 차화연 사이에 낳은 아이예요.

  • 8. 꾸지뽕나무
    '12.11.18 11:45 AM (110.70.xxx.187)

    유승호가 한진희(정우아빠)의 이복동생이죠.
    한진희가 지 아버지죽이고 아버지 부인을 정신병원에 넣어요. 아버지가 유승호엄마랑 유승호에게 돈을 다 주었거든요.

    여튼 4회정말 영화보다 더한 퀄러티여서 깜놀. 몰입도짱. 집에서 화장실까지 참고 끝까지봤어요.
    특히 정우아역 여진구.얘는 성인연기대상탈 놈이에요. 아역상. 약해요!!!

  • 9. 저는
    '12.11.18 3:35 PM (125.177.xxx.190)

    유천이 팬이라서 닥본사하기로 맘먹었는데요.
    정말 아역들 연기가 후덜덜이예요. 놀라울정도..
    성폭행 나오는 3회에서 욕많이 먹던데
    저는 그 장면보고서야 걔네들이 왜 헤어져서 찾고있는지 알게돼서 꼭 필요한 설정이라 생각했었어요.
    4회 나가고서야 작가의 의도를 알고는 욕하는 댓글이 줄었더라구요.
    주제가 어둡지만 현실적이고 드라마가 짜임새있어서 저는 잘보고 있습니다.

  • 10. 이 드라마
    '12.11.18 3:50 PM (212.198.xxx.164)

    진짜 잘 만들었어요. 특히 4회는 추적자때 느꼈던 소름이..
    연출, 극본, 연기 뭐 하나 모자람이 없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10 감홍사과는 어디서 구입하시나요? 슈슈 00:01:02 41
1313709 82에 노처녀나 돌싱녀 많나봐요? 3 ... 2018/10/20 147
1313708 국어과외 구하고 있습니다. 조언부탁드립니다. 에스 2018/10/20 40
1313707 그냥..끄적끄적.. 1 .. 2018/10/20 78
1313706 사업하는데 고객사 직원이 진상이라 계약해지 하고 싶은데요.. 2 조언부탁드림.. 2018/10/20 105
1313705 문통이라는 말이 싫어요 11 ... 2018/10/20 175
1313704 이해안가는 식욕? 1 식탐 2018/10/20 142
1313703 예수님이 잘못했네 7 .... 2018/10/20 414
1313702 친정엄마 무릎수술을 양쪽 모두 해도될까요? 2 2018/10/20 134
1313701 호박 고추장찌개에 들어가는 조그만 새우는 어디서 사나요? 5 ,,, 2018/10/20 228
1313700 예쁜 기념품 파는 박물관이 어디인가요 2 한국 방문 2018/10/20 86
1313699 몇 년에 한 번 만나는데 아이고 2018/10/20 169
1313698 남자 조건이 여자에 비해 많이떨어지나요 이 경우? 3 ㄷㄴ 2018/10/20 507
1313697 비교 좀 안하고 싶은데.. ... 2018/10/20 136
1313696 아이둘있는데 이혼하신맘 삶..어떠신가요? 1 두려워요 2018/10/20 534
1313695 (그알)역시 미국은 대단하네요 1 무도 2018/10/20 869
1313694 노무현재단의 이동형 명예훼손 고발을 촉구합니다. 12 ㅇㅇ 2018/10/20 350
1313693 재테크 초보자 뭐부터해야할까요? 1 동티 2018/10/20 162
1313692 (영상)교황청에서 전하는 한반도 평화소식 3 켈리 2018/10/20 163
1313691 유치원 원장들 대단하네요. 10 .. 2018/10/20 1,050
1313690 코트봐주세요~~ 14 ........ 2018/10/20 858
1313689 김무성의 저출산 해결책 '조선족 대거 받아들여야'.jpg 3 총선때청소 2018/10/20 312
1313688 전해철의원이 김어준 뉴스공장 출연 가능할까요? 5 ㅇㅇ 2018/10/20 222
1313687 피티 초보에요 1 운동 2018/10/20 186
1313686 ebs에서 로미오와 줄리엣 합니다. 1 ebs 2018/10/20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