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가 느끼는 문재인과 안철수

진심은 통한다. | 조회수 : 1,155
작성일 : 2012-11-16 21:56:59
고백하면 저는 정치 역사도 모르고, 노무현대통령님 서거전까지는 똥 된장도 구분 못하던 무개념녀였습니다.
그후 저는 저의 무지로 인해 많은 기회들과 그래도 우리나라를 좀더 좋게 만들수 있는 기회들을 놓친거 같아 아쉽고 답답합니다.
제가 문재인님을 좋아하는 이유는 정치 역사를 잘 몰라 민주당의 실정을 모르니까 거부감이 없어서일 수도 있고, 나꼼수에서 김어준이 문재인을 은근 지지하니 내 마음이 넘어가서 일수도 있습니다.
지금의 이 혼란에 답답해하며 잠자리 준비하다 스치는 생각! 확실히 내가 왜! 문재인님이 좋은지에 대한 이유를 찾아서 이렇게 용기내어 글을 올리네요.
그분은 길지 않은 정치 경력이지만 국민을 상대로 간보지도 않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도 않으시고 우리같은 국민들을 가슴으로 이해할수 있는 현실적인 삶을 사신 분이라는 느낌때문에 제가 좋아하는것 같습니다.
가슴 아픕니다. 나와 같은 또다른 정치에 무심한 사람들로 인해 다시 한번 얻은 이 소중한 기회를 잃어버리고 상처 받을까봐서요.
IP : 203.226.xxx.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심은 통한다
    '12.11.16 9:58 PM (203.226.xxx.11)

    핸폰으로 글을 쓰다보니 처음의 제목과는 안 맞네요. 아무튼 문재인님은 국민을 상대로 게임하거나 베팅하지 않으시고, 간보시지는 않는분인거 같아요. 그래서 무한 지지합니다

  • 2. 문재인후보의 그릇
    '12.11.16 10:00 PM (222.251.xxx.59)

    문재인의 인터뷰 내용중 일부입니다..

    - 안철수 후보가 민주당 의원들에게 전화 돌렸다는 뉴스가 어제 나왔다. 어떻게 생각하나?

    "개의치 않는다. 특히 경선과정에서 저하고 경쟁했던,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의원님들 대상으로 자기쪽 지지해달라 그렇게 하는 것이 경쟁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쟁이 그런거죠. 저는 한 번도 문제제기한 적 없어요. 그런 전화 받았노라고 알려주시기도 하고 자기들끼리도 전화받았냐 서로 확인하는 것을 보기도 하고 했는데. 문제제기한 적 없다.

    이 인터뷰 보고 문재인의 그릇의 크기가 보였어요.

  • 3. ^^
    '12.11.16 10:00 PM (39.113.xxx.130)

    맞아요.그런 분이죠.저도 마음으로 지지합니다.

  • 4. 문재인을 지지합니다.
    '12.11.16 10:00 PM (39.112.xxx.208)

    정말 진심으로 그분을 위해 기도해요..
    하지만 안철수가 간을 보는 인물이라고는 생각 안합니다.
    전 그분의 진심도 믿어요...아니 믿을랍니다.''
    만의 하나 안철수가 단일 후보가 된다면....문재인을 지지했던 마음 한조각 보태렵니다.

    정권교체..........제 염원입니다.

  • 5. ..
    '12.11.16 10:37 PM (116.39.xxx.114)

    이씨.....진짜 문후보가 저렇게 나오니까 제가 더 화가나요
    전 안철수가 직접 전화 돌린거 알고 진짜 역겨웠거든요
    기대가 순식간에 무너져버리고 뒷통수 맞은 기분...
    헌데 문후보는 다 알고 저렇게 생각하고 계셨군요........문후보한테 대인배 놀이 한다고 비아냥거렸던 분들
    손 모으고 반성 좀 하세요.

  • 6. 코댁
    '12.11.16 10:44 PM (125.183.xxx.168)

    저도 댓글 하나 보태렵니다. 요새 마음이 뒤숭숭하여 문-안 관련 글 자게에서 꼭 보는데요. 사람들이 너무나 날이서서 서로를 할퀴는 모습에 어떤 의도를 가지지 않은 사람들의 마음이 많이 다치는 것 같고. 저 역시 마음이 아프네요. 안철수님도 좋은 분이라고 짐작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일반의 저 많은 사람들이 그 사람을 바라고 따르고 기대하고 사랑하지 않을테니까요. 그런데 그것과 별개로 오늘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안철수님의 요새 하는 모습들이 감정적으로는 노무현대통령의 감성적인 부분과 좀 닮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요. 불현듯 들었던 생각이에요.

    안철수님을 알기 전에 문재인님을 을 통해 읽었고 그 해 읽은 책 중에 가장 먹먹한 책이었습니다. 그 어떤 현란한 말이나 포장으로 건드릴 수 없는 묵직한 진심을 만난 기분이어서,,,책을 놓고도 쉽게 그 책에 대해 말하기가 어려웠던 기억이 납니다.
    얼마전에 한겨레에서 김기덕 감독이 인터뷰 하면서 그런 이야기 한 것을 보았습니다. 왜 문재인씨를 지지하냐는 질문에 '애초부터 권력욕이 없던 사람인 것을 안다. 그런 사람이 지금 전쟁터 한 가운데에 들어가 있다는 사실 자체가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말해준다' 뭐 이런 취지의 말이었던 듯 싶습니다. 김기덕 감독이 사람을 제대로 보았다고 생각했습니다. 제 생각에는요.

    저도 제가 접하는 소식들이 사실인지 아닌지 내가 뭣에 가려있는지 헷갈려 자꾸 게시판도 보고 뉴스도 챙겨보고 하는데 빨리 유권자들이 마음을 잡아야 단일화 질질 끌어도 우리 사이에 믿음이 사라지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러네 저러네 말이 많지만 결국 간절히 원하는 것은 바로 '그것'이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 03:18:18 278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129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고민 02:27:47 433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2 ........ 02:21:06 129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5 감사 02:15:48 526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8 00 02:05:03 355
1130627 샤이니종현 8 .. 01:32:54 2,122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2 오늘 01:31:16 247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1 ㅇㅇ 01:25:02 1,699
1130624 브라탑 브라 01:20:26 202
1130623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2 .... 01:13:32 885
1130622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288
1130621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209
1130620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875
1130619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808
1130618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9 MilkyB.. 00:47:16 4,709
1130617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23 ... 00:46:01 1,460
1130616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9 아이구 00:43:55 602
1130615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491
1130614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7 피플보트 00:32:49 1,677
1130613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594
1130612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7 적폐청산 00:16:42 483
1130611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6 ... 00:12:06 772
1130610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1,075
1130609 조망좋고 일조별로? 조망 준수하고 좋은 일조? 선택좀. 14 zzangg.. 00:00:23 7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