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지금 오마이 인터뷰 생방] 문재인 후보는 안철수에게 명확하게 이야기해 주네요..

단일화.. | 조회수 : 1,423
작성일 : 2012-11-16 14:53:31

지금 오마이 tv인터뷰인데, 문재인 후보가 이야기 시작했네요...

최소한 문 후보는 뜬구름 잡는 이야기가 아닌, 명확한 이야기를 해 주어 좋네요..

1. "안철수 쪽에서 문제 삼을때마다 조치 취했다. ..

안철수가 제대로 보고 못받고 있는거 아니냐. 과장받게 보고 받고 있는거 아니냐. "
-->아마, 안철수 후보의 "문 후보가 보고 못 받고 있느냐"에 대한 대응이기도 한 듯....

 
2. "왜 협의중인 상황에서 그런 문제가 있으면 그런 협의절차속에서 문제제기를 하면 되는데 왜 밖에다 먼저 얘기하는가"라고 하시네요 
개인적으로는 이런 말도 해 주면 좋겠어요...
 
"왜 앞 뒤 말이 안 맞냐.. 왜 자기에게는 자기 논리가 적용되지 않는가..
이태규 비판하면 단일화 협상상대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단일화 중단시키면서,
친노척결은 단일화 전제조건인지... "
 
이것도 좀 말씀 해 주시면 좋겠어요.
"왜 상대에 대한 예의를 이야기 하며
스스로는 상대에 대해 예의를 갖추지 않으면서 전화질 하고 후단협 시즌 2를 야기시키는지..."
 
 
좀 말할 것 말하면서 가지 않으면 
저쪽이 문 후보를 호구로 알고 계속 물어뜯지 않을까 싶어.. 
명확한 최소한도의 의사표명은 필요하다고 봐요... 
'특히 이중적 논리나 명확하지 않은 언론플레이 등은 지적해 주세요..'
IP : 61.245.xxx.1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16 2:55 PM (203.249.xxx.25)

    대답 너무 좋네요! 문후보님, 잘 하셨어요.

    안철수후보도 나름의 생각이 있으시겠지만 보통 사람들의 정서와 눈높이에서 점점 이탈해가는 것 같아...안타까워요. 그게 바로 상식일텐데요...이렇게 하시는 건 비상식적이라고 보여요.

  • 2. 잘하셨어요
    '12.11.16 3:00 PM (211.246.xxx.189)

    마음고생심하실텐데 참 그러네요

  • 3. 보다
    '12.11.16 3:04 PM (121.145.xxx.231)

    강력한 돌직구 부탁드려요

  • 4. 마음이 아련하네요
    '12.11.16 3:07 PM (61.245.xxx.147)

    질문에 대해 "안철수의 민주당의원 30명에게 전화한거 나는 개의치 않는다...."

    눈빛이 참 ....... 안철수 씨 제발 이제 전화 그만 하세요.....

    오늘 아침에 전의원들 후단협 시즌 2 나오던데....

    제발 그만 전화 해 주셔요... 그게 구태정치 아닌가요?

  • 5. ..
    '12.11.16 3:16 PM (125.141.xxx.237)

    http://twitter.com/green_mun

    문 캠 문용식 트위터입니다.

    안철수후보의 의견을 듣고 싶다. 어디까지가 정당의 통상적인 조직활동이고, 어디부터가 낡은방식, 낡은사고인가? 캠프활동가가 여론조사 전화를 잘 받아라는 문자를 지인들에게 보낸게 혁신되어야 할 구태정치인가?

    안철수후보의 의견을 듣고 싶다. 익명의 캠프관계자가 안후보 양보론을 언급한 것은 비열한 언론플레이이고, 안캠프의 본부장, 대변인이 언론에 공개적으로 문재인후보의 필패론을 언급한 것은 정당한 공보활동인가?

    안철수후보의 의견을 듣고 싶다. 국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을 이루기위한 단일화 협상에 MB측근을 대표로 선발한 것은 새정치이고, 노무현 비서관 출신이 협상 지원을 위해 배석한 것은 낡은 정치인가?

    안철수후보의 의견을 듣고 싶다. 문재인후보가 제시한 공천권 개혁, 당 체질개혁, 호남기득권 해체 등 외에 즉각 실천할 수 있는 당 혁신과제가 무엇이 있는가? 사람 자르는 것으로 정당혁신이 가능하다고 믿는가?
    -----

    저도 안 후보의 의견을 듣고 싶네요.

  • 6. 악몽
    '12.11.16 3:26 PM (122.40.xxx.229)

    점수 매기는 선생님같은 태도 말고, 요구사항을 명확하게 얘기하면 저같은 궁민들은 정말 시원할것 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60 체중 좀 줄이고 다시 간식에 눈길이 가요 18:31:34 26
1127559 생리하기 전 아이에게 소리지르는데 어찌 고칠 방법 없나요? 18:30:31 35
1127558 오후되니 날씨 풀렸네요 3 .. 18:26:07 172
1127557 따뜻한 물 팍팍 틀면서 설걷이 하면서 눈물이나요 7 ar 18:18:10 772
1127556 제값 주고 물건사기.. 18:16:44 181
1127555 다움 댓글들이 1 이상해요 18:15:59 71
1127554 서울에 용한 신점이나 사주 보는 데 알려주세요~~ .... 18:08:35 84
1127553 북유럽 산장 인스타그램인데...식수나 화장실은 어디서 봐요? 1 유럽님들.... 18:06:10 311
1127552 부모로 인한 상처는 평생을 가는듯... 마음 다스리기가 힘드네요.. 6 넋두리 17:57:11 662
1127551 패딩입고 12ㆍ1.2.3월까지 사는건가요 15 지겨움 17:55:41 1,079
1127550 서울식 김치는 이런가요? 9 17:53:10 815
1127549 분당에 사시는 님들 ^^ !!! 8 피부 17:51:55 599
1127548 아버지의 출근길 2 00000 17:51:08 316
1127547 이런 경우 저를 차단한건가요? 4 holly 17:50:57 612
1127546 초등학교 입학식 엄마들차림 8 ? 17:50:50 558
1127545 패딩 좀 봐주세요~ 싼 거예요^^;; 8 하하 17:50:26 709
1127544 강남/일산지역 미술학원 미술학원 17:47:53 73
1127543 결혼 중매인 소개 절박한 사람.. 17:47:36 141
1127542 근무조건 어떤지 봐주세요 3 이런 17:45:41 218
1127541 키작은 사람 주름치마 어떤가요? 5 ㅇㅇ 17:42:56 346
1127540 학군 좋은 곳에서 학교 다니신 분들 계신가요? 3 ㅇㅇ 17:42:14 332
1127539 어린이집 강제투약 학대 ㅠㅠ 1 겨울 17:35:52 489
1127538 건배하는 문대통령 내외와 추자현 부부 14 흐뭇 17:34:24 1,839
1127537 학습상담 좀 할게요. 11 .... 17:27:32 645
1127536 무릎 다쳤을 때 어떤 검사하나요? 3 무릎 17:25:31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