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워킹맘 분들... 애보면서 살림도 하는 노하우 좀 공유해주세요.

다크가 무릎까지 | 조회수 : 1,567
작성일 : 2012-11-16 14:35:05

 

 애기가 10개월이에요. 낮에는 어린이집에 맡기는데

 

 퇴근해서 6시 30분쯤 애를 찾아와서....

 

먹이고, 씻기고, 9시쯤 애재우고, (놀아줄 겨를도 별로 없고요.)

 

어린이집 갈준비하고, 살림 좀 하고 그러면 밤 12시에요.

 

 제 시간은 거의 안나고... 남편도 도와준다고 도와주는 편인데....

 

이맘 때는 다들 그러신가요?

 

운동이라도 1시간 다녀오면 담날까지 피로의 여파가 몰려와서 그마저도 못하겠어요ㅠㅠ

IP : 210.94.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조건..
    '12.11.16 2:38 PM (121.157.xxx.2)

    바쁘게 움직이는거 말고는 방법이 없어요^^
    하루에 5시간이상을 자본적이 없습니다.. 진행형

    아이가 둘 다 초등3~4학년될때 그나마 편하다가 중고등되니 다시 바빠요.
    운동이라고는 꿈도 못꾸다가 그나마 지금은 아이들 시간에 맞춰 일주일에 두세번정도
    걷는 걸로도 만족합니다.

  • 2.
    '12.11.16 2:39 PM (121.88.xxx.239)

    1. 남편을 활용한다 -> 살림할땐 남편이 애보기
    2. 아줌마 파트타임 주 2~3회 쓴다.

  • 3. ㅜㅜ
    '12.11.16 2:46 PM (164.124.xxx.136)

    ㅅㅣ간이 지나면 조금 나아져요
    이제 10개월이니 가장 힘들때랍니다.
    인내심의 고비에 오신거예요
    근데 또 지나고 나면 그때가 그리운데 힘든거 말구요 아기가 좀더 어릴때 놀어줄걸 하는 후회가 드네요
    지금은 아기가 29개월인데 그때보단 그래도 좀 여유 있지만 여전히 제가 하고 싶은거 하기엔
    시간이 많이 부족해요
    월차 하루 내고 아이 없는 낮시간에 머리하고 와서 계절 바뀔 옷 정리하는 일년에 한두번 있는 시간이
    그나마 저를 위한 시간이네요
    운동 너무 하고 싶은데 저는 원글님보다 퇴근시간이 더 늦어요
    9시정도에 집에 도착하거든요
    그래서 운동은 지금은 꿈도 못꾸네요

    힘들지만 이겨냅시다 화이팅

  • 4. 저도
    '12.11.16 3:48 PM (223.62.xxx.168)

    아이 6살 되었지만 운동이니 학원이니 이런거 꿈도 못꾸네요. 회식도 정말 가야 하는곳 아니면 대부분 안가고요. 남편이 청소도 하고 저녁 준비도 하지만 그래도 시간 없는거 마찬가지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5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1
1223854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고속도로 00:12:55 130
1223853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5 tmgvj 00:10:09 729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1 버리긴아까운.. 00:08:18 109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5 평정 00:08:15 135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3 ^^ 00:06:04 231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1 넘 웃겨요... 00:04:30 452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1 ㄴㄴ 00:04:08 181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9 차라리낫지 00:03:58 789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259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6 lilli 00:00:09 314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292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333
1223842 키자니아에서... 3 Kid 2018/05/21 214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282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594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3 맑음 2018/05/21 888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340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74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1,139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13 ..... 2018/05/21 863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39 ㄱㅅ 2018/05/21 2,726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3 라랑 2018/05/21 1,077
1223832 미니 오븐 사면 쓸일이 있을까요 3 ㅇㅇ 2018/05/21 746
1223831 제가 이상한가요? 7 ... 2018/05/21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