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워킹맘 분들... 애보면서 살림도 하는 노하우 좀 공유해주세요.

다크가 무릎까지 | 조회수 : 1,556
작성일 : 2012-11-16 14:35:05

 

 애기가 10개월이에요. 낮에는 어린이집에 맡기는데

 

 퇴근해서 6시 30분쯤 애를 찾아와서....

 

먹이고, 씻기고, 9시쯤 애재우고, (놀아줄 겨를도 별로 없고요.)

 

어린이집 갈준비하고, 살림 좀 하고 그러면 밤 12시에요.

 

 제 시간은 거의 안나고... 남편도 도와준다고 도와주는 편인데....

 

이맘 때는 다들 그러신가요?

 

운동이라도 1시간 다녀오면 담날까지 피로의 여파가 몰려와서 그마저도 못하겠어요ㅠㅠ

IP : 210.94.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조건..
    '12.11.16 2:38 PM (121.157.xxx.2)

    바쁘게 움직이는거 말고는 방법이 없어요^^
    하루에 5시간이상을 자본적이 없습니다.. 진행형

    아이가 둘 다 초등3~4학년될때 그나마 편하다가 중고등되니 다시 바빠요.
    운동이라고는 꿈도 못꾸다가 그나마 지금은 아이들 시간에 맞춰 일주일에 두세번정도
    걷는 걸로도 만족합니다.

  • 2.
    '12.11.16 2:39 PM (121.88.xxx.239)

    1. 남편을 활용한다 -> 살림할땐 남편이 애보기
    2. 아줌마 파트타임 주 2~3회 쓴다.

  • 3. ㅜㅜ
    '12.11.16 2:46 PM (164.124.xxx.136)

    ㅅㅣ간이 지나면 조금 나아져요
    이제 10개월이니 가장 힘들때랍니다.
    인내심의 고비에 오신거예요
    근데 또 지나고 나면 그때가 그리운데 힘든거 말구요 아기가 좀더 어릴때 놀어줄걸 하는 후회가 드네요
    지금은 아기가 29개월인데 그때보단 그래도 좀 여유 있지만 여전히 제가 하고 싶은거 하기엔
    시간이 많이 부족해요
    월차 하루 내고 아이 없는 낮시간에 머리하고 와서 계절 바뀔 옷 정리하는 일년에 한두번 있는 시간이
    그나마 저를 위한 시간이네요
    운동 너무 하고 싶은데 저는 원글님보다 퇴근시간이 더 늦어요
    9시정도에 집에 도착하거든요
    그래서 운동은 지금은 꿈도 못꾸네요

    힘들지만 이겨냅시다 화이팅

  • 4. 저도
    '12.11.16 3:48 PM (223.62.xxx.168)

    아이 6살 되었지만 운동이니 학원이니 이런거 꿈도 못꾸네요. 회식도 정말 가야 하는곳 아니면 대부분 안가고요. 남편이 청소도 하고 저녁 준비도 하지만 그래도 시간 없는거 마찬가지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몇년전 16:25:36 1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파일 16:25:16 7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ㄷㄷㄷ 16:23:54 15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흐흥 16:23:44 42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5 ㅇㅇ 16:21:30 268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141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48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6 ... 16:16:17 95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1 ㅇㅇ 16:12:50 178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9 막힐텐데 16:10:58 635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13 어머 16:10:15 226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3 흠... 16:08:43 637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66
1127484 갤럭시 노트4, 노트4 S-LTE, 노트5 기종들 사용하기 어떤.. 1 스마트폰 16:01:54 120
1127483 뜨개실 어디서들 사세요? 2 Goodle.. 16:00:48 181
1127482 국민연금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1 g 15:58:14 237
1127481 경량다운 세탁 2 suk94s.. 15:53:49 212
1127480 끔찍했다--대한민국 국민은 진심 위대하다. 7 세상이 변한.. 15:53:30 456
1127479 현대아울렛가든파이브점 잘 아시는 분(음식점 관련) 1 한겨울 15:52:32 82
1127478 천연수세미 완전신세계네요. 10 수세미 15:52:12 959
1127477 '무한도전' 김태호 PD, 입사 15년만 부장 승진... '예능.. 15 mbc 15:51:28 1,205
1127476 플랜 다스의 계 참여 하셨나요..? 9 참여 15:48:06 293
1127475 김소영 아나운서, 배현진 때문에 퇴사? 4 ... 15:47:33 857
1127474 군대 휴가나온 아들들 어떤가요? 5 아들맘 15:46:40 444
1127473 보험 문의 5 15:43:23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