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30대 넘었는데도 자꾸 여드름이 ㅠ_ㅠ

어휴 | 조회수 : 2,519
작성일 : 2012-11-16 01:53:06


좁쌀 여드름 아니구요.

화농성이라고 하나 여튼 그 여드름이 납니다 ;;

진짜 어릴때부터 꾸준하게 나요 20대 중반쯤부터 계속 ;;

이럴수도 있는건가요 ?

체질도 알레르기성에 편도선도 약하구요 ;;

한약도 먹고 양약도 먹고 피부과도 가는데도

제대로 치료하는데도 한곳이 없네요 

돈만 무지무지 부어댄듯 ;;

ipl 이랑 여러가지 시술도 했는데요 

피부과에선 절대 짜지 말라고 해서 걍 내비두면 

가라앉았다고 그자리에 또 나요

그냥 또 냅두면 그자리에 또나요 ;;

똑같은 자리에 자꾸나요 -_-

아 진짜 ㅠㅠ 해결방법 없을까요 ?

화장품도 만들어서 쓸지경입니다 ㅠㅠ






IP : 118.216.xxx.8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xy
    '12.11.16 1:56 AM (180.182.xxx.140)

    82는 한의원 이야기 나오면 다 안좋게 말해서 쓸까 하다가요.
    우리애가 봄에 교통사고나서리..꾸준히 한의원 가서 침맞고 그러거든요.
    뭐 딱히 하는건 없지만요.다 나았거든요.
    그래도 일주일에 서너번 가서 침맞고 봐요.
    근데 그냥 순환 잘 시켜주는 침인지.암튼 침맞고 뜸뜨고 오고나서부터는 열굴에 여드름..조그마한 좁쌀 여드름이 이마에만 올라왔거든요.그게 다 사라졌어요.
    6개월 넘었는데.그 기간동안 하나도 안나요.
    어쩌다 일주일 정도 안갔거든요.시험기간이라.
    근데 그때 슬슬 올라오더라구요.
    한의원 가면 도로 들어가요.
    피부가 완전 찹쌀떡처럼 쫀득쫀득해요.
    나도 매일매일 그렇게 침맞고 싶어요..ㅋㅋ

  • 2. ...
    '12.11.16 1:58 AM (108.41.xxx.211)

    전문가에게 치료 받아도 안되는 거면 식생활 개선이 최선이 아닌가 싶어요.
    먹는 걸로 체질개선하는 거요.
    전 이십대에 한때 그런 여드름이 나서 피부과에 갔는데 유분이 많은 크림을 많이 발라서 시작되었다고 하더라고요.
    사실 그 때 갑자기 노화방지해야한다고^^ 평소에 안하던 유분많은 제품 많이 사용했거든요.
    원글님은 뭐 이건 아닌 것 같고 여드름도 아토피의 일종이라고 하는 것 같던데 먹는 거를 기름기없기, 밀가루 안 쓰고, 인스탄스 안 먹고.. 이렇게 하면 효과있지 않을까요?
    맨들맨들한 광택피부 되시기 바랍니다~

  • 3. 성인여드름
    '12.11.16 1:58 AM (72.213.xxx.130)

    여드름은 유전의 영향이 가장 크고, 그리고 호르몬의 영향이 막강해요.
    성인이 되어 나오는 호르몬 중에 남성호르몬이 여자에게도 소량씩 배출이 되는데 이게 여드름을 유발하죠.
    여드름 균은 사람 모두에게 있으나 피지 분비량이 높은 지성 피부는 그 피지가 여드름 균의 먹이가 되어
    고름으로 발전하는 것이구요. 청결 문제도 있겠으나 근본적 원인은 호르몬 량에 의한 과다 피지 때문이에요.
    그리고 우리의 피부는 산성이거든요. pH로 보면 산성이 우리 피부에 가까워요. 그래서 여드름 연고는
    대부분 acid로 끝나구요.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 여드름 자체는 개개인마다 다르지만 마흔 넘어서까지 계속 날 수 있어요. 성인 여드름이라 불리는 이유도 호르몬이 어릴때와 다르게 분비되니 발생하는 것이니까요.

  • 4. 글쓴이
    '12.11.16 2:14 AM (118.216.xxx.82)

    제가 알러지가 너무 심해서 뭐만 잘못먹으면 응급실행이예요 ;;
    알러지가 심해서 두들두들 나기 시작하다가 두드러기가 부어서 천식비슷하게 숨이 안쉬어지는 증상이 되요 ;;
    동물털알러지도 있고 돼지고기도 맘대로 못먹구요 ;;물리치료가 다는 아닌거 같네요 ㅠㅠ 채식주의자가 되어야 되나봐요 ㅠㅠ

  • 5. 저랑
    '12.11.16 2:24 AM (222.111.xxx.94)

    체질 비슷하시네요.
    20대 이후에야 여드름 나기 시작한것도 그렇구요..
    저는 인스턴트 먹으면 다음날 어김없이 큰놈이 올라왔어요. 아프기도 했다죠..
    나중엔 그놈이 올라오는 느낌까지 느껴졌어요.. 다음날 아침에 보면 정말 올라와 있다는..
    저는 채식만 하는데도 그랬어요.. 인스턴트, 밀가루 여드름 나는데 직방이었구요..

    암튼 이건 호르몬의 영향이 가장 큰거 같아요 체질 문제..

    그런데 신기하게.. 제가 내일 모레 40인데, 이제야 안나요..^^
    나이먹는게 답인가봐요...ㅠ
    (참, 원글님 어머님은 어떠셨는지 물어보세요..딸은 엄마 체질 많이 닮으니까요..
    제 어릴적 기억에 울 엄마가 턱에 그렇게 나셨던 기억이 있거든요.. 말하자면 엄마 30대에요..
    그걸 제가 닮나봐요..)

  • 6. 성인여드름
    '12.11.16 2:33 AM (72.213.xxx.130)

    여드름을 없앤다는 힘들고 관리와 조절이 관건이에요. 호르몬을 내가 어찌할 수 없으니까요.
    연고 중에 뉴트로지나 온 더 스팟 아크네 트리트먼트 라는 흰색 연고가 있어요. (벤졸 퍼록시다이즈 2.5%)가
    들어있는데요, 이게 가장 적정 함량인 제품이에요. 벤졸 함량이 높다고 효과가 더 좋은 게 아니거든요.
    영어가 되시면 acne.org 도움이 됩니다.
    제 경우엔 아빠가 여드름이 심하셨고, 엄마는 여드름이 전혀 없어서 제 기분을 전혀 이해를 못 하셨어요.
    전 아빠 원망이 컸는데요, 다르게 생각해보니 그나마 엄마가 여드름이 없어서 아빠보다 덜하구나 합니다.
    두 사람중 한 사람이 없으니 유전적 영향력도 절반인 셈이라서요. 암튼, 부모도 그걸 물려주고 싶어서
    물려줬겠나요. 그리 태어난 것이고 유전자의 조합이란 랜덤이라 저희 형제자매들도 여드름 상황이 제 각각이에요.
    임신해서 피부가 좋아지거나 피부가 더 나빠지는 임산부들의 이유 역시도 호르몬이 달라지기 때문에
    그런것이니 마음을 비우고 어찌 조절할 것인가에 촛점을 맞춰보세요. 어차피 나이 들어서 호르몬이 변하면
    저절로 치유 되거든요. ㅠㅠ

  • 7. 라테
    '12.11.16 4:35 AM (211.49.xxx.156)

    여드름이 아닐 수도 있어요 저도 여드름인줄 알고 한의원치료 오래 받았는데 얼마전에 피부과 갔더니 여드름이 아니라고 유전질환의 일종인데 혈관이 확장되서 그게 염증으로 발전한 거라고 하더군요 모양은 화농성이라 비슷했구요 근데 막상 짜보면 피지나 노란고름이 나오는게 아니라 맑은 피가 나온데요...유전질환이라서(저는 모계쪽이 피부가 ㅠㅠ)그냥 조심하는 수 밖에 없고 올라오면 염증 가라앉히는 약 먹고 연고 발라야 한다고 해서 약 먹고 있어요 ㅠㅠ 혈관확장의 여지를 주지말라고 하더군요 매운음식 줄이고 스트레스 받지말고 술먹지 말고 오히려 밀가루는 상관없다고 했어요..

  • 8. 라테
    '12.11.16 4:44 AM (211.49.xxx.156)

    그 질환이름이 '주사'였어요....30대에 주로 발병된데요,,몸의 변화를 젊을 때는 잘 감당하는데 30대 들어서면 아무래도 몸이 상하기 시작하니까...... 그런데 요즘은 워낙 스트레스도 많고 음식도 자극적이라 20대 중반부터 발병되고 점점 연령이 어려진다고 하더라구요..여드름약은 호르몬제인데 이 질환은 소염제를 먹어요...아무튼 여드름이 아닌데 여드름 치료받으면 얼굴에 흉지니까 다른 병원도 한번 가보세요..

  • 9.
    '12.11.16 4:51 AM (112.155.xxx.178)

    ㅎㅎㅎ
    아직 나이가 어려서 그래요.
    40 중반 넘어감 괜찮으니까 참고 살아보아요!

  • 10. 저도
    '12.11.16 10:30 AM (115.140.xxx.67)

    저도 비슷한 피부인데요
    저는 현미밥 먹은 뒤로 거의 안올라와요
    완전 현미밥은 아니고 50정도로 많이 섞어 먹는데
    전 병원다니는것보다 현미밥으로 효과를 봐서..혹시 드셔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841 이 폭스퍼 머플러 어디거인지 아시는 분 계실까요? 지나가다 09:41:10 8
1127840 요새 메갈,워마드 몰이가 낯설지 않은 건 저뿐인가봐요.(아래 블.. 2 ... 09:36:38 40
1127839 옥천성당 근처 음식점 추천 부탁합니다 음식 09:36:30 20
1127838 Plan Das의 계) 질문입니다 ... 09:35:35 27
1127837 공직자 부동산채무신고 문의.. 1 알려주세요 09:35:00 18
1127836 가족간에 서로 크리스마스선물,성탄카드 하나요? 1 .. 09:26:57 85
1127835 감정기복 심한상사 힘들다!!!.. 09:26:27 56
1127834 이럴 경우 예단(펑예) 6 daisy 09:25:42 335
1127833 문재인 대통령님은 참 따뜻한 분이네요 6 몰디브 09:25:11 286
1127832 김래원은 뭔가 설레게 하는 느낌을 주는거 같아요 ㅎㅎ 10 김래원 09:20:55 600
1127831 수능 절대평가화 되면 본고사 부활인가요? 6 ??? 09:15:23 288
1127830 비대면으로 계좌개설하면 입출금도가능해요? 3 질문 09:13:24 106
1127829 블로그나 게시판을 운영하는 분들, 질문.... 1 ... 09:13:16 80
1127828 현대홈쇼핑에 지금 나오는 elo범랑 어떤가요? 4 살까말까 09:12:38 286
1127827 고2올라가는 이과 남학생 수학학원요... 어디로 갈까.. 09:08:15 100
1127826 6학년 올라가는 아이 영어공부 좀 봐주세요 4 에너지 09:07:49 243
1127825 석해균 선장 미납 치료비 6년만에 정부가 낸다 5 기사 09:07:01 591
1127824 연어캔 맛이 어떤가요? 19 연어 09:02:50 502
1127823 헌혈하고 나서 기미가 생겼어요 9 헌혈 09:02:35 513
1127822 최순실 오늘 결심공판 중형 구형 예상이라는데 5 ? 09:01:27 324
1127821 수능 연 2회, 절대평가 검토중 (기사 링크) 7 뭐가 좋을까.. 09:00:50 461
1127820 선배어머니들의 슬기로운 조언 들어보고 싶습니다 3 습관 09:00:22 298
1127819 아기 머리에 헬멧 씌워 모양 만들어주는것 ... 너무 고민이 되.. 22 100일아기.. 08:57:52 881
1127818 불통의 아이콘 - 김상곤 교육부총리 7 답답 08:57:13 357
1127817 중소기업 40대 남자 월급.... 28 오뎅탕 08:54:19 1,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