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30대 넘었는데도 자꾸 여드름이 ㅠ_ㅠ

어휴 | 조회수 : 2,584
작성일 : 2012-11-16 01:53:06


좁쌀 여드름 아니구요.

화농성이라고 하나 여튼 그 여드름이 납니다 ;;

진짜 어릴때부터 꾸준하게 나요 20대 중반쯤부터 계속 ;;

이럴수도 있는건가요 ?

체질도 알레르기성에 편도선도 약하구요 ;;

한약도 먹고 양약도 먹고 피부과도 가는데도

제대로 치료하는데도 한곳이 없네요 

돈만 무지무지 부어댄듯 ;;

ipl 이랑 여러가지 시술도 했는데요 

피부과에선 절대 짜지 말라고 해서 걍 내비두면 

가라앉았다고 그자리에 또 나요

그냥 또 냅두면 그자리에 또나요 ;;

똑같은 자리에 자꾸나요 -_-

아 진짜 ㅠㅠ 해결방법 없을까요 ?

화장품도 만들어서 쓸지경입니다 ㅠㅠ






IP : 118.216.xxx.8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xy
    '12.11.16 1:56 AM (180.182.xxx.140)

    82는 한의원 이야기 나오면 다 안좋게 말해서 쓸까 하다가요.
    우리애가 봄에 교통사고나서리..꾸준히 한의원 가서 침맞고 그러거든요.
    뭐 딱히 하는건 없지만요.다 나았거든요.
    그래도 일주일에 서너번 가서 침맞고 봐요.
    근데 그냥 순환 잘 시켜주는 침인지.암튼 침맞고 뜸뜨고 오고나서부터는 열굴에 여드름..조그마한 좁쌀 여드름이 이마에만 올라왔거든요.그게 다 사라졌어요.
    6개월 넘었는데.그 기간동안 하나도 안나요.
    어쩌다 일주일 정도 안갔거든요.시험기간이라.
    근데 그때 슬슬 올라오더라구요.
    한의원 가면 도로 들어가요.
    피부가 완전 찹쌀떡처럼 쫀득쫀득해요.
    나도 매일매일 그렇게 침맞고 싶어요..ㅋㅋ

  • 2. ...
    '12.11.16 1:58 AM (108.41.xxx.211)

    전문가에게 치료 받아도 안되는 거면 식생활 개선이 최선이 아닌가 싶어요.
    먹는 걸로 체질개선하는 거요.
    전 이십대에 한때 그런 여드름이 나서 피부과에 갔는데 유분이 많은 크림을 많이 발라서 시작되었다고 하더라고요.
    사실 그 때 갑자기 노화방지해야한다고^^ 평소에 안하던 유분많은 제품 많이 사용했거든요.
    원글님은 뭐 이건 아닌 것 같고 여드름도 아토피의 일종이라고 하는 것 같던데 먹는 거를 기름기없기, 밀가루 안 쓰고, 인스탄스 안 먹고.. 이렇게 하면 효과있지 않을까요?
    맨들맨들한 광택피부 되시기 바랍니다~

  • 3. 성인여드름
    '12.11.16 1:58 AM (72.213.xxx.130)

    여드름은 유전의 영향이 가장 크고, 그리고 호르몬의 영향이 막강해요.
    성인이 되어 나오는 호르몬 중에 남성호르몬이 여자에게도 소량씩 배출이 되는데 이게 여드름을 유발하죠.
    여드름 균은 사람 모두에게 있으나 피지 분비량이 높은 지성 피부는 그 피지가 여드름 균의 먹이가 되어
    고름으로 발전하는 것이구요. 청결 문제도 있겠으나 근본적 원인은 호르몬 량에 의한 과다 피지 때문이에요.
    그리고 우리의 피부는 산성이거든요. pH로 보면 산성이 우리 피부에 가까워요. 그래서 여드름 연고는
    대부분 acid로 끝나구요.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 여드름 자체는 개개인마다 다르지만 마흔 넘어서까지 계속 날 수 있어요. 성인 여드름이라 불리는 이유도 호르몬이 어릴때와 다르게 분비되니 발생하는 것이니까요.

  • 4. 글쓴이
    '12.11.16 2:14 AM (118.216.xxx.82)

    제가 알러지가 너무 심해서 뭐만 잘못먹으면 응급실행이예요 ;;
    알러지가 심해서 두들두들 나기 시작하다가 두드러기가 부어서 천식비슷하게 숨이 안쉬어지는 증상이 되요 ;;
    동물털알러지도 있고 돼지고기도 맘대로 못먹구요 ;;물리치료가 다는 아닌거 같네요 ㅠㅠ 채식주의자가 되어야 되나봐요 ㅠㅠ

  • 5. 저랑
    '12.11.16 2:24 AM (222.111.xxx.94)

    체질 비슷하시네요.
    20대 이후에야 여드름 나기 시작한것도 그렇구요..
    저는 인스턴트 먹으면 다음날 어김없이 큰놈이 올라왔어요. 아프기도 했다죠..
    나중엔 그놈이 올라오는 느낌까지 느껴졌어요.. 다음날 아침에 보면 정말 올라와 있다는..
    저는 채식만 하는데도 그랬어요.. 인스턴트, 밀가루 여드름 나는데 직방이었구요..

    암튼 이건 호르몬의 영향이 가장 큰거 같아요 체질 문제..

    그런데 신기하게.. 제가 내일 모레 40인데, 이제야 안나요..^^
    나이먹는게 답인가봐요...ㅠ
    (참, 원글님 어머님은 어떠셨는지 물어보세요..딸은 엄마 체질 많이 닮으니까요..
    제 어릴적 기억에 울 엄마가 턱에 그렇게 나셨던 기억이 있거든요.. 말하자면 엄마 30대에요..
    그걸 제가 닮나봐요..)

  • 6. 성인여드름
    '12.11.16 2:33 AM (72.213.xxx.130)

    여드름을 없앤다는 힘들고 관리와 조절이 관건이에요. 호르몬을 내가 어찌할 수 없으니까요.
    연고 중에 뉴트로지나 온 더 스팟 아크네 트리트먼트 라는 흰색 연고가 있어요. (벤졸 퍼록시다이즈 2.5%)가
    들어있는데요, 이게 가장 적정 함량인 제품이에요. 벤졸 함량이 높다고 효과가 더 좋은 게 아니거든요.
    영어가 되시면 acne.org 도움이 됩니다.
    제 경우엔 아빠가 여드름이 심하셨고, 엄마는 여드름이 전혀 없어서 제 기분을 전혀 이해를 못 하셨어요.
    전 아빠 원망이 컸는데요, 다르게 생각해보니 그나마 엄마가 여드름이 없어서 아빠보다 덜하구나 합니다.
    두 사람중 한 사람이 없으니 유전적 영향력도 절반인 셈이라서요. 암튼, 부모도 그걸 물려주고 싶어서
    물려줬겠나요. 그리 태어난 것이고 유전자의 조합이란 랜덤이라 저희 형제자매들도 여드름 상황이 제 각각이에요.
    임신해서 피부가 좋아지거나 피부가 더 나빠지는 임산부들의 이유 역시도 호르몬이 달라지기 때문에
    그런것이니 마음을 비우고 어찌 조절할 것인가에 촛점을 맞춰보세요. 어차피 나이 들어서 호르몬이 변하면
    저절로 치유 되거든요. ㅠㅠ

  • 7. 라테
    '12.11.16 4:35 AM (211.49.xxx.156)

    여드름이 아닐 수도 있어요 저도 여드름인줄 알고 한의원치료 오래 받았는데 얼마전에 피부과 갔더니 여드름이 아니라고 유전질환의 일종인데 혈관이 확장되서 그게 염증으로 발전한 거라고 하더군요 모양은 화농성이라 비슷했구요 근데 막상 짜보면 피지나 노란고름이 나오는게 아니라 맑은 피가 나온데요...유전질환이라서(저는 모계쪽이 피부가 ㅠㅠ)그냥 조심하는 수 밖에 없고 올라오면 염증 가라앉히는 약 먹고 연고 발라야 한다고 해서 약 먹고 있어요 ㅠㅠ 혈관확장의 여지를 주지말라고 하더군요 매운음식 줄이고 스트레스 받지말고 술먹지 말고 오히려 밀가루는 상관없다고 했어요..

  • 8. 라테
    '12.11.16 4:44 AM (211.49.xxx.156)

    그 질환이름이 '주사'였어요....30대에 주로 발병된데요,,몸의 변화를 젊을 때는 잘 감당하는데 30대 들어서면 아무래도 몸이 상하기 시작하니까...... 그런데 요즘은 워낙 스트레스도 많고 음식도 자극적이라 20대 중반부터 발병되고 점점 연령이 어려진다고 하더라구요..여드름약은 호르몬제인데 이 질환은 소염제를 먹어요...아무튼 여드름이 아닌데 여드름 치료받으면 얼굴에 흉지니까 다른 병원도 한번 가보세요..

  • 9.
    '12.11.16 4:51 AM (112.155.xxx.178)

    ㅎㅎㅎ
    아직 나이가 어려서 그래요.
    40 중반 넘어감 괜찮으니까 참고 살아보아요!

  • 10. 저도
    '12.11.16 10:30 AM (115.140.xxx.67)

    저도 비슷한 피부인데요
    저는 현미밥 먹은 뒤로 거의 안올라와요
    완전 현미밥은 아니고 50정도로 많이 섞어 먹는데
    전 병원다니는것보다 현미밥으로 효과를 봐서..혹시 드셔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117 조합아파트 때문에 골치네요 비리리 09:42:18 98
1225116 경남은 김경수 후보등록 일정 떴던데.. 경기도는 어떤가요? 3 후보등록 09:38:17 84
1225115 살면서 내가 이번만큼은 버티고참고 헤쳐나가보리라.. 4 000 09:36:25 172
1225114 대륙의 실수 차이슨의 대란 이라는...함정 9 속지마세요 09:34:32 356
1225113 똑바로 선 세월호 내부, 오늘 오전 언론에 공개 관심 가져주.. 09:34:29 40
1225112 아~~나뚜르 녹차맛 넘넘 맛나네요 3 ㅇㅇㅇ 09:34:26 82
1225111 남친의 전여친이 너무 질투나요 14 ... 09:32:13 716
1225110 내부건의도 이렇게 콩닥이는데 내부고발하시는 분들 진짜 대단하세요.. 새가슴. 09:31:16 44
1225109 자궁경부암검사 조직검사 한달후에 또해도되나요?? ... 09:29:57 74
1225108 결혼하고 싶지 않은 남자마음...되돌릴 수 있나요? 15 .. 09:27:00 383
1225107 송은이 김숙이 너무 좋아요 보라 09:25:54 182
1225106 돈이 많을때의 느낌은 어떤걸까 12 돈돈 09:20:06 669
1225105 캣맘 중성화 관련.... 청원 동참해주세요 2 청원ㅌ 09:16:06 91
1225104 애들 사춘기되면 가족 여행도 안가질까요 20 ollen 09:13:00 683
1225103 부부사이에 가족계획이 다르면 어떻게 해야하는거예요? 20 ㅇㅇ 09:00:30 577
1225102 아이가 어린이집을 좋아하는데 아쉬운 마음이 5 .. 08:52:06 410
1225101 남자는 사랑이 끝난후에 다시 불타오를수 있나요? 14 .... 08:48:15 1,385
1225100 아재들, 건조기로 대동단결! 11 ㅋㅋㅋ 08:46:51 1,321
1225099 퇴사할때 상여금이나 휴가비 받는 달이면 ㅇㅇㅇㅇ 08:44:02 159
1225098 트럼프가 문프에게 기레기 조심하라고 조언함ㅋㅋㅋㅋ 6 기렉기렉 08:42:27 1,458
1225097 딱 걸렸는지 금방 삭제했네요~ㅋㅋㅋ 6 다른 동종업.. 08:38:24 1,401
1225096 김경수.박원순 정책협약식 3 .. 08:38:14 429
1225095 초등 용돈벌이용 집안일 어떤 게 좋을까요? 20 초2엄마 08:29:30 961
1225094 조현아, 도우미 불법고용으로 또 포토라인 선다 5 쯥쯥 08:28:27 960
1225093 투표로 이기면 다 검증된 건가? 이명박 박근혜 봐라 1 권순욱기자 08:27:51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