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는 문재인 지지자예요.

울고있어요. | 조회수 : 1,318
작성일 : 2012-11-15 13:31:47

대인배.  대인.

저는  문재인을  그렇게  부릅니다.

정말  큰  산이고  다리  뻗고  싶은  언덕입니다.

문재인은   당내  경선에서   3대  1의  네거티브  협공을  받으면서도

단  한차례도   상대를  공격하지  않더군요.

저래서  과연   이길수  있을까...했는데...문재인은  점점  커지더군요.

제 자신의  그의  지지자임이  너무나  자랑스러웠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턴지  그를 대인배..대인이라  부르는 것에  눈치를  보게  됐어요.

그는  정말  대인배인데...문재인은  그런  사람인데....

오히려  지지자들의  이런  모습이  상대측  캠프에  누가 되거나  불편하게 들리진  않을까  해서  였어요.

저는  문재인을  지지하면서  저  자신부터가  많이  겸손해졌고...

상대편  입장을 (새누리는 제외) 생각해보고  배려하는  마음이  생겼어요.

그런데  혐상이 중지된  어제  오늘  너무  마음이  아프더군요.

협상을  함에  있어  문은   을이고  안은 갑인듯합니다.

그럴수 밖에  없는 것이.......정권교체에  있어   더  답답하고  더  절실한 쪽이  문이기  때문이지요.

 (이건  순전히  지지자들의  성향을  고려한  제  생각입니다)

 먼저  단일화를  구애했고  그것을  큰 마음  먹고  받아준것이  안측이니까요.

안측이   이길수  있는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고  대놓고  말할 수 있는 이유도  그겁니다.

문의 지지자들은  안이  후보가 되도  99%  안을  지지하지만   안의 지지자들은  문이  된다면  이탈 표가  많다고하죠.

그렇기때문에  안이  더 많은 표를 모으기에 유리하다는  겁니다.

그만큼  저를  포함한  문재인의  지지자는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이  큽니다. 너무나  절실합니다.

그  열망이  오히려   우리가 지지하는 후보  문재인에겐  득보다  실이  되다니....

문후보에게  미안해집니다.

그럼에도  저는...도움 안되는  지지자임에도  염치  없이  문후보에게  부탁합니다.

좀  더  낮게   좀더  열린  마음으로   안후보측과   아름다운  단일화에  성공해주시라고요...

그래서  정권  교체를  꼭  이루어 달라고.........ㅠ.ㅠ

IP : 39.112.xxx.20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팝나무
    '12.11.15 1:33 PM (115.140.xxx.135)

    님...토닥토닥,,,원래 더 많이 사랑하고 절실한 사람이 약자에요 저도 비슷한 마음이에요.

  • 2. 저도
    '12.11.15 1:37 PM (182.216.xxx.132)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정권교체 열망이 너무 크고 절실해서 단일화 후보에게 찍을거에요.ㅠㅠ
    부디 지지자 여러분들 자중해주세요. 제발~~

  • 3. 삐끗
    '12.11.15 1:40 PM (61.41.xxx.242)

    다 과정이라 생각해요.
    그저 믿고, 기다려요!!

  • 4. 두 분
    '12.11.15 1:40 PM (122.40.xxx.41)

    단일화 하리라 믿고 있습니다.
    믿어보자고요.

  • 5. .../
    '12.11.15 1:43 PM (218.234.xxx.92)

    저는 문재인 > 안철수 > 박근혜.
    문재인과 안철수가 둘 다 대선에 나오면 문 후보 찍습니다.
    안철수와 박근혜만 대선에 나오면 안 후보 찍습니다.

    안철수 후보가 정치적으로 편도 아직 안가르고 나름 균형잡히게 하려고 노력한다는 것도 알고,
    그래서 안철수 후보 지지자가 늘어나고 (일단 20대나 정치 무관심한 분들은 자기가 이름 아는 사람 찍더군요)
    다 알겠는데, 안철수 후보 지지자 늘어나는 틈 타서 어디다가 친노친노 하며
    노통을 빗대며 함부로 말하는 것들이 설치는지?

  • 6. 바보
    '12.11.15 1:43 PM (175.209.xxx.154)

    서울시장때처럼 아름다운 단일화? 처음부터 기대도 않했네요^^;;
    여러번 고비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빨리찾아와 좀 멍할뿐....

  • 7. ..
    '12.11.15 2:04 PM (59.0.xxx.43)

    저도 할말많지만 기다려 보자구요
    단일화는 꼭될것입니다

  • 8. 능력있는 분
    '12.11.15 2:22 PM (121.125.xxx.181)

    오직 문후보님 바라봅니다. 청렴하게 살았고 ,, 민주적인 사고 합리적인 행동

    엄숙하며 따뜻하신 분 ,, 정의를 실천하며 중산층과 서민을 위해 일하실 분이죠

  • 9. 두분만
    '12.11.15 3:06 PM (59.28.xxx.191)

    믿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19 고 김주혁씨 참 정말 아깝고 그리운 사람이네요... .... 12:44:38 58
1227018 주말에 피곤한데 다들 애데리고 놀러가는거죠? ㅁㅁㅁ 12:42:36 58
1227017 씨 없는 수박 나왔나요? ... 12:41:36 16
1227016 배달의민족 수입원은 업체들에게 받는 수수료인가요 ? 배민 12:41:24 52
1227015 캬~~~~~ 또 한번 거하게 취해보세요! (feat.BBC홈피).. 5 주모 12:39:25 363
1227014 조금전 교통사고 글을 읽고 , 억울해서 묻어 질문 드려요 2 마나님 12:39:01 116
1227013 남자의 외모 여자 12:36:43 131
1227012 지저분한 세입자 4 집주인 12:36:34 329
1227011 사람들이 사는곳이나 직업 학벌등으로 사람 유추하는거 부추김치 12:35:52 101
1227010 동네에서 왕따당하고 있어요 1 괴로워도 12:35:43 213
1227009 드라마의 같은 장면만 계속 보게 돼요 1 ... 12:35:35 142
1227008 ‘핫라인 가동?’ 한반도 운전자 회의론 잠재워버린 남북정상회담 .. 친일수꼴패닉.. 12:34:52 103
1227007 문프는 남북미 3자 종전 before.. 12:33:23 124
1227006 서울신문 임일영 기자님^^ 8 .. 12:33:14 625
1227005 스케치에서 이동건 나쁜놈인가요? ... 12:32:21 83
1227004 우울증과 청소의 달인분~~ 1 우울증과 12:31:57 163
1227003 갈바닉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어떤걸 사야할까요 3 갈바닉 12:30:47 101
1227002 어제 판문각 조선중앙 tv 리얼 영상 2 이런거 참 .. 12:26:42 311
1227001 이거 미췬새끼아닙니까? 35 ,. 12:25:24 1,499
1227000 친일수구꼴통들은 다 네이버에 죽치고 있나봐요 5 엘비스 12:20:49 170
1226999 여러분 지방선거 다음날 월드컵 하는거 아세요? 11 CUP 12:20:41 397
1226998 지하철에서 장애인 구걸하시는분 1 맘이 12:19:15 166
1226997 속이 시원하고 귀가 정화되네요 3 12:17:27 548
1226996 어서와 스페인편 6 재미남 12:15:42 635
1226995 자한당 “사전 공개안된 ‘깜짝쇼’…투명하게 진행돼야” 12 신발넘들 12:14:17 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