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11월 15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499
작성일 : 2012-11-15 08:19:13

_:*:_:*:_:*:_:*:_:*:_:*:_:*:_:*:_:*:_:*:_:*:_:*:_:*:_:*:_:*:_:*:_:*:_:*:_:*:_:*:_:*:_:*:_:*:_

칠월 장맛비, 시퍼런 초록 골짜기를
흘러나오는 오래된 옛집,
나보다 먼저 죽어간 이들의 저녁을 위하여
슬며시 문고리를 열어둔다
저물녘 강둑에 스며든 적막감이 한기로
다가와 스물스물 경전 속 숨은 비밀이 되어
방안 가득 똬리를 튼다
주술에 걸린 듯 박태기나무 팝콘 같은 꽃잎들
후―두둑 떨어져 어둠의 두터운 안부를
빗길 위에 떠내려 보낸다
검은 물기둥 궁전이 있는 사북, 뭉텅뭉텅
킬링필드의 목 잘린 해골들처럼 쌓여서
산맥을 이루는 폐석탄 잔해들, 석고마냥
굳은 능선의 부르튼 틈새마다엔
붉디붉은 물결의 시간이 깊디깊은 주름으로
누워 흐르다, 꽉 다문 막장 문 입구에서
녹슨 눈물의 뿌리로 환생하기도 하는데
막장으로 가는 마지막 길
숨이 긴 여름 햇살, 제 몸 서랍 속 비늘 모두 털어내어
빗물에 잊혀져 간 먼지의 고요를
조심스럽게 일으켜 세워
바다로 가는 길을 열고 있다


   - 김길녀, ≪물결에 관한 보고서≫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11월 15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11/14/23oi52o35hi235.jpg

2012년 11월 15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11/14/khieruthiwutwet.jpg

2012년 11월 15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1115/135289140502_20121115.JPG

2012년 11월 15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11/14/bbuheng201211142038480.jpg

 
 

 


이유를 바깥에서 찾으면 안되죠.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83 한국 사람이면 공감하는 이야기들 특히 여성들 ... 01:19:01 32
1128982 문 대통령이 중국인에게 남긴 결정적, 인상 깊은 모습이라네요 2 널리알리자 01:14:48 159
1128981 다스 회장 운전기사 인터뷰 ... 01:11:54 74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3 오늘도 돈벌.. 01:02:58 79
1128979 이런 부모님 중에 —- 부모 01:02:50 101
1128978 왜 때문에 이 말.. 한 때의 유행어로 이내 없어지겠죠? 2 싫다 01:01:25 156
1128977 아들 운동 단수? 따놓는거 유용한가요? 1 노루 01:01:21 80
1128976 신아영 진행이 참 초딩도 아니고 ... 6 ... 00:57:37 731
1128975 /바로아랫글.pass;문통비꼬는글/조선링크 10 댓글금지 00:51:42 123
1128974 폭행건은 좀 유감이지만 어른 앞에서 소란을 피우면 안되죠 4 베이징 00:49:18 317
1128973 미국사람들도 각질제거 하나요? 2 가을 00:48:21 377
1128972 저도 신아영 너무 싫어요. 4 궁금 00:43:03 1,273
1128971 손바느질 못하겠네요 4 ... 00:42:35 240
1128970 박그네 칠푼이한테 형광등 100개 켜진 거 같다던 기레기들 8 ... 00:39:28 615
1128969 문통이 난징이 아닌 베이징으로 간 이유 6 움마나 00:34:45 509
1128968 주근깨 빼는 시술하면 화장 못하나요? 아웅이 00:23:54 82
1128967 어서와에서 여자 아나운서요. 13 ㅎㅎ 00:18:57 1,679
1128966 문재인 대통령.충칭 도착! 24 ㅇㅇ 00:13:10 897
1128965 길냥이 집 사은품 행사정보 드려요 캣맘들 컴온~ 3 캣맘 00:10:14 189
1128964 어준총수 수상소감 29 ... 00:09:17 1,253
1128963 저 170에 66인데.. 36 ㅇㅇ 00:00:39 1,607
1128962 오늘 마약사건 예상하셨죠?? 8 손바닥으로 .. 00:00:27 3,475
1128961 베이지 아이보리 화이트 이런색 오리털이여 .. 00:00:04 143
1128960 다른곳에 치킨 시켜줄때 어떡해야 하죠? 8 음냐 2017/12/15 611
1128959 육아휴직 끝내고 복직하니 좋은 점 2 오호 2017/12/15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