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국민학교 화장실이 참 공포스러웠어요.

지금도 | 조회수 : 1,675
작성일 : 2012-11-13 14:15:10
71년생이예요. 부산에서 초등학교.중학교를다녔는데..
그때는 화장실이 왜그리 더러웠는지..
푸세식.옛날? 화장실이란건 그시대때는 거의 그런거니 괜찮은데.
더러워도 넘 더러웠어요.
제가 다닌 학교만 그런것이였는지는 몰라도..
바람숭숭들어오는 나무화장실..벽은 울뚱불뚱한 돌로 되어있고..
진짜 실수라도 하면 빠질것같은 푸세식변기? 변기아니죠.
나무두개 11자로 걸쳐져있고..ㅠ
너무 화장실가기 공포스러워서 교사용화장실에 몰래들어갔다가 야단맞은 기억도 있고..
정말 초등때화장실기억은 끔찍했어요.
중학교화장실도 더러운건 마찬가지였고..그나마 건물안이라서 겨울에 화장실갈때 춥지는 않았네요. 초등때는 건물밖에 화장실이 따로 있었어요.
고등학생되니 그나마 화장실이 깨끗해서 나름 견딜만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는 왜그랬을까요? 울학교만 그랬나? 그리 촌구석학교도 아니였는데...
IP : 175.120.xxx.1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2.11.13 2:20 PM (175.115.xxx.106)

    71년생이예요. 반가워요..
    저는 방배초등학교에 다녔었는데, 시멘트로 만든 화장실이였는데, 밑에 구멍이 뻥 뚫려있어서 자칫 발이라도 빠지면 암담해지는 곳이였어요. 인근 남성초등학교던가? 그곳은 화장실에 가면 귀신있다는 얘기도 많았더랬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혹시 묘지 위에 세워진 학교였던가 싶기도 하구요.
    저희때는 그냥 공포정도였는데, 저희 친정엄마시때는 퍼세식이여서 실제로 수업시간에 누가 없어져서 찾아봤더니 화장실에 빠져있어서 뒤늦게 건져냈지만 똥독에 죽는일도 있었다고 하셨어요. 그 아이가 담임선생님 아들이였다는 슬픈 얘기였죠.

  • 2. ..
    '12.11.13 2:40 PM (125.152.xxx.92)

    저도 무서워서 화장실 못 갔어요.

    친구들 대부분 그랬어요.

    시멘트에 구멍만 뚫어 놓고......무서웠어요.

    지금도 푸세식을 무서워요.(이젠 없지만......예전엔 절에 푸세식 있더군요...양평에도....밀양에도...)

    겨울엔 특히 더 무서웠어요....미끄러워서...ㅜ.ㅜ

    요즘은 학교에 각 층마다 수세식 화장실이 있어서 얼마나 좋은지.....거기에다가 음악까지 흘러나오고....ㅎㅎㅎ

    따뜻한 물도 나오고......(울 애들 초등학교)

  • 3. 메아쿨파
    '12.11.13 2:51 PM (58.237.xxx.67)

    68년생이고...부산서 학교 다녔죠.2부제에 콩나물 시루..지하에 있는 교실...ㅎㅎ
    요즘도 꿈에 가끔 그 때의 화장실이 나와요...엄청난 공포..

  • 4. eee
    '12.11.13 3:06 PM (211.40.xxx.122)

    어머 윗님. 저도 68년생이고 부산서 학교다녔어요.
    저는 화장실때문에 학교를 잘 못갈정도였어요. 1학년 입학식 다음날, 도저히 화장실 갈수가 없어서 참다가 옷에 한 기억도 나요 ㅠㅠ
    지금도 그때 화장실 꿈꿔요. 이루말할수없이 더러웠는데, 여기저기 침에, 구더기에..ㅎ

  • 5. ㅎㅎ
    '12.11.14 10:08 AM (122.153.xxx.130)

    저도 68년생이고 부산서 학교 다니다 서울로 전학했습니다.
    진짜 2부제 콩나물 시루였지요
    또 부산은 초등학생도 교복입었지요
    서울오니 아무도 교복안 입는
    그런데 왜 화장실 기억은 안나지
    아마 학교에선 아예 화장실은 안 갔었나봐요

  • 6. 메아쿨파
    '12.11.16 2:14 PM (218.54.xxx.123)

    윗 두분 반갑습니다...eee님..저도 화장실에 못가서 옷에 실수한 뒤에 집에 온 기억이 있어요..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02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적폐청산 01:01:02 64
1226801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2 ㅇㅇ 01:01:02 62
1226800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2 빨래 01:00:15 120
1226799 못생긴 남친 4 ㅠㅠ 00:55:39 256
1226798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362
1226797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865
1226796 평화의 문은 활짝 열려있는데 미국은 뭐가 그리 불만일까요. 2 00:49:34 194
1226795 울 대통령님 김정은 만났네요 .... 00:49:12 147
1226794 술만 마시면 연락두절 남편 .. 00:45:43 173
1226793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사건의 공모자들 snowme.. 00:43:26 267
1226792 그알 관련 네이버 검색해보니 1 ㅁㄴ 00:41:46 416
1226791 대학 문과 나온 딸들 어떤 직업 갖고 있나요? 8 엄마 00:36:05 967
1226790 급삭튀한 읍읍이 트윗글 5 나나 00:35:34 547
1226789 한국당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이후에나 열려야' 17 매국 00:33:23 892
1226788 뉴욕타임즈 까는 트럼프 트윗 4 경고한다 00:33:04 848
1226787 드라마스케치에서 비 애인은 왜 죽었나요? 6 스케치 00:28:42 597
1226786 까다로운 남자랑 사는 부인들은 참 힘들겠더라구요 4 ^^ 00:28:06 702
1226785 스케치에서 비는 ... 연기를 그렇게해요? 5 스케치 00:23:02 1,111
1226784 문대통령님 보며 반성합니다. 9 .. 00:18:02 940
1226783 양승태에게도 관심을요ㅜ 2 ㄱㄴㄷ 00:17:43 291
1226782 변칙을 영어로 뭐라고하나요? 13 갑자기 00:15:26 764
1226781 판문점 벙개!!! 4 와우 00:14:03 913
1226780 자꾸 결혼 얘기 꺼내는 상사 5 Hold 00:10:17 833
1226779 남편과 3년째 관계 없는데 야동 본 남편 어케 해석 해야 되나요.. 7 답답 00:08:38 1,526
1226778 문통 생활기록부 (소오름~ 지금 현상황과 오버랩) 8 그냥타고남 00:08:25 1,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