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국민학교 화장실이 참 공포스러웠어요.

지금도 | 조회수 : 1,654
작성일 : 2012-11-13 14:15:10
71년생이예요. 부산에서 초등학교.중학교를다녔는데..
그때는 화장실이 왜그리 더러웠는지..
푸세식.옛날? 화장실이란건 그시대때는 거의 그런거니 괜찮은데.
더러워도 넘 더러웠어요.
제가 다닌 학교만 그런것이였는지는 몰라도..
바람숭숭들어오는 나무화장실..벽은 울뚱불뚱한 돌로 되어있고..
진짜 실수라도 하면 빠질것같은 푸세식변기? 변기아니죠.
나무두개 11자로 걸쳐져있고..ㅠ
너무 화장실가기 공포스러워서 교사용화장실에 몰래들어갔다가 야단맞은 기억도 있고..
정말 초등때화장실기억은 끔찍했어요.
중학교화장실도 더러운건 마찬가지였고..그나마 건물안이라서 겨울에 화장실갈때 춥지는 않았네요. 초등때는 건물밖에 화장실이 따로 있었어요.
고등학생되니 그나마 화장실이 깨끗해서 나름 견딜만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는 왜그랬을까요? 울학교만 그랬나? 그리 촌구석학교도 아니였는데...
IP : 175.120.xxx.10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도
    '12.11.13 2:20 PM (175.115.xxx.106)

    71년생이예요. 반가워요..
    저는 방배초등학교에 다녔었는데, 시멘트로 만든 화장실이였는데, 밑에 구멍이 뻥 뚫려있어서 자칫 발이라도 빠지면 암담해지는 곳이였어요. 인근 남성초등학교던가? 그곳은 화장실에 가면 귀신있다는 얘기도 많았더랬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혹시 묘지 위에 세워진 학교였던가 싶기도 하구요.
    저희때는 그냥 공포정도였는데, 저희 친정엄마시때는 퍼세식이여서 실제로 수업시간에 누가 없어져서 찾아봤더니 화장실에 빠져있어서 뒤늦게 건져냈지만 똥독에 죽는일도 있었다고 하셨어요. 그 아이가 담임선생님 아들이였다는 슬픈 얘기였죠.

  • 2. ..
    '12.11.13 2:40 PM (125.152.xxx.92)

    저도 무서워서 화장실 못 갔어요.

    친구들 대부분 그랬어요.

    시멘트에 구멍만 뚫어 놓고......무서웠어요.

    지금도 푸세식을 무서워요.(이젠 없지만......예전엔 절에 푸세식 있더군요...양평에도....밀양에도...)

    겨울엔 특히 더 무서웠어요....미끄러워서...ㅜ.ㅜ

    요즘은 학교에 각 층마다 수세식 화장실이 있어서 얼마나 좋은지.....거기에다가 음악까지 흘러나오고....ㅎㅎㅎ

    따뜻한 물도 나오고......(울 애들 초등학교)

  • 3. 메아쿨파
    '12.11.13 2:51 PM (58.237.xxx.67)

    68년생이고...부산서 학교 다녔죠.2부제에 콩나물 시루..지하에 있는 교실...ㅎㅎ
    요즘도 꿈에 가끔 그 때의 화장실이 나와요...엄청난 공포..

  • 4. eee
    '12.11.13 3:06 PM (211.40.xxx.122)

    어머 윗님. 저도 68년생이고 부산서 학교다녔어요.
    저는 화장실때문에 학교를 잘 못갈정도였어요. 1학년 입학식 다음날, 도저히 화장실 갈수가 없어서 참다가 옷에 한 기억도 나요 ㅠㅠ
    지금도 그때 화장실 꿈꿔요. 이루말할수없이 더러웠는데, 여기저기 침에, 구더기에..ㅎ

  • 5. ㅎㅎ
    '12.11.14 10:08 AM (122.153.xxx.130)

    저도 68년생이고 부산서 학교 다니다 서울로 전학했습니다.
    진짜 2부제 콩나물 시루였지요
    또 부산은 초등학생도 교복입었지요
    서울오니 아무도 교복안 입는
    그런데 왜 화장실 기억은 안나지
    아마 학교에선 아예 화장실은 안 갔었나봐요

  • 6. 메아쿨파
    '12.11.16 2:14 PM (218.54.xxx.123)

    윗 두분 반갑습니다...eee님..저도 화장실에 못가서 옷에 실수한 뒤에 집에 온 기억이 있어요..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3 나혼자 04:31:50 667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 04:28:08 107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af 03:43:40 171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252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195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8 음치 03:03:51 276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6 14일부터시.. 02:59:19 256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2 ㅡㅡ 02:39:35 496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5 ㅇㅇ 02:31:53 1,178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 02:25:58 141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4 .... 02:22:10 438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2 맹수니 02:16:56 2,634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2 효과 02:15:42 1,133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223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4 ...착 02:07:00 531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6 01:56:50 1,692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20 지겨워라 01:54:11 520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3 ㅂㅂ 01:50:50 231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141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622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4 열좀식히세요.. 01:32:31 601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7 ㅇㅇ 01:23:29 362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6 광화문 01:20:50 820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8 .... 01:13:44 639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9 세상참좁네 01:10:07 2,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