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26개월 아들 기저귀 어떻게 뗄수 있을까요?

규민마암 | 조회수 : 1,419
작성일 : 2012-11-13 09:25:09

어린이집에서 우리 아들만 아직 기저귀를 못때고 있는데,

어떻게 때야할지 막막하네요.

 

기저귀 벗기고 오줌 싸라고 하면,

"안나와, 안나와" 하면서 싸지도 않고...

그러다가 엄한데다가 싸버리고....

 

대변 눌때쯤 변기에 앉혀놓으면,...

익숙하지 않아서인지... 대변을 못보고 징징거리기만 하는데.....

 

혹시 맘들중에 쉽게 땔수 있는 방법 아시는 분 계신가요?

 

지금은 가끔, 호비 배변 영상 보여주면서,

스스로 기저귀 땔 수 있을때까지 기다려 보고 있는 중입니다.

 

도와주세요. ^^

IP : 121.162.xxx.2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13 9:33 AM (203.226.xxx.239)

    때되면 다 뗍니다. 억지로 시키는건 더 역효과래요. 배변교육 거의 시킨적 없는데 30개월쯤 지나니 알아서 하던데요.

  • 2. 26
    '12.11.13 9:36 AM (59.10.xxx.139)

    26개월인데 벌써 억지로 할 필요가? 저희애는 32개월에 시작한지 3-4일마네 뗐어요 26개월은 이르네요

  • 3. Glimmer
    '12.11.13 9:36 AM (125.188.xxx.85)

    저도 30개월 넘어서까지 놔뒀어요..
    어느 순간 이건 아기들이 하는거라고 안할꺼라고 하더라구요.
    뭐 그 순간이 되기까지 주변에선 하도 잔소리를 들어서 좀 피곤하긴 했죠.
    나이가 몇인데 여태 기저귀를 차느냐~ 엄마가 게을러 터져서 애가 이모양이다~등등등.
    귀에 딱지 몇 개 박아놓고 살면 신경 안써지고 사는데 좀 편하더라구요.
    그러거나 말거나.

  • 4. ㅌㅌ
    '12.11.13 9:48 AM (61.74.xxx.243)

    아무래도 어린이집 보내면 다른애들 다 떼는데 우리아이만 기저귀 차고 있으면 엄마맘이 좋친 않쵸..
    저희 아이들 같은 경우는
    정말 강박증처럼 수시로 물어봤어요..
    일단 오줌 누고나면 30분이나 1시간 뒤에 다시 물어보고요..
    그 시간이 지났는데도 안싸면 정말 눈 마주칠때마다 쉬쌀까? 물어봤어요..
    근데 애들은 쉬가 마려운데 참고 안마렵다고 하는게 아니라
    그땐 정말 안마려운데 마렵기 시작하면 참치 못하고 바로 싸는거니깐
    방금 물어봤을때 안마렵다고 하더니 바로 다른데 싼다고 화내지 마시구요..
    더 자주 물어봐 주세요..
    전 그렇게 며칠 했더니 낮기저귀는 뗐는데 밤기저귀는 가끔 실수해서.. 아직은..;;

  • 5. 규민마암
    '12.11.13 9:52 AM (121.162.xxx.27)

    아... 그렇군요... 감사해요..
    그리고 어린이집 보내다보니.. 다른애들 다땠는데 우리애는 아직이라는 선생님말씀이...
    왠지 귀찮아하시는 거 같기도 해서.. 맘에 걸리드라구요. ^^;;

  • 6. 괜차나요
    '12.11.13 10:01 AM (121.100.xxx.136)

    왜그러지..우리 어린이집은 기저귀뗀아이는 한명뿐이라고 ,,떼고싶으시면 말씀하시라고 교육시켜주겠다고 하던데요,

    아이가 어린이집갔다가 집에 오면,, 기저귀 벗기시고,, "기저귀 안녕!" 하라고 하세요.
    그럼,,기저귀 안녕했으니 엉덩이 시원하고 좋지? 하고 말하세요.
    그리고서 아기변기에 데리고 가서,, 기저귀 안녕했으니까 쉬랑 똥은 여기다 해야하는거에요, 하고 말해주세요.

    처음 몇번은 실수해도 좀 지남 쉬마려우면 바지 내리고 변기로 막 뛰어가요,
    몇개월 차이지만,,저희애도 26개월때는 변기에다 하자고 해도 싫다고 도망다니더니.
    .28개월인 지금은 집에서 기저귀벗고 내복바지만 입혀놓으면 알아서 아기변기가서 쉬하네요,
    아기팬티는 아직 사지마세요, 팬티입혀놓으니 기저귀랑 동일하다고 생각해서인지 실수하네요,

    변기에다 쉬하면 잘했다고 폭풍칭찬해주시구요,

    집에서 변기에 쉬하는게 익숙해진다 싶음,,어린이집 선생님한테 집에서 배변교육 잘하고 있으니
    어린이집에서 서서히 시도해달라고 말해놓으세요.

    급작스럽게 떼지마시고 서서히 놀이처럼 한다고 생각하시고 시도하시면
    어느순간 저절로 떼질거에요

  • 7. ...
    '12.11.13 10:04 AM (1.244.xxx.166)

    저희애가 2월생이라 올여름에 때긴했어요.
    근데 제가 시작했을때는 시큰둥해 하더니
    지쳐서 그래 그럼 때가 아닌가 보다 싶어서
    안되면 기저귀 채워야지..욕심부리지말자 싶던 어느날
    스스로 잘 관리하더라구요.
    지금 33개월이니...아마 30개월쯤이었어요. 여아.

    참고하시라고요.

  • 8. 괜차나요
    '12.11.13 10:04 AM (121.100.xxx.136)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변기로 데려가시구요,
    쉬할거 같은 시간에 규칙적으로 변기에 앉히세요.
    큰거 마려울땐,,, 응마려운 강아지마냥 쩔쩔매니까 티가 나요.
    그때도 변기데려가시구요,

    큰거는 변기에 보는게 어색한지 첨엔 잘 못해요.
    못한다고하면 억지로 하지 마시고 기저귀채워 큰거보게 하시구요,
    기저귀에 볼일을봤어도,, 바로 변기에 앉혀서,, 앞으로는 응아도 여기에 하는거에요,
    하고 가르쳐주시구요,

  • 9. 기다림
    '12.11.13 10:34 AM (211.234.xxx.181)

    저희 애도 고맘때부터 몇번을 시도했는데 애만 잡아대다가 35개월에 너무 쉽게 되었어요.
    배변 훈련이 느린 애들이 있더라구요.
    준비될 때까지 기다려주세요.

  • 10. 후다닥
    '12.11.13 10:40 AM (110.70.xxx.30)

    지금 저희 아기 30개월인데요 기저귀 떼는건 여름이 좋다해서 25개월 올 6월부터 시작했거든요 여름안에 뗄려구여 일단 기저귀를 채우지 말아야해요 팬티 입히시구요 말귀 다 알아들으니깐 쉬 마려우면 얘기하라고 하세요 첨엔 그냥 막 싸요 타이밍도 잘 못맞추고 옷이 젖어서 축축하고 찝찝하구나 이런걸 느끼면 조금씩 실수하는 횟수도 줄고 미리 말도 잘해요 저희 애는 일주일정도 지나니깐 잘 가렸어요 밤에는 기저귀 채웠는데 열흘지나면서부터는 기저귀 하기 싫데서 구냥 재웠는데 안싸더라구요 요즘 가끔 밤에 실수를 하긴해서 방수패드 필수에요 엄마가 좀 종일 붙어서 초반에 봐주면 좋은데 어린이집 안가는 주말에 한번 시도해보세요 남자애들은 통만 가져다대면 되니깐 가리기 쉬운거 같아요 그리고 아이한테는 애기만 기저귀 하는거라고 넌 이제 다 컸다고 막 폭풍칭찬을 하시면서 통에 쉬 잘하면 마구마구 칭찬해주세요 우리 @@는 벌써 다 컸네 기저귀 안해도 되네 이러면서 그러면 애도 우쭐해서 더 잘할라구 하는것 같아요 그리고 만약 실수하면 혼내지 마시고 그럴수도 있어 첨이라 잘 못하겠지 이러면서 연습하면 되는거야 하면서 살살 달래주세요 ^^

  • 11. ~!!
    '12.11.13 10:43 AM (116.32.xxx.211)

    예쁜팬티 사주세요 남자아이면 좋아하는 캐릭터팬티.. 자기가 축축한걸 느껴봐야 기저귀 잘 떼던데요..
    또 서서 쉬할수 있는 통같은것도 팔던데.. 오픈마켓 함 보세요 아무래도 흥미를 좀 가져야 떼더라구용

  • 12. 라일락 빌리지
    '12.11.13 2:36 PM (182.239.xxx.110)

    울 아들 36개월에 기저귀 떼고 3달 지난후에 유치원 갔써요~~
    다른아이와 비교하지마세요

  • 13. ...
    '12.11.13 5:27 PM (121.164.xxx.120)

    형제가 잇으면 쉽게 떼요
    저희 아이는 20개월에 뗐는데
    둘째 애가 유아변기에 쉬하는 모션을 취하면서 아기야 앞으론 이렇게 쉬하는거야
    하고 몇번 알려주니 쉽게 뗐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288 새벽비행기 타시는분들, 어떻게 하셔요? 첫여행 10:44:18 15
1127287 실비만 있는데 큰병보험 들려고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1 보험조언 10:41:57 36
1127286 고속터미널 트리가게 질문 1 랄라 10:41:28 30
1127285 직장갑질119 : 1부 5,634명 눈물의 오픈채팅 고딩맘 10:41:19 25
1127284 송도에는 젊은 사람들이 많은것 같은데 맞나요? 3 신도시 10:41:11 81
1127283 캐나다하베스트망하면 2조세금으로ㅜ 주진우 10:40:58 40
1127282 남편은 확실히 남이 맞죠? 2 라이프 10:40:55 78
1127281 별로 연락하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 간간이 연락이 올때 2 ........ 10:37:57 144
1127280 여행사진을 너무 잘찍어서 직접 가보면 별로네요. ㅎㅎㅎ 1 사진의 위력.. 10:35:25 147
1127279 먹고 싶은게 없네요 2 클남 10:32:38 162
1127278 19금.아침부터 죄송합니다 9 가요광장 10:31:57 639
1127277 메리엄-웹스터 올해의 단어에 '페미니즘' oo 10:31:24 31
1127276 집값 떨어지면 집 사겠다는 사람이 줄지어있는데 집값이 떨어질까요.. 2 유휴 10:30:48 372
1127275 어제 pd수첩 보고 그날 10:30:27 149
1127274 백종원같은 남자면 나이가 많아도 괜찮을까요 5 사랑이 10:30:23 335
1127273 결혼 전까지 서울에만 살다 결혼 후 다른 도시에 사시는 분들 1 도시 10:29:30 152
1127272 영어작문이나 에세이를 누구에게 배워야 하나요? 1 영어학원 10:27:16 122
1127271 주니어, 성인용 방수부츠는 어디서 파나요? 2 ..... 10:25:06 53
1127270 트* 산지 2년만에 회로 나갔다고 15만원이래요 ㅠ 1 세탁기 10:23:35 358
1127269 배현진이 괴롭혀 퇴사한 붉은 머리 아나운서는? 2 ..... 10:22:56 690
1127268 애들 꺼먼 롱패딩... 9 Cather.. 10:21:24 511
1127267 씰리 메모리폼 베개 써보신분 후기 부탁드립니다 3 .. 10:21:15 55
1127266 [공식]방탄소년단, 美 유명 연말쇼 출연 확정 "녹화 .. 1 ㄷㄷㄷ 10:19:39 195
1127265 아이가 울고 떼쓸때 어떻게 하시나요. 8 동글이 10:17:31 297
1127264 수능 점수 낮은 아이 어느 대학을 가야할까요? 4 고 3엄마 10:17:12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