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젯밤오늘오전 베스트 원글입니다.

원글 | 조회수 : 3,522
작성일 : 2012-11-12 19:19:16
글 읽으신 분들은 기억하시겠죠?
댓글 200을 앞두고 글내렸습니다.
댓글 낼름 받고 원글 홀랑 지우는 거, 참 경우없는 행동인데 죄송합니다.
어느 분 댓글처럼 제가 도 힘들어서요.
일단 남편은 앞으로 잘 할게라고 가볍게 넘기려 애쓰는 와중에 충격받은 모습이 역력했어요.
댓글들이 워낙 직설적이기도 했구요.
그렇지만 먼저 올려보라고 한 처지라 제게 더는 고집 안피우더군요.
흠있는 남편들의 여느 아내들처럼 저도 다른 건 괜찮은 사람이에요 라고 할 수 밖에 없네요.
물론 다양한 흠 중에 으뜸이었겠지만요.
82님들 덕에 남편이 좀 깨달은 점, 내가 틀리지 않았구나 안도한 점은 얻었지만....
남편망신 제대로 시켰다는 부끄러움, 댓글 읽으며 점점 제 결혼생활이 불쌍하게 느껴지는 자괴감 때문에 부득이 글 내렸어요.
시간내서 댓글 주신 많은 분들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이해해 주세요.
지저분한 변기 사용 관련글이라 다른 분들께도 이 편이 낫겠지 싶어요.
IP : 175.253.xxx.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해합니다
    '12.11.12 7:21 PM (14.63.xxx.22)

    ^^........

  • 2. 00
    '12.11.12 7:22 PM (118.32.xxx.169)

    네..
    사실 저는 적당히 댓글 받으셨으면 그냥 글 내리시지 싶었어요.
    변기 올리고 내리는 문제가 죽고 사는 문제가 아닐진대
    인터넷은 아무래도 댓글들도 사납고 모질고 그래요.
    남편분의 행동수정이 되는게 중요한건데
    잘되셨다니 다행이네요.^^

  • 3. ..
    '12.11.12 7:23 PM (60.216.xxx.151)

    넹.. 아무래도 인터넷 댓글이다보니.. 무자비한게 있죠..
    남편 분 충격 받으셔서 행동 교정 바로 들어가겠는데요?ㅎㅎㅎ

  • 4. 댓글
    '12.11.12 7:23 PM (1.241.xxx.27)

    남기려 했는데 사라졌더군요.
    저희집은 남자들이 올리고 소변을 본뒤 물을 내릴땐 변기의 겉뚜껑을 모두 닫아놓고 내립니다.
    저도 그렇구요.
    그래서 겉뚜껑은 항시 닫혀있는 상태라 이제는 더이상 아무도 변기속에 엉덩이가 빠지는 일도 없고 (주로 제가 빠졌죠.) 누군가 다음사람이 변기를 만져야 하는 일도 없고요.
    그리고 자기볼일 본건 본인이 다 뒤처리를 합니다. 튀것을 닦는단 이야기죠.

    그냥 이렇게 쓰면 될것을 비난이 많더군요.
    남편분이 그걸 모르셨다는게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몰라서 그랬으니 비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만 다른집은 남자들이 다 변기를 다 올리고 소변을 본다는걸 이제 아셨으니
    원글님은 편해지시겠네요. ^^
    물 내릴땐 모두 닫고 내리라 하세요.
    물내릴때 변기안의 물이 튀는게 그렇게나 더럽다잖아요. 미세 물방울로 다 튀는데
    앉아있는 여자의 경우는 엉덩이가 좀 받아주지만 남자는 얼굴로 다 받을듯요.
    그러면 조금 더 편해지실듯 합니다.

  • 5. ㅎㅎ
    '12.11.12 7:38 PM (121.165.xxx.189)

    원글은 내리셨지만, 댓글 읽어보니 어떤 내용이었는지 알겠네요 ㅋ
    저도 화장실사용 문제로 꾀나 골머리 앓다가 제기 포기한 사람인데
    저도 82에 도움 한번 받을까봅니다 ㅎㅎㅎㅎ

  • 6. ㅇㅇ
    '12.11.12 9:21 PM (219.249.xxx.146)

    저도 댓글 달았었는데 원글님 오늘 글 읽으니 또 제 맘이 안좋네요
    사실 처음 그글 읽었을 때 저도 워낙 멘붕이었네요
    하지만 그 많은 댓글단 분들의 남편 가운데는
    변기 사용은 잘해도 다른 건 또 엉망인 남편들도 많을 겁니다.
    저희 남편 역시 변기 사용만 잘해요~
    결혼생활 불행하다 느끼시고 자괴감 느끼실 필요 전혀 없어요
    남편이 그 댓글들에 충격받았고 앞으로 잘하실 거라고 했다는 걸 보면
    그저 그런 쪽에 아무 개념이 없었거나 정말 몰랐거나지
    나쁜 분은 아닌것 같네요
    사실 어제 원글님의 글만 봐서는 단순히 변기가 문제가 아니라
    그게 아내가 불편할 거라는 걸 뻔히 알면서도 내가 귀찮으니 나몰라라 배째라 하는 것처럼 느껴져서
    그래서 읽으면서 화가 났었거든요


    글만 읽는 저희는 몰라도
    원글님 남편 그거만 빼면 좋은 분이라면 누구보다 원글님이 더 잘아실테데
    어제 댓글들 너무 마음에 담아두지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282 中외신기자클럽도 '한국기자 폭행건' 중국 정부에 조사 요구했네요.. 1 ㄷㄷㄷ 22:18:06 122
1128281 본인이 열을 못 느끼는데 체온계에 열이 있는 걸로 나올 수 있나.. 2 아리송 22:16:36 46
1128280 바세린 핸드크림도 효과 괜찮나요. 1 . 22:12:19 96
1128279 저는 성숙한 인간이 아닌데 이것도 제 잘못일까요? 6 .... 22:12:01 177
1128278 급질문요)디포리도 머리따고 손질해야 하나요? 5 급질) 22:10:24 162
1128277 흑기사 보시나요? 6 MandY 22:06:15 325
1128276 설화수가격 4 설화수 21:57:00 639
1128275 무말랭이 김치 많이 했는데 1 까비 21:54:25 313
1128274 내가 기자라면 치를 떠는 8 이유가 21:53:56 243
1128273 KOTRA 사설경호업체에 폭행당한 한국 취재진 SNS 반응 13 ... 21:51:30 684
1128272 추운지방으로 교환학생 보내시는 분 2 ... 21:47:17 141
1128271 기자폭행 분노하고 사과받을 일이에요 58 ... 21:46:47 1,145
1128270 청와대 블라인드 채용 솔직히 실소가 납니다 13 신노스케 21:46:06 536
1128269 유치원 종일반 맞벌이 서류제출 - 이런 부모님 꼭 있다. 4 오오 21:44:30 401
1128268 배우자의 외도는 극복이 안됩니다. 7 터닝포인트 21:41:18 1,157
1128267 지거국 할당으로 공기업 입사하신 분 계시나요? 11 팩트 21:33:43 561
1128266 파마 기술은 약 20년째 발전이 없는것 같아요. 7 의아 21:31:46 1,075
1128265 뉴스룸에 나온 정우성 15 개멋있어 21:30:33 1,458
1128264 크리스마스 블렌딩 원두.. 어디서 팔까요? 4 어디 21:29:57 261
1128263 남편의 외도에 대한 엄마의조언을 받을수 없어 슬픕니다. 9 울고싶다 21:27:38 1,194
1128262 아아아아~악~ by 박성태 8 .. 21:26:40 954
1128261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이번 기자 폭행사건 관련... 6 조금전.. 21:25:48 811
1128260 전세집 물 안나오는거 해결했어요!!!ㅠㅠ 5 살았따 21:19:47 790
1128259 영장 전담 판사들은 언제 중국 좀 안가나?.jpg 6 김빙삼 21:19:39 359
1128258 돈 꽃 질문좀... 2 ooo 21:18:32 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