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안철수 진심캠프 3040 자문단 미팅 - 다녀왔습니다.

너무 늦었네요. | 조회수 : 1,147
작성일 : 2012-11-12 09:40:55

거의 다 썼는데 갑자기 글이 날아갈 버렸어요.ㅠㅠ......

심기일전 다시 시작합니다^^

 

후기가 많이 늦었어요. 최소한 간단하게라도 올리려고 했는데 너무 바빴네요.

장소는 종각역  M스퀘어 무려 13층^^

엘리베이터도 한 번에 못 탈  정도였는데 걸어 갈 수도 없고......

예상대로 인산인해였네요.

비좁은 장소에 비해 참석인원이 절대적으로 많았나 봅니다.

그룹별 토론후 안철수 후보님과의 대화시간이 이어졌구요.

모두 당연히 처음 만난 사람들이었지만 분위기는 무척 화기애애했습니다.

1시간 반 후...... 정말 언제 시간이 지나갔나싶게 열띤 토론과 안철수 후보님과의 대화가 모두 끝이 났습니다.

그 와중에 저도 준비해 간 의견을 한 마디 보탰구요.

같은 그룹에서 82회원님 옆자리에 앉게 되는 기적(?) 까지 - **님 정말 반가웠습니다.^^

 

마침내  모든 사람이 가장 기다렸던 시간(?)인 안철수 후보님과의 사진 촬영이 이어졌고,

안철수 후보님 바로 옆자리에 서게 되는 영광까지 누렸습니다.

물론 악수는 기본이었구요.^^

직접 만났던 사람들 얘기대로 역시 해맑은 얼굴을 가지셨더군요.ㅎㅎ

 

제가 정말 즐거웠던 것은 함께 토론했던 두 명의 30대 여성분과의 떡볶이 뒷풀이였어요.

턱걸이로 참석할 수 있었던 늙다리 아줌마에게는 무척 신선한 시간이었습니다.

30분동안이라는 짧은 시간이 정말 아쉬웠네요.

또 만날 기회가 있겠지요?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과의 행복한 만남의 시간이었습니다.

 

82cook 회원분들 모두 오늘 하루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IP : 211.44.xxx.19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후기 감사
    '12.11.12 9:50 AM (61.101.xxx.62)

    전에 가신다고 한 글을 읽어서 은근 후기 기다렸네요. 분위기 좋군요^^
    근데 대강 어떤 주제의 얘기가 나오던가요. 전 학부모로서 입시나 교육 얘기가 나왔는지 궁금해요.

  • 2. 그래요.^^
    '12.11.12 9:57 AM (121.222.xxx.98)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과의 행복한 만남의 시간이었습니다222222

    만남
    참 행복하셨겠네요.
    많이 부럽습니다.

  • 3. 햇볕쬐자.
    '12.11.12 11:55 AM (121.155.xxx.252)

    저도 볼때마다 웃으실때 너무 해맑으시다 생각했는데...보는 눈은 다 같은가봐요..ㅎㅎ
    너무 부럽고 저도 곧 뵐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후기 잘 봤습니다.^^

  • 4. 후기
    '12.11.12 12:39 PM (118.47.xxx.13)

    고맙습니다..^^

  • 5. 와 ^^
    '12.11.12 12:44 PM (180.67.xxx.149)

    정말 행복한 시간이셨겠어요
    주변을 훈훈하게 만드는 능력이 있는분~

  • 6. 원글입니다.
    '12.11.12 3:48 PM (211.44.xxx.245)

    후기 감사님!
    첫 댓글 감사합니다^^
    모든 주제가 총 망라되었습니다.
    정치, 경제 사회, 의료를 통틀어서요.....
    교육, 보육은 당연히 의견개진이 활발했어요.
    다만 시간이 짧은 것이 아쉬울 따름이었죠.
    안철수 후보님께서 하나하나 직접 메모하셨구요.
    좋은 정책이 나오리라 믿습니다.

  • 7. 늦었지만
    '12.11.12 9:54 PM (119.69.xxx.228)

    너무너무 부럽다는 말과함께 ...안후보님 한번 뵙고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192 멋쟁이들이 멋쟁이 일 수 밖에 없는 이유 ㅇㅇ 19:30:47 56
1128191 확실한건 중국과 조선족들 국격은 높아졌어요 3 ..... 19:27:01 80
1128190 죄없는 사진기자들이 맞았는데 낄낄거리고 웃을 일인가요? 14 000 19:25:06 237
1128189 이뉴스를 보고 기레기들 잘 쳐맞았다고 생각했습니다. 5 .... 19:20:30 298
1128188 버지니아울프 등대로 읽울만한가요? 가고또가고 19:20:27 28
1128187 고구마, 반 잘라서 쪄도 되나요? 5 간식 19:20:17 137
1128186 '단톡방 성희롱' 기자들, 한국기자협회 자격정지.gisa 7 이거 실화냐.. 19:13:58 298
1128185 닭가슴살로 할 수 있는 밥반찬 뭐가 있을까요 6 19:12:46 103
1128184 고2 딸과 수학공부중인데 고비네요 4 흠흠 19:12:11 279
1128183 기레기 신변보호를 위한 청와대 기자단 해체서명 부탁합니다~ 8 오세요 19:10:19 186
1128182 급급]]무료 시범강의 오신 과외선생님 9 무료 19:05:39 511
1128181 반찬가게에서 산 더덕나물을 소생시킬 방법이 필요해요 2 ... 19:01:17 157
1128180 2013년 6월 박근혜 중국 방문 중에도 경호상 마찰 발생 3 썩을 18:58:50 279
1128179 중국경호원이 청와대 공무원들까지 폭행했네요 34 헤프닝 18:58:33 1,122
1128178 얼굴건조감이 찢어지는거처럼 아프네요 14 얼굴 18:55:41 525
1128177 패딩 사실 때 성분 잘 보세요 11 패딩 18:53:12 1,033
1128176 부모님이 자식에게 증여한 재산을 반환할 수 있나요? 2 ... 18:52:29 344
1128175 기레기들 일부러 맞고 쇼하는거 아닌가요 12 ㅇㅇ 18:51:54 418
1128174 중국에서 文대통령 취재 기자 집단 폭행당함 8 창피함 18:51:09 444
1128173 지갑잃어버린꿈해몽 좀 부탁드려요 1 꿈해몽 18:51:09 83
1128172 오늘이 결혼 20주년 입니다 2 루비 18:47:21 503
1128171 헉...트위터에 1초에 한개씩 기레기비판글 올라오네 3 현재 18:46:33 441
1128170 교복 자켓을 늘릴수는 없겠지요? 3 ㅇㅇ 18:43:35 161
1128169 기레기들 중국가서 홀대 당했나봐요? 4 .. 18:42:51 458
1128168 고3 엄마입니다 11 고민중 18:42:37 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