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이유 사건 이상한점.. 왜 잠옷 태운 사진을 올렸는지 이해안가요.

아이유 | 조회수 : 10,461
작성일 : 2012-11-11 23:17:41

아이유 사진..

원래 아이유한테 관심없던 사람이고

슈퍼주니어 은혁이란 애도 이번에 이름 처음 들었고 얼굴봐도 모르는 얼굴이었어요.

전에 강심장에서 멸치라는 애 본적은 있는데 기억도 안나구요.

 

그런데 그냥 이번 일 보면서 이상한점은

라면을 어떻게 끓여 먹었길래 집에서 잠옷을 저렇게 태울 수 있나...

저정도 태울 정도라면 화상입을 수준 아닌가요?

그리고 여기 주부들이 대부분이라 잘 아시겠지만

평생 요리해도 집안 가스렌지로 요리하면서 옷 태울일이 평생에 한번이라도 있나요?

 

별로 예쁘지도 않은 잠옷 태운데 무슨 큰일이라고

아무리 팬이 선물해준거라도 그거 태웠다고 사진 올리고...

그리고 아이유는 잠옷이 그거 하나밖에 없는지

우연치고는 이상하네요.

왜 하필 은혁이랑 찍은 사진의 그잠옷이 태워먹은 잠옷인지...

 

그냥 이번일로 느낀점은 티비에 나오는 예쁘장한 아이돌 여가수도

집에서 잘때는 그냥 평범한 면잠옷 입는구나...

다 똑같은 사람이구나...^^

 

참..그리고 왜 사람들이 은혁이랑 사귄거라면 실마이라고 하나요?

슈퍼주니어 은혁이란 애가 별로인가요?

왜 아이유한테 남자 보는눈이 없다 하는지...

IP : 61.72.xxx.1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11 11:30 PM (182.212.xxx.77)

    잠옷 그거 은혁이 보라고 일부러 태운거 같아요. 이번에 잘못?올라온 잠옷입고 함께 찍은 사진 보니깐.
    어떻게든 나는 너를 잊었다. 너따위 다 잊었어(?)뭐 이런걸 보여주고 싶은 철없는 20살 갓 넘은 소녀가 한 짓같음.;; 왜 어렸을대 주고받던 편지 싹 모아서 태워버리듯 그런거였던거 같아요.
    뜬금없이 잠옷 태운것만 올렸을땐 그게 무슨 뜻인지 자신과 은혁만 알았겠지만 이번에 둘이 찍은 사진을 본 뒤로는 그게 그렇게 연결이 되네요.
    진짜 어리고 철 없는 고등학교 갓 졸업한 여자애가 할수있는 행동이었달까..ㅋㅋ..
    아이유 토크쇼 나올때마다 어린게 야물딱 스럽네 생각 했는데 애는 애다 싶어요.
    글고 연예계에 키크고 멋있고 번듯해 보이는 애들 많은데 키작고 마르고 딱히 멋져보이지도 않아서 아이유 아깝다고 하는거겠죠..

  • 2. 트윗올린거야
    '12.11.11 11:40 PM (124.111.xxx.92)

    팬들한테 관심받을려고 올린거죠. 잠옷타는게 흔한일은 아닌데 타버렸으니 올려서 관심받는거죠. 약간 어리버리 잠옷도 태워먹는 좀 허술한 여자한테 매력느끼는 남자 많으니까요. 일부러 태운건지 실수로 태운건지는 모르고. 라면먹다 태운건지 다른일로 탄건지는 모르지만. 부르스타같은데다 끓여먹었음 라면먹다도 가능은하죠.

  • 3.
    '12.11.11 11:40 PM (175.114.xxx.118)

    참....관심 많은 분들 많으시네요 -_-;;;;;
    애들이 연애를 하거나 말거나 전 정말 관심이 하나도 없는데요.
    도대체 왜 관심을 가져주는 지도 모르겠어요. 제가 이상한가 봐요.

  • 4. 트윗올린거야
    '12.11.11 11:41 PM (124.111.xxx.92)

    은혁이 슈쥬내에서도 멋지고 인기많은 이미지가 아니라 약간 멸치라고 놀림받는 호구같은 이미지라서 더 실망하는거 같구요. 탑급 아이돌이랑 스캔들터진거면 팬들 멘붕이 좀 덜할거에요.

  • 5. 전~
    '12.11.12 4:52 PM (175.211.xxx.3)

    아이유가 조금 섬뜩하기 조차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86 마스카라 삼천번 바른 눈 핥아주는 토끼 well 13:36:13 18
1127985 문 대통령 방중 관련 한국언론에 따끔한 충고하는 중국 기관지 ... 13:35:27 19
1127984 오늘 쉬는날인데 뭐할까요 ㅠㅠ 13:34:50 15
1127983 오늘 법원에서 구속결정 여부 내려지는 데 불안합니다 우병우 13:32:54 48
1127982 예전에 가입한 사이트, 탈퇴가 안됩니다. 오래된 사이.. 13:32:11 16
1127981 리틀팍스 어학원 일해보신 분 계세요? 영어 13:30:45 34
1127980 새벽이나 아침에 운동하시는 분들 어떻게 하세요? 2 미라클모닝 13:30:24 52
1127979 인터넷에서 커피2박스 사고 후기 남겼는데 2박스 또 왔어요^^ 헐..대박 13:28:21 201
1127978 문통자서전)진보언론에 대해ㅡ401페이지.txt 2 응.진보지들.. 13:27:24 55
1127977 소음순수술 잘하는병원좀 알려주세요 1 힘들어요 13:26:58 201
1127976 김건모 vs 신승훈 6 ㅋㅋㅋ 13:25:20 234
1127975 등교길 중학생들이 너무 대견해요 4 따뜻 13:24:05 285
1127974 이탈리아 명품 아울렛에서 뭐 사면 좋을까요 ... 13:23:35 56
1127973 고장밥솥 1 쿠쿠 13:23:03 52
1127972 아이가 성당 첫영성체 공부를 너무 힘들어해요 5 ㅇㅇ 13:21:14 158
1127971 날이 추워서 택배 테이프가 떨어진답니다. 1 ... 13:20:29 246
1127970 자근 근종이 14cm라는데 5 오늘 13:19:26 381
1127969 교사는 되기 힘들지만.. 이만한 직업도 없는듯요. 18 ... 13:16:54 694
1127968 친구와 지인의 차이가 뭘까요? 2 깍뚜기 13:13:28 172
1127967 수능평균,수능백분위평균 1 수능질문 13:10:32 147
1127966 코스트코 양재 광명 어디가 크나요? 2 조니 13:10:02 66
1127965 세상에나 쥐새키 석해균 선장 치료비도 떼먹었네요 ㄷㄷ 1 이해불가 13:09:22 354
1127964 파김치 할려고 파 두단 사왔는데 시들.. 2 ㅡㅡ 13:04:47 207
1127963 강화마루 찍혀서 보수했어요 5 ... 13:02:59 374
1127962 버건디색 다운 입나요 5 ... 13:02:09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