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요즘 일부러 차 사고 내려는 것 같은 사람들 많지 않나요?

... | 조회수 : 1,461
작성일 : 2012-11-10 14:51:37

오늘 아침에도 운전하다가 너무 황당해서...

3차선인 도로를 운전 중이었는데,

왼쪽은 좌회전 차선이고 가운데 차선은 갑자기 공사중이었고 오른쪽 차선은 정상 운행 중이었고요

전 가운데 차선으로 가려다가 갑자기 공사 중이라서 오른쪽으로 변경하려고 하는데

원래 통행량 많은 도로도 아니고 더군다나 오늘 오전 10시 30분... 그 도로에 차도 거의 없는 상황이었거든요

오른쪽에 오고 있던 차량 두 대 보내주고 들어가려고 확인하는데 정말 차가 한 대도 없었어요 저 지평선 끝까지

그래서 제가 오른쪽으로 머리를 넣었고요 근데 그게 제 앞에 차량 두 대 가고 나서 신호 받고 서 있던 상태였어요

제 앞에 원래 그 차선에서 운행 중이던 차가 빨간불에 정지해 있어서 완전히는 못 들어갔죠 하지만 거의 다 들어간 상황이었어요

그런데 그렇게 차 넣고 빨간불이라 세워놓고 신호 기다리는데(저는 정지 중... 기아도 중립) 갑자기 저~~~ 뒤에서 되게 낡은 중고차가 한 대 급속도로 내려오더니(약간 경사있는 내리막길이었어요) 제 차 모서리가 그 차 앞바퀴 정도 될 때까지 확 치고 들어오는 거에요 그리곤 창문 내리고 갑자기 막 욕설... 모자 쓴 대학생같이 보이는 젊은 남자애던데

저도 운전 좀 오래 한 솜씨라... 이건 누가 봐도 제가 끼어들던 상황도 아니고 욕먹을 상황도 아니고...

여자 운전자라고 정말 못되먹은 남자 운전자한테 욕설이나 기타 등등 괴롭힘도 많이 당해봤기 때문에 경륜이 좀 쌓인건지... 자도 바로 창문 내리고 니가 지금 늦게 들어와서 갑자기 들어와놓고 무슨 헛소리냐고 소리 꽥 질렀더니 갑자기 자기 창문 닫고 조용 하더라구요

솔직히 저는 차도 좀 좋은 찬데... 그런 식으로 일부러 사고 내 놓고 드러눕고 그러려는 거 아닌지... 그거 아니라면 저 상황에서 일부러 저런 식으로 속력내서 들어온게 이해가 안 되거든요. 전 정지 상태였는데 제 차랑 거의 2, 3cm 간격으로 확 들어왔어요

며칠 전엔 렌트카 회사끼리 서로 사고내서 보험금 타게 해 준다는 둥 하는 말들도 올라오던데

오늘 일 말고도 요즘은 일부러 사고 나라는 듯이 운전하는 사람이 되게 많아진 것 같아요...  

IP : 112.162.xxx.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10 2:54 PM (110.12.xxx.237)

    그래서 블랙박스가 불티나게 팔린다잖아요. 이러니 저러니 골치아프니 운전할때는 항상 녹화. 녹음. 에휴...

  • 2. 원글
    '12.11.10 2:57 PM (112.162.xxx.51)

    그러게요... 요즘 경기도 안 좋고 청년실업률이 그렇게 낮다는데... 길에서 일부러 차 오는지 보고 슬쩍 들어오는 좀 젊은 사람들도 몇 번 봤어요... 그냥 무단횡단 하는게 아니고요

  • 3. ..
    '12.11.10 3:06 PM (39.120.xxx.193)

    블랙박스 앞에만 달지 마시고 사방으로 다세요. 돈값어치 합니다.

  • 4. 원글
    '12.11.10 4:10 PM (175.223.xxx.239)

    위에 리플 쓰다 헷갈렸네요 실업률이 높다고 써야하는데... 취업률이랑 섞였나봐요
    오늘 일 겪고 블박을 사방으로 달아야겠다는 생각이 꼭 들었어요
    아마 그 운전자는 제가 앞으로 조금씩 오다 자기를 받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그렇게 달려들어온 것 같은데... 제가 운전을 좀 못했거나 순한 성격이거나ㅠ 하면 뭔가 당했을 것 같아요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 04:37:34 72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7 04:08:13 329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4 밥지옥 03:51:16 347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261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6 난선민 03:37:47 341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25 .. 03:10:58 811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198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9 ... 02:47:51 836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642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0 02:21:14 600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315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394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38 궁금 01:49:37 1,608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993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92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8 춥다추워 01:12:50 882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54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409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1,208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335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433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4 ... 00:50:00 1,210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671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125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11 ... 00:45:23 1,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