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인생의 목표

최강 | 조회수 : 2,166
작성일 : 2012-11-09 22:59:08
울아들이 수능을 봤어요.
역시나 대박은 없어요.
딱 평소 제실력 만큼 나왔어요.
인서울 요행 할까말까 정도?
그래서 인생의 목표를 수정해봤는데요.
죽자고 절약해서
애들에게 건물이나 집한채씩 물려주자.
근데 남편이 말하네요.
까먹는것은 한순간이라구.
그런것두 같아요.
그러면 아끼느라 고생한 내인생은 너무 아까울것 같고..
자식들이야 어찌살든
사회환원하고, 봉사하고,
나 좋은대로 살구
그렇게 살다 가야할까요?
어떠세요? 여러분.
남은 인생의 목표는 뭔가요?
어떻게 살아야 인생이 허무하지 않을까요?
답변이 절실해요. ㅠㅠ
IP : 122.32.xxx.7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11.9 11:03 PM (175.120.xxx.104)

    죽다깨어나도 자식들에게 집이나 건물을 물려줄 능력이 안돼네요.. 자식들에게 나중에 기대지만 말자하고생각해보네요. 슬픈 현실입니다.

  • 2. ^^
    '12.11.9 11:09 PM (211.246.xxx.220)

    전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요...^^보람도
    느끼고 있고 하지만 문득 나만 좋을게 아니라 내작식들도 좀편하게 살게 하려면 재산을 좀 물려주고 싶네요..열심히 모아서 비빌 언덕을 만들어 주고 싶어요...저의 경우입니다..

  • 3. ^^
    '12.11.9 11:14 PM (211.246.xxx.220)

    저희도 없어요... 그래도 열심히 모으려구요..매달 통장은 헐렁~~

  • 4. 최강
    '12.11.9 11:18 PM (122.32.xxx.70)

    저두 능력이 그리 출중하진 않아서 인생의 목표로 잡은거지요.
    솔직히 인생의 목표가 없어졌었어요.
    학생때는 공부잘해서 좋은 대학가기.
    대학가서는 좋은곳에 취직하고
    오래사귄 애인이랑 결혼하고
    아들 딸 하나씩 낳아서
    예쁘고 영특하게 키워서
    지들은 지들대로
    우리는 우리대로 잘살구
    여건이 허락되면
    은퇴해서 남편과 같이 의료후진국으로
    봉사활동가서 남은 인생
    재능기부, 노력봉사하며
    살수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그러데 아들 수능결과로
    인생의 목표를 수정해야되나
    이렇게 또 생각이 드네요.
    여러분.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걸까요?

  • 5. ..
    '12.11.10 12:40 AM (175.209.xxx.207)

    님...
    너무너무 공감합니다.
    전 내년에 수능을 보는 딸이 있어요.
    올해 수능일이 남의 일 같지않고...
    또 님의 얘기도 남의 말 같지않아요.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건지는 몰라도..
    어떻게 살고싶을까..로 맥락을 잡아보면 뭔가가 떠오르지 않겠어요?
    님의 저보다 인생의 선배이신듯 하니..좋은 답이 나오면 명쾌하게 가르쳐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744 폰 필름이나 케이스 끼우면 정말 액정 안깨지나요? ,,, 04:52:34 33
1225743 요즘 고등학교에 풍기문란으로 벌점 받는 커플들이 많다는데.. ㅣㅣ 04:44:42 81
1225742 네이버 댓글보기 최신순/호감순 최신순만 보이네요. 왜??;; ;; 04:34:32 55
1225741 홈쇼핑패키지로 스위스 이탈리아 왔는데요 9 홈쇼핑 04:23:11 519
1225740 이 상황에서 문대통령 까는 글들 ㅇㄹ 04:22:42 92
1225739 이번 북미회담취소는 일본작업같은 느낌적 느낌.... 1 음... 04:07:38 250
1225738 질문) 자유게시판 룰 중에 IP저격금지란 게 있나요? 늑대와치타 04:04:55 66
1225737 유재일 [전쟁] 무섭네요 3 .... 04:02:16 543
1225736 미국은 우리를 동맹으로 보지를 않네요 7 ... 03:47:16 583
1225735 믿고싶다!! a12510.. 03:46:34 107
1225734 이 침대 버려야 할까요 2 침대버려야 .. 03:05:21 359
1225733 미세먼지가 안좋아도 환기는 한번 하는게 나을까요 환기 03:03:02 132
1225732 서울에서 조선대랑 광주송정역 근처 가야 하는데요 3 광주 03:02:02 111
1225731 트럼프 긴급 인터뷰 내용.NEWS 11 뭔가 있네 03:01:58 1,395
1225730 김정은이 영어할 줄 아나요? 8 .. 02:42:54 1,134
1225729 이슬보고 진통 기다리는 새벽.. 4 산모 02:42:42 368
1225728 미국에서 singapore summit 기념주화 오늘부터 풀렸다.. 9 저너머 02:33:55 1,237
1225727 후회로 죽을 것 같아요 17 ㅇㅇ 02:26:36 2,242
1225726 싱가포르는 물건너갔고 이참에 판문점에서 하자 5 ㅇㅇㅇ 02:26:32 658
1225725 우리 진짜 촛불 들어요 3 평화통일 02:25:52 325
1225724 이 와중에...정말 짜증나는 해외스포츠스타 기사가.. 더짜증 02:21:02 463
1225723 뼈다귀 해장국은 국산 돼지뼈로 해야 맛이 나는거같아요 2 소고 02:16:06 155
1225722 남자에게 도움이 되고 관련된 일이나 사업 1 베품 02:15:21 259
1225721 횡설수설 xxx 02:01:10 347
1225720 대북 제재 해제, 미국 빼놓고 결정할 수 있나요? 4 ?? 01:55:47 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