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촉촉한 잡채를 좋아하세요? 건조한 잡채를 좋아하세요?

설문 | 조회수 : 2,691
작성일 : 2012-11-09 13:09:27

며칠 전 저희집에 손님이 오셔서 음식장만을 분주히 했는데요~

아는 언니가 오셔서 음식 준비하는 걸 도와줬어요..

제가 잡채를 하는데 그 언니가 제가 잡채하는 게 못마땅했는지.. 언니가 도맡아서 잡채를 했거든요~?

언니가 못마땅했던거는 저는 잡채를 촉촉하게(완성됐을때) 만드는데 언니는 잡채는 물기가 없이

건조해야 한다는 생각이더라구요...

그래서 언니가 물기라고는 없는 건조한 잡채를 만들었어요.

예전에 보니 언니집에 놀러갔을 때 그때도 건조한 잡채를 상에 냈더라구요...

개인적으로 한방울의 수분도 없는 건조한 잡채보다는 촉촉한 잡채를 좋아하는지라...

원래 잡채는 물기가 없이 만드나요?

82언니들은 어떠세요...???

IP : 218.52.xxx.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js
    '12.11.9 1:13 PM (58.238.xxx.212)

    건조하다 촉촉하다는 느낌이 잘 이해가...
    촉촉한 잡채라면 불은 느낌이 나는데 아닌가요??

    저는 언니분 스탈이 맘에 드는데요..
    그게 깔끔하고 맛이 좋은듯해요..

  • 2. ㅌㅌ
    '12.11.9 1:15 PM (61.74.xxx.243)

    건조하다 촉촉하다는 느낌이 잘 이해가...222

    저는 그냥 부둘부들한 잡채는 불은 느낌이라 별로고요.
    꼬들꼬들한 잡채가 더 맛있더라구요.

  • 3. ,,,,,,
    '12.11.9 1:16 PM (59.15.xxx.124)

    촉촉한거 건조한건 잘 모르겟지만

    푹퍼진 잡채는 싫어해요.

  • 4. 윤기가
    '12.11.9 1:19 PM (110.70.xxx.245)

    윤기가 흐르고 탱탱 쫄깃한 잡채가 좋아요 반찬을 윤기없이 만드는 사람들이 있던데 전 친정엄마가 윤기 좔좔 흐르게, 촉촉하게 음식을 하시는 분이라 그런게 좋더라구요

  • 5. ...
    '12.11.9 1:23 PM (115.41.xxx.171)

    촉촉한게 좋아요. 건조하고 꼬들한건 싫던데.

  • 6. 윤기
    '12.11.9 1:25 PM (58.238.xxx.212)

    흐르게 하려면 기름 물엿 종류 많이 들어가죠.
    전 차라리 그렇게 먹는다면 윤기 없이 먹는게 더 좋더라구요...

  • 7. ..
    '12.11.9 1:41 PM (1.235.xxx.100)

    물기를 빼고 진간장으로 간을 맞추는데요 촉촉하다 건조하다는 좀 이해가 안가네요

  • 8. 올리브
    '12.11.9 1:42 PM (110.70.xxx.175)

    촉촉한 잡채가 부드럽지요.
    호록호록 넘어가지요.
    건조한 잡채는 쫄깃하고요

  • 9. 저도
    '12.11.9 1:50 PM (219.254.xxx.159)

    촉촉한게 좋던데요..
    촉촉하라고 데울때 다싯물이나
    없으면 물이라도 조금 넣어서 후라이팬에 볶아요.

  • 10. 저 역시
    '12.11.9 2:08 PM (121.184.xxx.70)

    촉촉한 잡채가 좋아서
    미리 불려두었다 다싯물 조금 넣고 볶아요.

  • 11. ...
    '12.11.9 2:12 PM (220.73.xxx.15)

    저는
    자주 해먹는다면 건조한게 더 좋고,
    가끔 해먹는다면 촉촉한게 더 좋아요..촉촉한건 왠지 기름기가 많은 느낌이 들기도 하구요..
    허나, 둘다 조아해요...
    근데 초대한사람 마음대로 음식내는거지..굳이 못마땅할거 까진 없을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90 어린 자식이 죽어도 장례를 치루나요? 05:58:48 1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6 말문이 막혀.. 05:11:37 539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259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75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3 업보 03:56:26 2,198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308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54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8 ㅇㅇ 03:32:17 715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25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6 .. 03:19:41 1,130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70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780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2 ㅇㅇ 02:40:31 1,284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6 .... 02:28:04 654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6 ... 02:19:20 1,210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485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534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10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65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71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392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78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107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815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