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문재인후보 아내분은 어찌 나이들수록 인물이 사네요..

ㅇㅇ | 조회수 : 4,301
작성일 : 2012-11-09 09:45:34

이런경우는 잘 못보는데,,,,

 

젊을때는 솔직히 못생긴 편 아닌가요;;;; 성악했다는데 촌티도 나구요..

 

근데 나이가 들수록 기품이.........

 

 

끌량 모공 링크입니다. 문후보+사모님 사진

http://clien.career.co.kr/cs2/bbs/board.php?bo_table=park&wr_id=16551271&sca=...

IP : 114.201.xxx.7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9 9:50 AM (180.229.xxx.104)

    젊으셨을땐 솔직히 지금 기준으로 별로죠. 특히 얼굴형
    하지만 지금은 나이드신분이지만 제가 보기에도 넘 귀엽고 환해보여요.
    나이먹음 인물 별 필요없다는 소리 실감해요.
    나이드신분들은 피부좋고 인상좋고 그럼 다시한번 쳐다보게되더라구요
    근데 피부는 몰라도 인상이 좋을려면 남편 잘 만나야되는듯해요. 맘이 편해야 환해지니까요.

  • 2. ㅡㅡ
    '12.11.9 9:55 AM (125.132.xxx.126)

    부부금슬이 좋으니 피부도 환하고 얼굴에 빛이 나는듯요.
    친척분 계신데 젊을적에 대박 미인이셨거든요. 남편이 바람피우고 애들 둘다 기대가 컸는데 지방대 가고 맘고생 심하게 하시더니 지금 외모가 정말 초라해지셨어요. 얼마전에 뵙고 깜짝 놀랐네요. 너무 망가진 외모에 찌든 표정...반면에 남편되시는분은 바람피우고 골프치고 즐기고 사셔서 지금 완전 젊고 피부에 광이...ㅡㅡ

  • 3. 에고~~
    '12.11.9 9:58 AM (180.229.xxx.97)

    저도 나이들어서도 저런 눈빛으로 남편을 바라보고 싶네요 그리고 문재인님 정말 젊을적 인물이 ㅎㄷ ㄷ 하시네요 여튼 넘 멋진 부부상이세요

  • 4. 정말
    '12.11.9 10:06 AM (118.46.xxx.27)

    귀염상이심...ㅎㅎㅎㅎ

    남편이 크게 속을 썩인적이 없어보이는 천연스러운 얼굴이에요.ㅋ
    주어진 삶을 즐겁게 받아들이는 법을 잘 아는 분인지도 모르겠어요.

  • 5. 젊을 때도
    '12.11.9 10:11 AM (223.222.xxx.31)

    김정숙씨는 훤칠하셨어요.
    키나 몸매,패션이 남다른 면이 있었어요.

    근데 얼굴은 완전 베이비페이스에 짧은머리와 꾸미지 않은 느낌이라
    언발란스한 매력이 있었을 거 같아요.

    티비연예인에 익숙한 이들에겐 전형적인 미인은 아니겠지만
    그 얼굴이나 몸 전체에서 풍기는 아우라가 대단하신 분이에요.

  • 6.
    '12.11.9 10:11 AM (125.180.xxx.131)

    기품있으면서 귀여워요..저도 저렇게 나이들고싶지만 남편이 문재인님같지가 않아서리..ㅋㅋㅋ ㅠㅠㅠ

  • 7.
    '12.11.9 10:13 AM (122.34.xxx.30)

    저는 '유쾌한 정숙씨'를 보면서 집안에 복부르는 상이라는 게 이런 거구나 명확히 이해하게 됐어요. 이런 분 영부인 자리에 있으면 나라에도 복이 잔뜩 깃들 것 같음! ㅎㅎ

  • 8. ㅁㅁ
    '12.11.9 10:16 AM (123.213.xxx.83)

    저 연세에 저렇게 친근함이 자연스러워보이는 부부가 드물죠.

  • 9. ..
    '12.11.9 10:24 AM (125.141.xxx.237)

    나이를 먹을수록 살아온 세월이 얼굴에 드러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래서 단순히 미추를 떠나서, 사람의 인상이라는 게 중요한 거고요.
    첫인상에 호감을 준 사람과 싫은 느낌을 준 사람은 겪어보면 대체로 들어맞기도 하고요.
    문재인 후보 부부를 보면 훈훈하지요.

  • 10. phua
    '12.11.9 10:24 AM (1.241.xxx.82)

    나이를 정말 나이답게 드신 분 ^^

  • 11. ^^
    '12.11.9 10:25 AM (112.149.xxx.53)

    일단 사이가 너무 좋아보여요. 문후보님이 항상 받아주시는 듯 ^^ 그리고 남편의 도덕적인 문제(여자문제 등)에 완벽하게 믿음을 갖고계실 때의 평안함이 보여요. 무엇보다 사랑받는 사람이 갖고 있는 천진함과 자신감이 부럽네요.

  • 12. ,,,
    '12.11.9 10:39 AM (119.71.xxx.179)

    나이들어서 나아지는 사람이 분명있어요

  • 13. ~~
    '12.11.9 10:42 AM (58.125.xxx.68)

    댓글보나 문후보님이 백화점도 못가게하시나봐요~주택청약 들었다고 뭐라했다하고..ㅋ 그래도 정말 존경할수있는 남편이니까^^

  • 14. 설국
    '12.11.9 11:12 AM (119.71.xxx.6)

    턱에 복이 많으신 분이네요.

  • 15. 그러게요
    '12.11.9 1:00 PM (122.40.xxx.41)

    영부인 되심 대한민국에 복이 가득할듯 해요^^

  • 16. 아오~
    '12.11.9 1:08 PM (59.17.xxx.29)

    나이 어린 제가 이런 표현하긴 좀 그럴라나? 같은 여자가 봐도 "사랑스러워요~" ^^
    ㅋㅋ.... 여사님 저도 문후보님 품에 안겨 보았습니당~~~~~~~

  • 17. 옆에
    '12.11.9 2:16 PM (220.119.xxx.240)

    있으면 행복해 질 것 같은 분이라 존경스럽습니다.

  • 18. 아오님 동감^^
    '12.11.9 3:40 PM (61.103.xxx.143)

    같은 여자가 봐도 넘 사랑스러워요~~~^^

    함께 있으면 편안하고 행복해지는 느낌이지요

  • 19. 우유좋아
    '12.11.9 4:45 PM (115.136.xxx.238)

    다른사람 사진보고 이렇게 기분좋아 보는건 또 처음입니다.
    수십년산 남편을 저렇게 정이 뚝뚝 떨어지는 눈으로 바라볼수있는 아내가 되었음 좋겠어요. ^^

  • 20.
    '12.11.9 5:17 PM (121.141.xxx.125)

    피부가 너무 이쁘던데 젊었을때는요.
    앞광대 동그란것도 이쁘고.
    막 빠지는 얼굴은 아니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107 이 영상좀 찾아주세요. 라이언킹??.. 22:51:43 10
1127106 병원 불만사항 어디에 쓸 수 있나요? ㅡㅡ 22:49:09 32
1127105 서울예고 악기전공은 서울대 몇% 정도 가나요? ㅁㅁ 22:43:54 97
1127104 고2 문과 수포자 딸과 수학공부 중입니다. 6 흠.. 22:43:25 251
1127103 평균 모자 몇센티 쓰시나요 2 .... 22:42:22 113
1127102 이모님은 뭔가요? 2 이모 22:41:14 322
1127101 겨울에 아파트 화장실 벽갈라짐 흔한가요? 3 Asdl 22:41:01 156
1127100 핫팩 사용요령 있을까요? 5 핫팩 22:32:25 309
1127099 의문의일승 재미져요.비자금 권력 이런건데 3 드라마 22:27:35 287
1127098 한국어교원자격증 질문 22:26:49 159
1127097 한국이 세계에 수출한 '멍때리기'대회 이번엔 대만.. 22:24:54 305
1127096 반자동머신 자주 쓰시는 분들 살림불능자 22:22:45 95
1127095 [단독]유통 격전지 수원 화서역에 스타필드 조성 4 .. 22:14:38 793
1127094 몇년 만에 코트 사려고요. 코트 좀 봐주세요~ 22 캐시미어 코.. 22:11:57 1,371
1127093 기술사 자격증따면 전망이 있나요? 5 .... 22:08:31 514
1127092 34평살다 24평으로 갈 생각하니 기대되요. 10 ... 22:07:53 1,647
1127091 탈상 땐 식구나 친인척들만 가는 거죠? 3 22:04:58 324
1127090 저는 세상에서 제일 듣기싫은말이 28 ㅇㅇ 22:01:51 3,078
1127089 '술 마시고 집까지 따라가도 성관계 동의 아냐'..항소심서 실형.. 5 판결 22:01:32 490
1127088 적반하장 남편 9 현명한 여자.. 22:01:29 761
1127087 접시에 휴지 버리는게 일반적인가요? 17 접시 22:00:03 1,126
1127086 이렇게 대출 받아 집 매매해도 괜찮을까요? 15 ... 21:55:05 1,184
1127085 흉조에 대해 아시는 분 있으세요? 2 답답해서 21:49:22 333
1127084 고일석기자, mbc가 그렇게 억울하다면 복수의 관계자를 밝혀라 8 ... 21:48:34 776
1127083 한방울씩 물 틀어놓는거는 욕실이나 실내에서고 베란다 수도도 물을.. 1 뽀로롱 21:48:23 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