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는 부풰가 더 좋은거 같아요.

.... | 조회수 : 3,262
작성일 : 2012-11-08 22:53:13
부풰 완전 사랑하는 사람인데요. ^^;
맛집도 다니고 하지만. 단품 음식들은
처음갈때는 내입맛에 안맞는 경우도 있고 실제로 맛없는 경우도 있고..
한가지 음식이니까 금방 질리는데..
부풰는 내가 딱 좋아하는 종류만 원하는 양만큼 먹을수 있으니 좋아요.
돈만 많으면 매일 부풰만 돌아다니고 싶네요.
이건희 같은 사람은 그렇게 해도 되겠죠? 부럽네요.
IP : 222.112.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00
    '12.11.8 10:54 PM (118.32.xxx.169)

    근데 과식하게 되잖아요.....
    그리고 더 먹지 못해서 아쉬워하게되고..ㅋ
    그런 부작용도있어요...

  • 2. ...........
    '12.11.8 10:55 PM (222.112.xxx.131)

    여튼 먹는 즐거움은 부풰가 좋아요 ^^)

  • 3. ...........
    '12.11.8 10:55 PM (222.112.xxx.131)

    신이 인간에게 선물로 준 식사법 같아요 ㅋㅋ

  • 4. ㅎㅎㅎ
    '12.11.8 10:57 PM (78.225.xxx.51)

    원글님 너무 순수하시다. 부페를 정말 좋아하시나 봐요...이건희는 부페 안 먹을 거 같아요...걷는 거 귀찮아서. 한 끼에 몇십만원 하는 정식은 자주 먹겠죠...쿨럭.

    전 부페는 일단 본전 생각 나서 절대 한 접시에 못 끝내고 두 접시 먹거든요. 첫 접시에 가벼운 전식이나 샐러드 위주로 가져 오고 두번째 접시에 튀김류나 고기류 가져 오고...그리고 아쉬우니 후식으로 과일이나 조각케익 한 번 먹어 주면 정말 배가 터질 거 같아요. ㅠㅠ 그래서 맛이나 가격을 떠나 과식하는 게 싫어서 점점 부페가 싫어지더라구요.

  • 5. ...........
    '12.11.8 11:02 PM (222.112.xxx.131)

    드마리X... 같은 시장통 같은 부풰는 저도 싫어해요 ;;;; 음식같은 음식도 아니고 퀄리티가 최악이더라구요 ;;

    저도 어쩌다가 한번 갔는데 다시는 안갈려구요.

  • 6. ...
    '12.11.8 11:03 PM (59.15.xxx.61)

    사람 많이 다니는 곳에 뚜껑도 없이 벌여논 음식을...
    얼마나 많은 먼지들이 떠 다닐지...
    저는 갈 때마다 찜찜해서 별로 못먹어요.

  • 7. 고품격
    '12.11.8 11:07 PM (59.10.xxx.139)

    고품격 뷔페를 갑시다

  • 8. 전 별로
    '12.11.8 11:43 PM (211.224.xxx.193)

    맛난음식 한가지 먹는게 좋아요. 전 뷔페가서 이것저것 섞어먹으면 가스도 차고 방귀냄새도 고약해져서..그리고 저번에 방송서 나오는거 보니 아주 유명한 호텔 뷔페도 뷔페 내놨던거 남으면 잘 뒀다 다시 쓰더라고요. 이리저리 재활용

  • 9. ㅎㅎ
    '12.11.8 11:46 PM (112.149.xxx.61)

    정말 진열된 왠만한 음식들이 골고로 질 좋은 곳은 가격이 상당하고
    그냥저냥 구색맞춰놓은 곳은 손갈데가 없어요

    가면 가격 생각해서 더 먹게되고
    먹고 나면 딱히 뭔가 잘 먹었다는 생각도 안들고..

    전 그냥 깔끔한 반찬 몇가지 찌개 이런 백반류 간소하게 먹는게 젤 좋더라구요
    먹고나서 속도 편하고
    나이가 들었는지 화려한 음식보다 소박한 음식 간소한 음식이 더 좋아지더라구요

  • 10. ....
    '12.11.8 11:51 PM (112.121.xxx.214)

    부페도 자주 먹으면 맨날 먹는것만 먹게 되요.
    그리고 부페의 단품 하나 하나를 따져보면, 전문점보다 못해요.
    저는 차라리 하루에 한가지씩...전문점 메뉴 돌아가면서 먹는게 더 좋아요.

  • 11. ...
    '12.11.9 12:49 AM (122.36.xxx.75)

    전 한가지음식 정성스럽게 나온걸좋아해서 뷔페는 별로안좋아해요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네요 ㅋ

  • 12. ㅁㅁ
    '12.11.9 8:57 AM (123.213.xxx.83)

    전 별로.
    갔다오면 음식들이 짬뽕되어 속 더부룩하고
    많이 먹은듯하여 기분도 않좋아요.
    또 음식들이 한결같이 짜서 붓고.

  • 13. 저두
    '12.11.9 9:36 AM (180.64.xxx.214)

    좋아해요 돈은 없구 여러 가지는 먹고 싶고 ㅋㅋ
    저도 단품이 낫다는걸 알지만 이거 먹음 저거 먹고 싶고 저거 먹음 요고 먹고 싶고 그래서 뷔페 자주 가요.

  • 14. 신참회원
    '12.11.9 10:53 AM (110.45.xxx.22)

    인간이 만든 최고의 발명품? 세 가지...
    뷔페, 낮잠(시에스타), 온천이라고 생각함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56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로부터 200만원 받아…靑 간담회 사례금 .. 2 ........ 17:32:22 47
1223655 우리 생활 방식 함께 공유해요. 라이프스타일.. 17:32:19 30
1223654 나는 도종환 장관 동생...도경자 대한애국당 후보 2 짜쯩 17:29:01 144
1223653 지방 공기업에 다니는데 2백도 안된다고 2 어휴 17:27:28 213
1223652 남편이 너무 늦으니 힘드네요..직장맘ㅜ 3 00 17:26:35 184
1223651 나이들어 갑자기 단맛이 안땡기는 이유가 있을까요? 궁금 17:26:31 53
1223650 저 40대..다음주부터 까페알바해요 4 jj 17:26:21 304
1223649 스타벅스의 새로운 정책 4 와.. 17:26:12 332
1223648 총선이 왜 2년이나 남았을까.. 4 ㅇㅇ 17:24:56 111
1223647 곧 군입대인데요.. 1 아들 17:21:13 107
1223646 소화불량이 잦는데..무슨약을 해줘야할까요 5 꽁지 17:19:40 116
1223645 초등 영구치(어금니) 썩엇눈데요 3 ... 17:15:26 145
1223644 이사후 물건이 없어졌을 경우 3 음.... 17:14:57 303
1223643 물설사 할때요~~ 궁금 17:14:23 67
1223642 시부모님 안 싫어하는 분들 14 .. 17:12:28 626
1223641 이병철님 트윗(feat.사쿠라들) 4 사이다~ 17:09:39 244
1223640 혹시 주말에 솔리드 콘서트 다녀오신 분 있나요 ^^ 17:08:36 58
1223639 걷기의 즐거움5(강릉) 2 걸어서 하늘.. 17:08:33 268
1223638 자영업을 해보니 그동안 내가 진상짓 많이 했구나 깨닫네요. 5 17:07:02 898
1223637 나이트에서 부킹으로 만난 사이,진지해지기 힘들겠죠? 7 15년만에갔.. 17:04:31 457
1223636 인생의 드라마 6 .. 17:02:48 587
1223635 없는 집 시누가 시누짓하는 건 정말 못 받아주는듯 18 -0- 16:58:41 1,494
1223634 강원도 절 중에 사찰 안 바닥?으로 바닷물 보이는 곳이 어디었지.. 6 .... 16:55:45 479
1223633 벽걸이 선풍기 설치 어려운가요? 4 ㅇㅇ 16:55:31 147
1223632 고3양복조언부탁합니다 2 짱돌이 16:52:19 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