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이런 말투? 는 어떤가요..

반말. | 조회수 : 1,704
작성일 : 2012-11-08 22:00:06

친한 언니에요.

결혼하면서 알게된 언니였는데,

나이는 서른 초반부터 알고지내는 사이요.

근데, 시장을 가면 대충 짐작해도 50정도 되어보이는 아저씨한테도, " 아저씨, 이 꽁치 오늘거야? " 아저씨가 그렇다고 하면. " 응, 근데, 왜이렇게 물기가 없어? " 뭐 이런식으로.. 근데, 또 쭉 반말은 안하고, 가끔씩 요를 또 붙여요.

 

어린이집 원장선생님한테도, 저런식이고,

정수기 아줌마, 우유배달하시는 아줌마, 시어머니랑 통화하는거 들어봐도, 응... 그랬잖아... 아니요? 뭐 그런식으로

반말 존대말 섞어가며 쓰고...

 

한동안 잊고 있었는데, 오늘 또 뭘 사러 간다고 같이 가자고 하길래 갔더니

언니, 이옷 새거 있어? 이런거는 몸에 딱붙지?  장사 수완이 좋은거 같아!~ ( 눈으로 봐도 3~4살은 많아 보이는 사람이구만... ) 나이를 떠나서 모르는 사람이고 존대하는게 예의아닌가요?

 

같이 다니면 괜히 민망해지는 느낌...

오늘도 한참 걸으면서 이 얘길 해줄까 말까.. 망설이다가 일단 접었는데, 말해줘도 될까요?

IP : 112.153.xxx.1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8 10:13 PM (1.225.xxx.19)

    그런 사람들 말해줘도 안고쳐요.
    같이 다니지마요.
    도매금으로 취급받아요.

  • 2.
    '12.11.8 10:14 PM (117.53.xxx.131)

    전 이불집에 갔는데 주인장이 그런 말투인거에요.
    안사고 나왔어요.
    사려고 맘 먹고 갔었는데 기분 나뻐 안되겠더라구요.

  • 3. 스뎅
    '12.11.8 10:15 PM (124.216.xxx.225)

    아오 진짜 진짜 싫어요

  • 4. 저도
    '12.11.8 10:26 PM (124.49.xxx.3)

    저도 너무 싫어요.
    본인보다 나이가 어려도 대놓고 처음부터 말 놓는 사람 무례하고 기분 나빠요.
    원글님도 가깝게 지내지 마세요.도매금.

  • 5.
    '12.11.8 10:42 PM (223.62.xxx.61)

    저도 저런사람 제싫으네요

  • 6. .....
    '12.11.8 10:43 PM (78.225.xxx.51)

    그 말투...본인들 딴엔 상인이나 학원 선생님같은 사람들한테 허술하게 안 보이고 약아 보이면서도 친한 척 하려고 쓰는 거 같은데 솔직히 좀 머리 비어 보이죠. 그런 사람들이 애들 학교 담임이나 남편 상사한테도 존대말 반말 섞어서 할 거 같아요? 자기가 보고 딱 말 놔도 되겠다 싶은 사람들, 호락호락하게 안 보이고 싶은 사람들한테만 저런 말투 씁니다. 그래서 되게 듣기 싫은 말투에요...

  • 7. 물고기
    '12.11.8 10:49 PM (220.93.xxx.191)

    저두요...싫어요.,,,.
    제남편이 그런경우인데 제가 싹~고쳐주었네요
    ㅛ본인은또 몰라요~그게 자기를 더낮춰보이는지
    친근감있게 말하는건줄 알더라구요
    맙소사~@()@
    특히 고기집일하시는분들께 아오~제가다화끈!!!

  • 8. **
    '12.11.8 10:52 PM (211.51.xxx.170)

    저도 그런 사람 딱 싫어요.. 저희 동네도 그런 아짐하나 있는데.. 할머니들께도 뭐 했어? 뭐 있어? 어째? 가끔 올려주고.. 반말투인데 자기 남편을 지칭할때는 우리 ** 아빠는 어쩌고 할때는 꼭 높혀서 말해요. 완전 밥맛에 무식해보여요.. 그 사람 보면 귀가 막히고 코가 막혀 거의 대화 안 하고 싶어서 입 꾹 다물고 있어요.

  • 9. 저런 사람들 많지 않나요?
    '12.11.8 11:58 PM (211.224.xxx.193)

    요즘 젊은 사람들 웬간하면 다들 저렇게 반말투에 가끔식 저리 존댓말 썩어서 헷갈리게 말들 많이 하던데..전 그네들 또래들이 하도 그래서 다 그러는줄 알았어요. 몇 학번 밑으론 다 저러는구나하고요. 아닌가요? 싸가지 없는 애들, 개념없는 애들만 그러는 거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413 불면증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이요 ... 18:11:08 53
1130412 다리의 찌릿한 느낌이 신경통으로 발전하나요..? 뭘까.. 18:10:11 18
1130411 비만인데 꼭 당수치만 높은데 탄수화물? .. 18:07:44 39
1130410 온수매트 온도. 1 T 18:06:36 49
1130409 임시정부의 살림꾼 정정화 여사의 이야기 (재미있는데감동) 1 산하칼럼 18:01:37 136
1130408 내 편이 없는 사람은 어디서 지지받고 힘을 얻나요? 4 ㅇㅇ 18:01:10 224
1130407 청와대기자단.해체 새청원..안하신분들 드러와요~ 2 현52927.. 18:00:39 86
1130406 찌든 때 교복 소매 어떻게 세탁하나요? 3 17:57:51 125
1130405 커피 마시면서 조는 여자 ㅠㅠ pp 17:54:32 230
1130404 층간소음 덜한 마루는 없을까요 1 인테리어 17:50:22 64
1130403 수시 예비번호 여쭈어오 8 ... 17:50:03 429
1130402 놀라운 회복력 보인 낙동강...상류 6개 보 추가 개방해야 4 고딩맘 17:49:48 350
1130401 기자들이 홀대라고 난리친 아침장면 3 사이다 17:49:38 592
1130400 일본특가잡았는데...료칸이 없네요 5 일본 17:43:26 606
1130399 오후가 되면 저도 모르게 꾸벅 졸아요.. .. 17:43:23 81
1130398 초간단 감자스프 2 감자스프 17:42:05 526
1130397 503모지리 각국정상들끼리 손잡을때 3 ... 17:41:26 297
1130396 난방텐트 쓰시는 분.... 조언 좀 부탁드려요 15 vv 17:39:18 475
1130395 외식중 승려가 다가와서 시주해달라는데ᆢ 14 불교에서 17:37:37 967
1130394 [펌글] 아들낳으려고 딸 줄줄이 낳은 가정 21 17:36:44 1,112
1130393 나 김치찌개 좀 끓인다~ 하시는 분 제발 한수 가르쳐 주세요ㅠ 21 아이고 17:32:14 1,290
1130392 올해의 사자성어 아세요? 8 무식이 유식.. 17:29:44 366
1130391 2018년이 곧 찾아와요. 2017년 가기전에 생각나는 연초 계.. 2 ㅇㅇ 17:28:20 125
1130390 문재인 홀대?--중 외교부 공식발표 14 17:20:54 1,272
1130389 기레기들 이번 중국방문에 미친듯이 훼방인게 7 친일매국노 17:19:22 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