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소식 하시는 분 ~ 식신 물리쳐 보신 분 비결 공유 바래요.

아아 | 조회수 : 2,418
작성일 : 2012-11-06 13:51:25
아진짜 미치겠어요. 생리 시작부터 현재 계속 식신강림 이에요.
타고난 체질이 과식이 안되시는 분들이 너무도 부럽습니다.
제가 아는 의사분 소화제를 평생 드셔본 적이 없으시대요. 소화제를 드실 만큼 과식을 해보신 적이 없으심.

소식하는 비결이나 책, 비디오, 비결 다 풀어놔 주세요.  
물만 마셔보고, 풀떼기를 씹어보고, 껍을 씹고, 아몬드를 먹으며 버텨봤으나 눈앞엔 치킨이 아른아른~ 하아 ㅠㅠ 
IP : 72.213.xxx.1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 걍
    '12.11.6 1:54 PM (59.7.xxx.55)

    먹구 싶은대로 다 먹구 윗몸일으키기 50번씩해요. 안먹으면 그것도 스트레스....

  • 2. ...
    '12.11.6 1:55 PM (222.109.xxx.181)

    내가 진짜 배가 고파서 먹고 싶은 것인지, 스트레스때문인지,, 아님 심심해서인지.. 생각해봐요.
    생각 외로 심심해서 먹는 경우가 많다는 것에 놀랄 거에요. ㅎㅎㅎ

  • 3. 햇볕쬐자.
    '12.11.6 1:58 PM (121.155.xxx.252)

    저도 생리전증후군으로 식탐과 예민해지는 성격(쌈닭으로 변함)을 갖고 있네요.
    호르몬 변화때문인지 계속 반복입니다...저번에 오메가3가 좋다는 글 읽고
    비타민C랑 오메가3 열심히 챙겨먹고 있네요...

  • 4. 쿠우
    '12.11.6 2:01 PM (115.139.xxx.130)

    저도 작심삼일. 현미밥해서 20번넘게 씹어삼키자 해도 그다음날 소식좀 했다고 배고파서 정신줄 놓으면 식신 강림하십니다. 현미밥도 마셔요.
    윗분처럼 운동하면 운동 아까워서라도 좀 덜먹게되지않을까요?
    뭘드셔도 20-30번 꼭꼭씹어드시는 습관부터 길러보세요.

  • 5. 원글
    '12.11.6 2:05 PM (72.213.xxx.130)

    운동은 꾸준히 하고 있어요. 헬스장 9월말 부터 다시 시작해서 하루 1시간 하고 옵니다.
    근력 20분, 스트레칭 20분, 일렙티컬 20분
    그런데, 사실 댄스가 저것들보다 열량 소비량이 더 크더라구요 ㅎㅎㅎ 집에서 가끔 함.

  • 6. 거들.. 웨스트 니퍼..
    '12.11.6 2:14 PM (182.210.xxx.44)

    애낳고 출산용품 전문브랜드에서 거들을 샀는데
    가슴선 바로 아래까지 올라옵니다.

    사이즈에 맞게 구입하면 숨막히게 답답하지 않습니다.
    일단 몸통을 감싸는 원단은 배쪽이 소프트합니다.
    그 위에 사이즈 조절 가능한 덮개가 달려있는데
    이걸로 탄탄하게 조여줍니다.

    공복에 이걸 입으면.. 배가 고프지 않습니다.
    식사땐 윗배쪽을 살짝 내려입거나
    바깥쪽 조여주는 덮개를 다 풀어둡니다.

    근데 요샌 살이쪄서 저 거들을 못입고 있습니다 ㅠ.ㅠ

    저 거들 제가 입고 효과보고
    지인 출산때 빌려줘서 그분도 "얼마먹지 않았는데 배불러서 더이상 못먹는"경지에 이르렀습니다.

    궁여지책...

    아프리카에서 부자어머니들은 허리에 띠를 매지않았고
    식량이 부족한 어머니들은 굶주림때문에 허리에 띠를 맨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저도 고무줄 바지를 입을 지언정 허리띠를 맵니다.

    구멍간격 있는거 말고 옛날에 유행했던거.. 쫑쫑 땋아놓은듯한
    넓적한 허리띠.. 허리사이즈 상관없이 쓸 수 있는 그 허리띠를..
    공복엔 졸라매고
    식사땐 조금 느슨하게..
    식후 소화되고 나면 또 졸라맵니다.

    우리 허리라고 일컫는 부분을 졸라매면 위장도 눌리는데
    많이 못먹습니다.

    그리고 밥 드실때 맵고짜고 달고 맛있는거 두지마시고
    얼큰하고 맛있는 국물음식 치우세요..
    일명 밥도둑들을 밥상에서 치우세요..

    밥먹을때 일단..
    맨밥을 반숫가락 입에넣고 씹고 다 삼킨후
    삼삼하게 간해서 무친 콩나물, 숙주나물, 비름나물...
    양배추채..등등 각종 야채반찬을 입에 넣고 드세요

    맨입에 반찬을 먹으려니 짜면 안되고 간이 심심하게...

    그렇게 드시면 한입에 반찬도 많이 들어갑니다.
    간이 삼삼하니 푹푹 먹게 됩니다.

    대신 밥은 맨입에 밥만 씹어야 되니 반의 반숫가락만 드셔도 잘 안넘어갑니다.
    이제 중요합니다.
    밥 안넘어 간다고 국물 한숫갈, 짠 젓갈이나 김치 한조각 먹은순간
    식욕은 폭풍처럼 몰아칩니다.

    밥 먼저 다 씹어먹고
    반찬을 먹는 습관들이면 저절로 저염식 됩니다.

    밥맛돌아서 한그릇 더! 먹는 불상사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밥 씹는동안 숟가락 내려놓고
    반찬 씹는동안 젓가락 내려놓고
    소화 잘 되게 입안에서 꼭꼭씹으세요

    아무리 더 씹고 싶어도 보통 30번 씹으면 넘어갑니다.

    이렇게 드시면 절대 과식으로 체하지 않고
    (꼭꼭 씹어드셨기 때문에 아무리 많이 드셔도 체하지 않습니다. )
    밥따로 반찬따로 드셔보시면
    식사시간이 엄청나게 길어져서
    지루해서 그만먹게됩니다.
    배도 부르고 더 안먹고 싶어져서 고통스럽지 않게 소식을 합니다.

    제가 그렇게 해서 살이 많이 빠졌습니다.

    바빠서 목욕탕가서 정확히는 못재봤는데

    다들 저보고 살빠졌고 얼굴 윤곽 드러난다고 난립니다.

    한 3주만에 5키로 넘게 빠진것 같습니다.
    확실히 바지와 티셔츠를 입어보면 예전과 달리 품이 낙낙합니다.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

  • 7. 원글
    '12.11.6 2:53 PM (72.213.xxx.130)

    거들, 쫑쫑땋은 허리띠 집에 있어요! 걔네들이 잠시 잊고 있었어요! 천천히 먹기... 해볼게요.
    양배추 씹어 먹고 버티다 치킨 시켜놓고 기다리는 중 ㅠㅠ 식탐의 유혹이란 강력해요 흑
    엇그제 안 먹던 라면에 계란 풀어 야식으로 먹고 잤어요. 이젠 그짓도 관둘게요. 반성중.... (,,)

  • 8. 거들...
    '12.11.6 3:06 PM (182.210.xxx.44)

    치킨먹기전에 허리띠부터 매세요~~~~~~
    그럼 몇조각 못먹고 배불러요~~

    짜증난다고 먹다가 허리띠 풀지말고
    좀있다가 데워서 드신다 생각하고
    딱 내뱃속이 만족하는 양만큼만 드세요

    따끈하고 바삭할때가 치킨이 젤 맛있어..
    오늘까지만 많이 먹고 낼부터 다이어트~~ 라고 하면 절대 위장 안줄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947 신생아들은 밤에 않 자나요? 궁금 22:14:51 3
1224946 요즘 생물 고등어 가격이 얼마인가요? .. 22:12:36 16
1224945 이런 성격은 어찌대처하나요 난감 22:12:20 44
1224944 제 몸 증상이 뭘까요? 1 s 22:11:21 127
1224943 롯지에 밥을 하면 롯지 22:10:33 54
1224942 북한이 취재비 요구했다는 티비조선 반박하는 CNN 2 거짓말쟁이 .. 22:10:02 112
1224941 스텐드 형 배관에 벽걸이 에어컨 설치하신 분 계신가요? ㅇㅇ 22:09:23 20
1224940 돈이 많으면 마음이 여유롭고 넉넉해지나요? 7 ㄷㄷ 22:07:50 359
1224939 50대인데 재취업에 성공했는데 .. 1 yy 22:07:40 318
1224938 이재명을 떨어뜨려야하는 이유 5 ㅇㅇ 22:05:42 120
1224937 고지혈증 약복용하고 암보험드신분 1 보험 22:04:38 127
1224936 진짜 맛있는 쌀 추천해주세요 9 알죠내맘 22:03:56 198
1224935 지금 어쩌다 어른 1 ^^ 22:00:38 309
1224934 어제 마트에서 11 ..... 21:58:06 436
1224933 정일우? 윤시윤? 3 궁금 21:57:34 303
1224932 재회한 커플인데요, 바쁠땐 어떻게 도와주어야할까요? 3 .... 21:56:41 196
1224931 강남 삼성동 근처 한우 등심 집 좀 추천해주세요 궁금이 21:55:35 58
1224930 MB 재판 너무 조용하네요.. 6 ... 21:53:39 402
1224929 정말 모든 것의 배후에는 삼성이 있을까요? 9 대한민국국민.. 21:51:46 311
1224928 줌인줌아웃에 사진 올리려면 2 울집 냥이 21:50:30 100
1224927 나이들수록 사람들에 대해 점을 치는것 같아요 18 .. 21:44:43 1,106
1224926 내일 아버지 납골당가는데 5 ... 21:44:35 371
1224925 오늘저녁엔 힘낼려고 닭백숙했는데요 21:44:33 194
1224924 찌질이 극치 인간은 개선이 안되네요 19 어휴 21:38:23 1,001
1224923 읭?? 쪽파랑 실파가 다른 거에요?????..??? 7 반찬 21:38:20 5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