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수씨 칭찬하는게 지나친거 같아요

바간 | 조회수 : 2,783
작성일 : 2012-11-06 09:30:17
몇차례에 걸쳐 동생처를 좋게 평하는 말들 들었어도
그냥 흘려들었는데
이게 지나치게 그러는 걸 보니
아무래도 뭔가 기분이 안좋아져요.
남편들 제수씨에 대해 딴마음을 가질 수도 있나요?

겉으로야 내색을 안한다치더라도 
가족지간에 마음이 끌리는 건 있을 수도 있는 일인거 같아요.

유달리 동생처 얘기만 나오면 안좋은 말을 하는 적은 한번도 없고
늘상 칭찬 일색이거든요.
시부모에게 잘하려는게 눈에 보인다..
정성으로 음식을 해온다.
참 맛있더라...

그런데 그게 다른 형제의 안사람에게는 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거든요.
형수들이 훨씬 더 많이 일해주고 음식해주는 데도
단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는 사람이
유독 동생처한테만 그렇게 칭찬 일색이라면
의심할 만 한거지요?
IP : 114.207.xxx.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6 9:32 AM (211.253.xxx.235)

    이젠 칭찬도 문제인가요.
    아랫사람이 형수들 칭찬하는 것도 웃기잖아요.
    칭찬이란 게 아랫사람에게 하는거지.
    그리고 A는 일은 100하지만 툴툴대고 B는 50밖에 못하지만 마음으로 하면
    당연히 B를 칭찬하지요.

  • 2. ..
    '12.11.6 9:34 AM (147.46.xxx.47)

    그게 콩깍지라는건데..꼭 사랑하는 사람에게만 씌이는건 아니구요.
    가족이나 남의사람에게 씌일수있는건데.. 살다보면 어떤계기로든 그 칭찬이 멈춰질겁니다.
    콩깍지는 벗겨지게 마련이거든요^^

  • 3. ..
    '12.11.6 9:39 AM (1.225.xxx.88)

    이제 가족이 되었으니 좋게 보려는거겠지요. 222222

  • 4. ..
    '12.11.6 9:40 AM (180.229.xxx.104)

    수상한 느낌드실수도 있는데....
    만약 그 느낌이 맞다고 하더라도 어쩌겠어요.
    혹시 제부나 형부 없으신가요.
    제부나 형부 칭찬 자꾸 해보세요

  • 5. 원글
    '12.11.6 9:44 AM (114.207.xxx.35)

    시동생이 쌍둥이인데 일년 차이로 결혼을 하였는데
    유달리 한쪽 제수씨한테만 편애를 하는게 다른 사람들에게도 다 느껴진답니다.

  • 6.
    '12.11.6 9:45 AM (115.21.xxx.7)

    제수씨는 엄밀히 말해 핏줄 나눈 가족이 아니죠 걍 친족?
    저도 시가족 중 제 취향-_-;;에 맞고 인품 좋은 분이 있어서 좋게 생각하고 있지만
    결코 남편 앞에서 푼수떼기처럼 칭찬하지 않는데
    남편분이 단순하시네요..
    그냥 그러려니 하시고 가끔 '나보다 낫냐'고 웃으며 찔러 주세요.,.

  • 7. 우리 시숙
    '12.11.6 9:45 AM (210.115.xxx.46)

    우리 시숙도 저한테 칭찬 많이 하시는데 동서형님도 같은 생각이시려나.
    저는 그냥 더 잘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는데....

  • 8. ..
    '12.11.6 9:51 AM (211.253.xxx.235)

    한쪽 제수씨만 더 이쁜 짓을 하나보죠.

  • 9. ..
    '12.11.6 9:55 AM (125.182.xxx.45)

    얼마나 푼수같고 거슬리기에 여기에 글을 썼나 생각이 드네요.
    남편분 성격상 좀 조심해야할 타입이라고 여겨집니다. 저희 남편이랑 비슷해요..

  • 10. 기분
    '12.11.6 9:56 AM (211.253.xxx.18)

    나쁠 일이죠.
    설사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칭찬남발이면 아내 입장에서 유쾌하지 않지요

  • 11. 남편분과 시동생이
    '12.11.6 9:59 AM (223.222.xxx.31)

    쌍둥이란 얘기인가요?
    그렇다면 좀 신경쓰일 상황일수도 있겠네요.

  • 12. 음..
    '12.11.6 10:19 AM (218.154.xxx.86)

    쌍둥이들은 비슷한 여자와 결혼하게 된다던데..
    원글님과 비슷한데, 조금 더 어린 여자인가요?
    그럼 좀 신경 쓰일 수도 있겠네요..
    그런 것은 논리적으로 반박해 보세요..
    조금 웃기다는 식으로..

    자기 굉장히 제수씨 편애하더라..
    부모님에게 잘 하는 것으로 말하면 동서 누구가 더 잘하고,
    요리는 동서 누가 더 잘하잖아..
    그런데 그 동서들 칭찬은 단 한번도 한 적 없는데 누구만 칭찬하네?
    누가 보면 흑심있는 줄 알고 체신머리 없다 그러겠다..
    포인트는 이 모든 말을 농담인 양 웃으면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425 빵집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10:39:00 74
1223424 이읍읍,이쫄베,혜경궁 김씨 깊은 관련있는 ㄴ읍? 청원 주소 이일베 10:38:38 28
1223423 경기도 그분은 sns는 왜 할까요..?? ... 10:37:50 30
1223422 세부여행 준비? 즐기기? 팁 좀 알려주세요~ ㅇㅇ 10:37:11 24
1223421 이읍읍 국민청원~~다시 올려요~~ 1 읍읍 10:35:56 28
1223420 립스틱을 어떻게 바르시나요 .. 10:35:08 43
1223419 무법변호사 서예지 치아요, 저만 이상하게 느끼나요? 1 .. 10:34:07 138
1223418 종합소득세 .. 10:33:01 54
1223417 비데는 한 번 설치하면 몇 년정도 쓰고 교체하시나요? 비데 10:31:50 41
1223416 학부모는 교사를 신고할 수 있는데 2 ㅇㅇ 10:31:05 165
1223415 남자친구 남편보다 키크신 분들은 스킨쉽 할때 어떠세요? 1 ,,, 10:28:57 129
1223414 내게 자신감을 상승시켜주는 말은 이거예요~~ 2 깡다구 업 10:27:49 232
1223413 (급) 롯데월드타워 전망대가려는데요 1 정보 10:24:50 93
1223412 이런건 바람이 아닌가요 13 ㅇㅇㅇ 10:22:47 490
1223411 1980년대.. 일본 광고지만 보고 있으면 향수가 떠오르고 행복.. 4 스트 10:22:17 219
1223410 공무원으로 은퇴하신 부모님이 세상에서 잴 부러워요 14 ..... 10:19:29 854
1223409 차바꾸는데 suv추전해주세요 Hybrid.. 10:17:58 75
1223408 반포근처 규모 좀 있는 수영장 있을까요 재수생엄마 10:16:41 48
1223407 어제 미우새 김수미씨 만두 만드는거 보셨어요? 2 .. 10:16:07 965
1223406 (방탄) 최고!!!! 상탔네요 ㅋㅋ 14 마키에 10:14:31 955
1223405 동남아 여행때 아이들도 마사지 받나요? 16 .. 10:11:58 543
1223404 빌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좋네요. 10 비티에스~ 10:02:26 546
1223403 1408명 입니다. 도와 드립시다. 3 현재 09:58:46 419
1223402 소화가 안 돼요 막힌 느낌 09:58:35 119
1223401 네이버는 드루킹기사로 메인을 도배하네요 4 짜증나 09:57:38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