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수씨 칭찬하는게 지나친거 같아요

바간 | 조회수 : 2,759
작성일 : 2012-11-06 09:30:17
몇차례에 걸쳐 동생처를 좋게 평하는 말들 들었어도
그냥 흘려들었는데
이게 지나치게 그러는 걸 보니
아무래도 뭔가 기분이 안좋아져요.
남편들 제수씨에 대해 딴마음을 가질 수도 있나요?

겉으로야 내색을 안한다치더라도 
가족지간에 마음이 끌리는 건 있을 수도 있는 일인거 같아요.

유달리 동생처 얘기만 나오면 안좋은 말을 하는 적은 한번도 없고
늘상 칭찬 일색이거든요.
시부모에게 잘하려는게 눈에 보인다..
정성으로 음식을 해온다.
참 맛있더라...

그런데 그게 다른 형제의 안사람에게는 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거든요.
형수들이 훨씬 더 많이 일해주고 음식해주는 데도
단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는 사람이
유독 동생처한테만 그렇게 칭찬 일색이라면
의심할 만 한거지요?
IP : 114.207.xxx.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6 9:32 AM (211.253.xxx.235)

    이젠 칭찬도 문제인가요.
    아랫사람이 형수들 칭찬하는 것도 웃기잖아요.
    칭찬이란 게 아랫사람에게 하는거지.
    그리고 A는 일은 100하지만 툴툴대고 B는 50밖에 못하지만 마음으로 하면
    당연히 B를 칭찬하지요.

  • 2. ..
    '12.11.6 9:34 AM (147.46.xxx.47)

    그게 콩깍지라는건데..꼭 사랑하는 사람에게만 씌이는건 아니구요.
    가족이나 남의사람에게 씌일수있는건데.. 살다보면 어떤계기로든 그 칭찬이 멈춰질겁니다.
    콩깍지는 벗겨지게 마련이거든요^^

  • 3. ..
    '12.11.6 9:39 AM (1.225.xxx.88)

    이제 가족이 되었으니 좋게 보려는거겠지요. 222222

  • 4. ..
    '12.11.6 9:40 AM (180.229.xxx.104)

    수상한 느낌드실수도 있는데....
    만약 그 느낌이 맞다고 하더라도 어쩌겠어요.
    혹시 제부나 형부 없으신가요.
    제부나 형부 칭찬 자꾸 해보세요

  • 5. 원글
    '12.11.6 9:44 AM (114.207.xxx.35)

    시동생이 쌍둥이인데 일년 차이로 결혼을 하였는데
    유달리 한쪽 제수씨한테만 편애를 하는게 다른 사람들에게도 다 느껴진답니다.

  • 6.
    '12.11.6 9:45 AM (115.21.xxx.7)

    제수씨는 엄밀히 말해 핏줄 나눈 가족이 아니죠 걍 친족?
    저도 시가족 중 제 취향-_-;;에 맞고 인품 좋은 분이 있어서 좋게 생각하고 있지만
    결코 남편 앞에서 푼수떼기처럼 칭찬하지 않는데
    남편분이 단순하시네요..
    그냥 그러려니 하시고 가끔 '나보다 낫냐'고 웃으며 찔러 주세요.,.

  • 7. 우리 시숙
    '12.11.6 9:45 AM (210.115.xxx.46)

    우리 시숙도 저한테 칭찬 많이 하시는데 동서형님도 같은 생각이시려나.
    저는 그냥 더 잘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는데....

  • 8. ..
    '12.11.6 9:51 AM (211.253.xxx.235)

    한쪽 제수씨만 더 이쁜 짓을 하나보죠.

  • 9. ..
    '12.11.6 9:55 AM (125.182.xxx.45)

    얼마나 푼수같고 거슬리기에 여기에 글을 썼나 생각이 드네요.
    남편분 성격상 좀 조심해야할 타입이라고 여겨집니다. 저희 남편이랑 비슷해요..

  • 10. 기분
    '12.11.6 9:56 AM (211.253.xxx.18)

    나쁠 일이죠.
    설사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칭찬남발이면 아내 입장에서 유쾌하지 않지요

  • 11. 남편분과 시동생이
    '12.11.6 9:59 AM (223.222.xxx.31)

    쌍둥이란 얘기인가요?
    그렇다면 좀 신경쓰일 상황일수도 있겠네요.

  • 12. 음..
    '12.11.6 10:19 AM (218.154.xxx.86)

    쌍둥이들은 비슷한 여자와 결혼하게 된다던데..
    원글님과 비슷한데, 조금 더 어린 여자인가요?
    그럼 좀 신경 쓰일 수도 있겠네요..
    그런 것은 논리적으로 반박해 보세요..
    조금 웃기다는 식으로..

    자기 굉장히 제수씨 편애하더라..
    부모님에게 잘 하는 것으로 말하면 동서 누구가 더 잘하고,
    요리는 동서 누가 더 잘하잖아..
    그런데 그 동서들 칭찬은 단 한번도 한 적 없는데 누구만 칭찬하네?
    누가 보면 흑심있는 줄 알고 체신머리 없다 그러겠다..
    포인트는 이 모든 말을 농담인 양 웃으면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68 넘 아들 속 터집니다.. 17:19:16 0
1129767 마카롱 좋아하시는 분은 무슨 맛으로 좋아하시는건가요? //////.. 17:18:46 5
1129766 핸드폰 바꾸는데요 1 어렵네요 17:13:39 45
1129765 멸치쇼핑이란 쇼핑몰에서 물건 구매해 보신 분 계실까요? 혹시 17:09:40 65
1129764 테이스트 어플 저처럼 도움되실까 싶어서요.. .. 17:08:51 44
1129763 폰 액정이 터치가 안돼요 4 ... 17:05:08 126
1129762 집집마다 김치전 맛있게 하는 비법 알려주세요 6 부침 17:00:26 523
1129761 이과 전교권 학교장추천요 3 호기심 16:58:33 201
1129760 아이앨범 만들어주려는데 오래가도 짱짱한 앨범 만들어주는 사이트 .. 2 후루룩국수 16:58:12 87
1129759 9급공무원 인강 뭐가 좋은가요 1 학원은 못 .. 16:55:32 80
1129758 사랑은 이거 아닙니까..ㅋㅋㅋ 6 tree1 16:54:48 565
1129757 장터 귤 농부님 번호를 알수 있을까요? 5 도와주세요... 16:51:37 305
1129756 대박입니다~~~중국방문후.. 중국에서 유학중인 학생글 9 이게나라다 16:46:20 1,207
1129755 펌)문대통령 국빈 경호를 위해서 아파트까지 비운 중국 정부 3 ar 16:44:18 549
1129754 국민연금에 대해 설명해주실분 미리 감사드립니다. 레몬즙 16:43:51 102
1129753 사우나에서 생긴일 8 남자여자 16:41:24 1,011
1129752 시험 불안감 어떻게 도와주나요 7 선배맘님들 16:38:38 371
1129751 어마무시한 대륙의 성대한 홀대가 또 나왔어요. 7 이번엔아파트.. 16:36:39 801
1129750 송영무 장관, 일본 국방장관 전화 회담 거절... 중국 때문? 5 ........ 16:36:17 530
1129749 최연제.. 멋지게 사네요.. 9 123 16:33:34 1,904
1129748 [일문일답]이대 목동병원 측 "숨진 신생아 4명 같은 .. 2 .. 16:33:10 1,101
1129747 굴 냉동해도 되지요? 3 한파 16:30:25 356
1129746 사랑받고 자란딸과 아닌딸의 차이점 14 생각나 써봐.. 16:29:44 1,911
1129745 김밥에 부추??? 6 .... 16:29:24 550
1129744 가슴이 메인다며 대통령이 충칭에서 보낸 경고 8 고딩맘 16:21:38 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