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보고싶다는 어떤 의미로 받아들여야 할까요..?

시탈이뿅 | 조회수 : 6,549
작성일 : 2012-11-05 17:31:26
 

딱한번 만난 다른지점의 남자직원 저보다는 3-4살정도 나이가 많은데

전에 같이 근무했던 팀장님과 거기 여직원(원래알던 언니), 남자직원1,2(팀장님부서)와 같이

저까지 다섯명이서 우연히 저녁을 먹고 2차로 호프집 비슷한데 갔다가


시간이 12시가 다 되어서 각자 집으로 가는데

팀장님이 언니는 남자직원1이 저는 남자직원2한테 집까지 바래다 주라고

하신거예요..그래서 그중에서 제가 제일 집이 멀어서

종로에서 광역버스타고 가면 되는데 남자직원2가 버스에 같이 타고 아파트근처까지 바래다 주고 그직원은 택시 타고 다시 자기 집으로 갔어요..그직원 집은 우리집에서 전혀 근처도 아니고 대중교통 이용하면 우리집과 1시간 훨씬 넘게 걸리는 거리..


그이후로 회사메신저나 카톡으로 아주 가끔 안부 묻는 사이였는데

그분이 2달 정도 병가내시고 얼마전에 다시 복귀하셨는데

메신저로 연락왔는데 가벼운 안부 묻는중에 보고싶다고 식사한번 하게

시간을 좀 내달라고 하시네요


그때 나이 마흔 다되서 연애할 때 남편말고 바래다주는 남자가 있으니

기분이 좀 황당하면서도 싫지는 않은 기분..


성격도 저랑좀 맞는면이 있긴 하더라구요..

근데 보고싶다는 글을 보니 좀 뜻박이면서 기분이 업데더라구요

단둘이서 저녁을 먹을만큼 친한 사이는 아닌데..


그언니를 끼기는 좀..그언니가 돌싱인데 말이 빠르거든요..

간곡히 몇 번이나 시간을 내라고 메신으로 그랬는데

그냥 단순하게 생각하고 나가야 되는건지..

아님 그냥 인사치레로 생각하고 안만나야 되는건지


한번 만났지만 다른 회사 남자직원들과는 다르게 느껴진건 사실인데

괜히 나혼자 오버하는건가 싶기도 하고..

IP : 203.142.xxx.2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요한건
    '12.11.5 5:32 PM (222.114.xxx.57)

    원글님이 싱글이세요? 아니면 유부녀?

  • 2. ...
    '12.11.5 5:33 PM (119.67.xxx.202)

    남편 있는 분이 이러시면 안됩니다.ㅎㅎ

  • 3. ,,
    '12.11.5 5:35 PM (72.213.xxx.130)

    유부녀라면 작업거는 남자나 혹하는 여자나 거기서 거기 ... 애잔하네요. 남편과 같이 셋이 만나시지요? 떳떳하다면

  • 4. ..
    '12.11.5 5:44 PM (110.70.xxx.210)

    남편있으시다면서요?
    남편분이 회사 여직원을 집까지 바래다주고
    보고싶다고 식사나 하자고 간곡히 여러번 얘기하고 여직원도 기분도 업되고 뭔가 다른 느낌이 들어서 둘이 만난다면 응원해주실꺼에요?
    이렇게 사랑은 시작되고...가 아니라
    이렇게 불륜은 시작되고...출발선상에 계시네요.

  • 5. 어익후
    '12.11.5 5:49 PM (171.161.xxx.54)

    회사 사람이면 할말 있으면 점심하는거죠...

    근데 의외로 업무적인거나... 암웨이 같은 부탁하는 걸수도 있어요.

  • 6. 남편있으면 그러지마세요
    '12.11.5 7:49 PM (118.46.xxx.27)

    남녀로 만날 이유가 없잖아요.,

  • 7.
    '12.11.6 1:09 AM (180.69.xxx.227)

    역시 남자하고 여자는 친구가 될수 없나봐요..
    전 그냥 오랫만에 마음이 맞는 사람 만나서 직장친구로 생각할까 그랬는데
    남녀사이에서는 안되는 거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19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2 mm 03:46:47 329
1223318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172
1223317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3 임산부 03:34:40 279
1223316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250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97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31 ㅇㅇ 02:55:30 772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4 .. 02:39:20 612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0 소원 02:27:36 904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4 R 02:27:34 441
1223310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415
1223309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4 ... 02:08:33 1,458
1223308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0 미국사는이 02:07:06 1,212
1223307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06
1223306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19 .. 01:57:24 2,307
1223305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2 흠ᆢ 01:55:33 2,591
1223304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421
1223303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5 미친ㄴ 01:51:25 1,015
1223302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229
1223301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9 뭘까 01:36:07 855
1223300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8 이야... 01:33:47 500
1223299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1,095
1223298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862
1223297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642
1223296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3 ㅎ_ㅎ 01:03:16 842
1223295 햐~ 진짜 이혼하고프네요 4 .. 01:00:57 1,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