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내가 할 말, 할 생각을 빼앗아 하시는 부모님

내 감정 | 조회수 : 1,409
작성일 : 2012-11-04 13:53:14

내가 할 말, 할 생각을 빼앗아 하는 부모님을 두신 분 계세요?

제가 표현해야 할 제 감정을 부모님 간에 제 대신 설명하시고,

제가 말씀드릴 제 계획을 대신 짜가지고 와서 제안하는 거요.

마치 본인들 마음이 넓고 인자한 것처럼요.

제가 힘들 때 힘든 채로 지내면

본인들 마음대로 제가 힘들어해야할 양과, 극복 방법을 계산하시고

그 기간이 지났다 싶으면

밝은 표정으로 지내라 하시고 극복 방법을 제시하십니다.

마치 저의 힘든 표정을 도저히 견딜 수 없지만, 나는 이 정도까지 인내했고

나는 너를 도울 마음을 갖고 있고 이걸 무시하지 말아줬으면 좋겠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극복 방법을 흘려듣고 따르지 않을 시(저는 아직 힘든 상태인데, 왜 이렇지 못하냐는 듯한 말투로

~해야한다는 명분을 들어 저에게 '따지십니다')

저에게 과도하게 화를 내십니다.

올바른 길로 가지 않아서 혼난다는 느낌과는 다른 성질입니다.

저의 마음을 읽지 않으시고

본인이 마음의 준비를 하고 저를 이리저리 재단하려고 하십니다.

그리고 제가 부모님이 어떻게 하시라고 하는 말에

네 라고 대답하면,

제가 그 말을 수용했음을 확인하시고

그 동안 제가 보여왔던 모습에 대해

이렇게 하는 게 맞냐고 따지십니다.

부모님 중에 한 분이 이러시고, 다른 한 분은 저한테 이렇게 한다는 말을 듣고

탓을 하면 안 되지라고 하시면서 분을 내시면서

자기 생각을 말합니다. 왜 이렇게 하지 않냐고 하십니다.

저한테 이렇게 해라.

어른처럼 따뜻하게 먼저 말을 건낸 사람이 없습니다.

이렇게라도 털어놓으니 속이 시원해요.

 

 

IP : 220.117.xxx.1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거의 그렇지 않나요?
    '12.11.4 2:05 PM (175.116.xxx.32)

    지시형만 있지 공감형은 별로 없는 거 같은데...

    대부분 부모들은 자식들의 선생이 되려고 하죠. 이끌어나가야한다고 생각하구요
    정작 자식은 부모가 가르키는 손가락의 방향이 아닌 삶의 모습에서 배우는데...
    자식이 하고자하는 거 가고자 하는 길을 갈 때 뒤에서 지지해준다기 보단 앞장서서 끌고 가야한다고 많이들 생각하는 것 같아요

    제가 생각할 때 최고의 부모는 공감형 지지자. 이게 최고 같아요.

  • 2. 일단
    '12.11.4 2:32 PM (58.236.xxx.74)

    부모님이 부모님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적어서 그래요.
    내가 자신감 넘칠때에는 자식에게도 굉장히 관대해지더라고요.
    내가 나에 대해 불안하고, 자식이 스스로 극복방법을 찾으셔 시행착오를 거치는 시간조차 너무 아까운 거죠.
    게다가 모든 걸 계획대로 해야 직성이 풀리는 스타일이시기도 하고요.

  • 3. ..
    '12.11.4 2:50 PM (221.144.xxx.170)

    부모님 성격이기도 하고 자신의 삶이 없고 관심이 자식에게만 있어서요..
    겉으로 어느정도 맞춰주시되 원글님도 이제 성인이니 자신의 의중대로 나가세요.
    부모님도 언제까지나 당신 뜻대로만 끌고갈수 없음을 아셔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1 ㅇㅇ 18:40:02 45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고딩맘 18:37:40 59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ㅇㅇ 18:33:49 78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1 .... 18:33:27 139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1 이혼상태 18:31:09 187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169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3 스튜핏 18:28:25 305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199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58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404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3 18:20:45 126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621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2 ,, 18:13:07 766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2 우와 18:12:47 1,260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9 참을 인 18:11:55 510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2 ㅎㅎ 18:04:35 1,059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3 똑땅 18:03:26 182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386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0 ... 17:55:01 1,129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3 근데 17:53:47 248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396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13
1126350 심각한 아토피에 정보를 좀... 6 아줌마 17:51:16 254
1126349 특활비 의혹 최경환 구속영장 청구 고딩맘 17:50:31 90
1126348 쉽고 간단한 머플러 매는 방법 11종 유튜브 영상 혹시 필요하.. 17:48:48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