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애들이 타고나는게 80%이상 같아요.

ㅎㅎㅎㅎ | 조회수 : 3,492
작성일 : 2012-11-01 14:19:25

20%가 가정환경..

한 집에서 낳은 애들도 제각각이고 어쩜그리 백인백색인지 참 신기하지 말입니다.

공부잘하는것도  예체능소질처럼 타고나는거 같구요.

특히 수학이나 과학..

언어쪽도 타고난 애들이 확실히 잘하구요.

아무리 부잣집이라도 돌머리애 어쩌질 못하드라구요.

김성수 부인 찔러죽인 제갈씨도 엄청부잣집아들이람서요.

전에 다니던 회사사장 애들도 아빠는 스카이 나왔는데 애들이 하나같이 너무너무 공부를 못했거든요.

서초동에 살았는데 온갖과외다시키고 뒷바라지 너무 너무 열심히 해줘도 안되드라구요.

그런집 여럿봤어요..한집은 유학보냈는데..30살넘도록 계속 돈대줘야하고..학교는 계속 좋은대로 옮겨가긴했어요.

반면 어려운집에서 공부잘해서 의대가서 의사된애도 봤네요..근데 그집에서 그애한명만똑똑..부모도 전혀

머리좋고 그런집이 아니에요. 양현석도 그렇고..

가난한집이라도 아주 극소수 똘똘한사람은 잘살드라고요.그렇게 타고난듯해요.

부잣집애가 시집부잣집에 잘가고,사업밑천이나 수완을 타고나서 결국은 잘살가망이 많지만 공부잘하는건

어쩌지 못하는듯해요..

IP : 221.138.xxx.3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연구 보니
    '12.11.1 2:23 PM (220.126.xxx.152)

    과학적으로는 유전이나 타고나는 기질이 50%라는데요,
    좋은 기질을 주는 부모는 문화적인 소양도 높을테니
    그래서 80%정도로 느껴지나 봅니다.

  • 2. .....
    '12.11.1 2:26 PM (211.208.xxx.97)

    저는 요즘 95% 이상이라고 믿고 있어요.
    그래야 맘이 편해서...ㅠ.ㅠ

  • 3. ..
    '12.11.1 2:29 PM (175.205.xxx.15)

    저도 애기 낳아보니 알겠더라구요. 병원에서 응애하고 태어난 그 날부터 성격이 보이더니 아직 여전히 어리지만 신생아때의 성격이 그대로 가고 있네요. 전 타고나는건 얼마안되고 자라는환경과 노력이 대부분이라 생각했는데 애기키우며 생각이 바뀌었어요. 앞으로 내아이가 공부를 잘못해도 마음을 놓는법, 본인에게 맞는 길을 찾도록 도와주는법도 배워나가야겠지요..

  • 4. 동감
    '12.11.1 2:32 PM (222.237.xxx.246)

    유전과는 좀 다른 문제이지만
    자식을 키우면서
    타고난 성격이나 기질, 재능이 거의 99%라고 믿게됩니다.
    엄청난 환경의 변화나 큰 일이 있지 않는 한이요...

  • 5. 맞아요
    '12.11.1 2:53 PM (218.52.xxx.130)

    한부모 밑에서 똑같이 먹이고 가르쳤는데도 자식들 공부하는거 천자차이인 경우 많이 봐요 하물며 쌍둥이도 제각각.. 유전자의 영향 무시못하죠.. 부모가 성실하고 머리 좋으면 확률적으로 자식도 그럴 가능성이 높긴 합니다

  • 6.
    '12.11.1 3:17 PM (180.70.xxx.72)

    태교도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성철스님도 주례에서 임신한 며느리 스트레스받게하는건
    좋은 자손을 못볼꺼라하셨죠 그만큼 임산부의 건강이나 심리상태는 아주중요해요

  • 7. 저도
    '12.11.1 4:57 PM (14.52.xxx.59)

    90% 정도...
    애 둘 키워보니 어쩜 그리 다른지...근데 우리 친정도 그렇거든요
    교욱학 박사인 엄마와 새언니 지론이 이론은 이론,,현실은 현실 ㅠㅠ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843 남자가 마음에 있다 이말 무슨 뜻 21:26:57 12
1310842 냉부해다 11시로 바꼇내요 ㅠㅠ .. 21:24:27 47
1310841 손석희와 안나경은 왜 또 휴가래요? 3 뉴스 21:23:11 221
1310840 누리과정 사립유치원 지원이요 4 유치원 21:18:46 100
1310839 벽지시공 21:17:14 49
1310838 이런 경우 집도 남자가 사나요? 5 ... 21:15:17 346
1310837 공부 중요한 거 아니라면서 등수 받은 거 자랑하는 ..ㅎㅎ 2 이해는 하는.. 21:14:33 191
1310836 문재인정부 오고 확실히 안전해졌어요 1 이건확실 21:13:23 195
1310835 실온보관 무말랭이 상한건가요? 부지런 21:13:00 38
1310834 환자 있는 집은 난방을 어떻게 하나요 9 숭늉한사발 21:11:24 209
1310833 쌀대신 찐감자 식사 되나요? 4 떨어졌어요 21:11:20 148
1310832 강남재건축도 호가는 1억 내렸어요 3 ㅇㅇ 21:09:30 444
1310831 자녀들 대학 모두 보내신 선배님들~ 5 고2맘 21:01:48 654
1310830 알밤 태몽은 어떤가요? 4 ... 20:58:26 289
1310829 이똥형 ㅡ이재명 아내측 변호사 전화인터뷰 11 읍읍이 제명.. 20:58:25 582
1310828 좀전까지 핫했던 게시글 삭제됬네요... 3 .. 20:57:58 694
1310827 징징대는 것도 싫지만, 남보고 징징댄다는 표현을 하는 사람도 거.. 5 ㅇㅇ 20:57:24 309
1310826 백정각시놀음. 현재 몰카와 닮아있네요 .. 20:57:08 111
1310825 저는 시부모님이 집 사주신경우인데.. 10 이제새댁아님.. 20:56:40 1,253
1310824 이제 화창한 날씨는 끝인가요? 1 중국짜증나 20:47:12 269
1310823 부세조기는 내장 제거해서 굽나요 2 ... 20:46:12 127
1310822 이재명에게 ‘우리 아들’ 타령하는 혜경궁김씨.twt 13 점입가경 20:43:24 837
1310821 각질때문에 파데가 떠요. ㅠㅠ 스킨케어 어떻게 해야할까요? 15 ;;; 20:43:09 823
1310820 아들 결혼할 때 집 사줄 건데요... 22 언젠가 20:41:36 1,722
1310819 홍루이젠 샌드위치 맛 있나요? 17 ㅇㅇ 20:39:16 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