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명예훼손.... 잘한것인지......(글이 지워져서ㅜㅜ 다시 썼네요;;)

슬픔.... | 조회수 : 1,186
작성일 : 2012-10-31 13:01:41

에고ㅜㅜ

글이 다 날아가버렸네요ㅠㅠ

다시 정리하자면ㅜㅜ

퇴사한지.. 일주일되었어요..

아가씨때부터 어린이집에 근무해서 결혼하고 아이키울때 육아휴직 받은거빼고는....

15년쯤 된거같습니다.. 경력이 쌓인만큼 인정도받고...

작년에... 아는 원장님이 새로 원을 인수하였다고... 너무 힘들다고.. 도와주기를 원하셨고.. 여러가지로 생각해볼때  기존에 10년정도 다녔던 원에 계속다니는게... 저에게는 유리한 조건이었지만... 정으로 올 3월에 옮기게 되었습니다.

신설 원을 오픈한거처럼 일이 많았고 저도 아이키우는 엄마지만 거의 두달은 매일 늦게까지 일하고 토요일도 늦게까지 일하며  교실꾸미고 서류등등 원운영에 많은 도움을 주며 하루하루 힘든날을 보냈네요...

자고 일어나면 항상 심한 운동한 다음날처럼 온몸이 아팠지만 원이 안정되어가고 아이들도 많아지고 보람느끼며 보냈습니다.

발단은 제가 맡은 반의 엄마가 제가 아이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면서...힘들게 하고.. 소문내고 다니고...

하지만 원장님을 비롯 주변 선생님들도.. 소문들었던 몇명엄마들도 위로해주셔서.. 힘들었지만.. 그냥 넘어갔습니다.

각교실에 cctv도 있었고..  무엇보다 전 떳떳했으니까요....

근데 다시 그 문제를 관할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다시 일이 시작되었네요..

담당공무원이 나와서 조사하고.. 조사결과 아무죄가 없는것으로 밝혀졌지만...

문제의 엄마의 글이 내려져야만 일이 마무리된다고 해서... 원장님도 그 집에 찾아가고...방법이 없자..... 같이 집에 가서 문제의 엄마마음을 달래주자고 하시고... 전 그럴순 없다고..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현재는 제가 그엄마를 상대로 허위사실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한 상태고..

아직 조사는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문제의 엄마 아이도 행동도 이쁘고 말도 잘듣고... 많이 이뻐했고.. 물론다은 아이들포함  때리거나 다른 폭력적인 행동을 한적도 없었는데.. 이런일을 당해서 마음의 상처도 많이받고...

더욱 더 힘들게 하는건.....

 잘 알고 지내던 원장님이 정말 힘들어하시고 도와달라고 하셔서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커서....

정말 힘들게 고생하며..지금까지 왔는데... 원에서는 피해볼까 아무 조치를 취할 생각없고......

그래서 왠지 모를 서운함과 실망..그리고 화도 난 상태입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지.. 조언듣고자 글 씁니다. 

IP : 182.209.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참나
    '12.10.31 1:07 PM (221.146.xxx.243)

    님 보다는 원장이 고소해야 하는게 맞느네~
    사실이 아닌것은 판명이 되었으면 오히려 그 문제에 대하여 확실하게 원에서 나서야 하는데 쉬쉬 하는게 더 주변에서 안좋게 볼수 있다는걸 모르는군요.
    그런데 명예훼손 님보다는 원이 인정받기가 좋아요. 손해배상도 청구할 수 있고...
    조사받으러 다니면 님 골치 아플텐데...

  • 2. .....
    '12.10.31 2:11 PM (203.248.xxx.70)

    잘 하셨어요
    그런 문제 생기면 사실 고용주쪽에서 사용자를 감싸주는 경우는 별로 없어요
    님이 떳떳하고 그 쪽에서 인터넷등에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정신적으로 괴롭혀왔다면
    당연히 명예훼손이나 모욕으로 고소할 수 있습니다.
    요즘 블랙컨슈머들 너무 많고
    이번 일로 그 엄마도 세상 무서운 것좀 알아야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142 수능영어가 이렇게 쉽게 나오는거보니 앞으로 11:27:36 77
1126141 안내견학교에서 퍼피워킹으로 일년동안 강아지 돌봐주는거 어떨까요?.. 리트리버좋아.. 11:27:12 12
1126140 헬리오스 보온병 쌀강아지 11:26:02 26
1126139 살아가는데 좋은 습관. 뭐가 있을까요? 1 11:25:08 75
1126138 미술관 , 박물관 홈페이지 자주 애용하세요 ? 1 lush 11:23:30 28
1126137 베트남 호이안 몇일이면 적당할까요? 1 자유여행 11:22:12 36
1126136 인스타그램 접속이 안돼요 2 아이고 11:16:39 84
1126135 심장스턴트 하신분이나 잘 아시는분 조언부탁드립니다 1 48세 11:15:58 94
1126134 뭘해도 안기쁜거 다들 그러나요? 9 전업 11:12:08 399
1126133 콜롬비아 아기우주복 1번 2번 둘중 뭐가 이쁜가요? 6 거의 같지만.. 11:07:36 123
1126132 시판 불고기 양념. 그대로 써도 맛이 있나요? 뭘 더 첨가해야하.. 6 ,,, 11:07:11 262
1126131 OCN 블랙 현실 비판이 대단한 드라마네요 3 대박 11:06:32 253
1126130 (그랜저 IG) 자동차 시트 색상 선택 도와주세요~~ 자동차 11:03:26 55
1126129 live)뉴스신세계.같이 봅시다 2 님들 11:03:13 73
1126128 가족 해외여행에 시부모님이 항상 같이 가시려고.. 20 11:02:23 1,139
1126127 1월1일 제주도 사람 많은가요? 성수기 요금 받아요? 2 ㅇㅇ 10:59:28 160
1126126 담배 끊게 하는 방법 뭐 있을까요 ㅜㅜ 12 파인애플 10:57:14 380
1126125 낙지김치죽 비법좀 알려주세요 2 베베 10:53:50 329
1126124 오늘 아침, 추운날씨에 걸어서 무릎이 아픈데 뭘할까요? 2 ㅇㅇ 10:52:33 244
1126123 격 주 토요일 도우미 아주머니 쓰고 싶은데 도와주세요~ 4 ........ 10:51:30 317
1126122 지안이가 자기 엄마 닮아 도둑심보로 아주 맹랑하네요? 5 황금빛인생 10:51:17 907
1126121 초등아이 도수있는 물안경을 어디서 살수있을까요? 5 .. 10:49:09 129
1126120 이런 며느리감 어떠세요? 20 .. 10:48:23 1,711
1126119 경기도 평택시 도일동에서 실종된 송혜희양 2 옴마 무서워.. 10:46:32 775
1126118 “기득권부터 내려놓아라”…문재인 케어 반대 집회에 비난 여론 7 .. 10:42:07 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