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잔치가야하나 .....

사춘기 | 조회수 : 1,687
작성일 : 2012-10-30 16:16:49

전 결혼을 일찍해서 벌써 큰애가 초등고학년입니다.

결혼 늦게한 친구가 오랜만에 연락이 와서 반갑게 카톡을 했지요...

안부를 묻고 아이들은 잘 크냐  하고있는 일은 잘하냐... 그러다가 바로 둘째 파티를 한다며 초대한다는거에요

뭔,,,파티...??

둘째가 돌이 되었는지...

강남의 특급호텔에서 한다구 와서 맛난 뷔페먹고 가라는데....

하나도 반갑지가 않네요,,,

저두 애 둘 키우면서 돌잔치했지만 친구들은 부르지않고 양가 식구들끼리 식사만한거라

그 친구도 저희 아이들 돌잔치에 오지 않았었고...제 결혼식때도 그친구는 미국에서 연수하느라 오지 않았었거든요...

게다가 그친구 큰애때에도 불렀어서 큰맘 먹고 (그떄도 아주 좋은 호텔에서 한다가에___)20만원 들고 애 둘데리고  낑낑거리고 갔었는데....

제가 애들을 다 키우고 나니  이런것도 번거롭고 하나도 안반가워요....

그냥 웬만한 웨딩홀이라면 그래도 부담없이 갈텐데 아주 멋진 특급호텔이니 진짜 부담스럽네요.....ㅠㅠ 

IP : 175.210.xxx.22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0.30 4:19 PM (60.196.xxx.122)

    원글님 결혼식, 두번의 돌잔치에 한번도 성의표시 한적 없는 친구인데
    뭐하러 가나요?
    그리고 안가셔도 그쪽에서 크게 서운해하지 않을거 같아요.
    서운해 하면 진짜 양심도 없는거구요!
    가지 마세요~

  • 2. ...
    '12.10.30 4:20 PM (1.244.xxx.166)

    저라면 안갈것 같아요.
    그렇게 그쪽에서 우리잔치에 왔는지 따져볼 정도 관계같으면요.
    거기다 큰애때도 가셨다하고.

    정말 마음에서 우러나와 축하해주고 싶은 자리만 갑니다.

    강남특급호텔가서 자기들이나 기분 실컷내라지요.
    돌반지값이면 그냥 좋은데가서 온식구 외식하되는건데.

  • 3. ,,
    '12.10.30 4:22 PM (72.213.xxx.130)

    돌잔치는 사실 곁다리죠. 안 가도 죄책감 가질 필요없어요.

  • 4. ㅍㅍㅍ
    '12.10.30 4:22 PM (221.146.xxx.243)

    좋은 친구 같으면 안부른건 님이 부르지 않은거니 갈수도 있을것 같은데요.
    손해라는 계산이 서면 안 가시고 안보는게 정답이겟지요

  • 5. ....
    '12.10.30 4:24 PM (211.179.xxx.245)

    특급호텔에서 하는건 그집 사정이죠
    호텔에서 하면 부담되고 부조도 더해야 된다는 그런 마음 가지는게 더 이상해요
    원글님 친구는 하는 행동이 괘씸하니 -_-
    부조금 오만원에 가족나들이 하고 오세요
    맛난 뷔페 배불리 드시고~

  • 6. 사춘기
    '12.10.30 4:30 PM (175.210.xxx.225)

    저두 좋은맘으로 그친구 큰애 때에는 갔었어요
    제가 차가없어서 지하철 두번 갈아타고 애 둘 데리고 정말 좋은맘으로 갔었답니다
    제 경사에 왔었는지 안왔었는지..이런거 신경 안쓰고... 제가 결혼을 일찍해서 그래도 자기일 열심히해서 어느정도 자리잡고 결혼한 친구가 저 잊지않고 불러준것도 고마워 신나게 갔었답니다.
    물론 워킹맘으로 바쁘기도 하겠지만...단지 이렇게 뜬금없이 둘쨰 돌이라고 연락 몆년 만에 다시해서 오라하는게 전 좀 서운해서요.....

  • 7. 친구간에
    '12.10.30 4:31 PM (203.142.xxx.231)

    초대안해도 옷이라도 사주거나.. 그런경우도 많은데 하나도 신경안써준 친구라면.
    저라면 일이 있다고. 시댁제사나 뭐 아니면 가족여행이나.. 그런 핑계대고 안가겠습니다.

  • 8. 사춘기
    '12.10.30 4:38 PM (175.210.xxx.225)

    그러게요....전에 애기 데리고 결혼식 가는것도 민폐란 얘기를 하도 들어서....고학년 애들 둘 데리고 가려면 20만원은 가지고 가야하는데...솔직히 제 행사에 왔냐 안왔냐를 떠나서 부담되는게 사실입니다...
    좋은맘도 한번이구....이렇게 둘째 까지 부를줄은 몰랐거든요...
    바보같이 갑자기 우리공주 파티에 와~~ 하는 말에...그래하고 대답을 해버려서리.....ㅠㅠ

  • 9. 저도 오늘 ㅋㅋ
    '12.10.30 4:53 PM (203.248.xxx.229)

    님은 둘째죠? 제 친구는 셋째예요~ 전 아직 아이가 없습니다. 아주 빼도박도 못하게 카스에다가 글올렸더라구요~ 너 언제 뭐해?놀지? 와서 밥이나 먹어! 셋째 돌이야~ ㅋㅋ 아오! 제대로 빡쳤습니다.(표현 격해서 죄송해요 ㅠㅠ)

  • 10. 사춘기
    '12.10.30 5:08 PM (175.210.xxx.225)

    정말 카톡이 문제에요....아~ 윗님 정말 심정 백만배 이해갑니다....
    저두 격한표현 좋아해요....^^ 제가 위로해 드리고 싶네요.....

  • 11. ...
    '12.10.30 5:30 PM (110.14.xxx.164)

    그냥 축하한다 고 하고 약속있다거나 하고 가지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666 반대로 사진이 잘 나오는 경우요ㅜㅜ 1 .. 15:32:43 40
1128665 평생 아끼고 살아봤자.. 2 인생허무.... 15:30:47 339
1128664 애들이 몇살(몇학년)쯤되어야 맘편하게 회사 다닐수있나요 111 15:30:30 43
1128663 해외에 손자 아기 15:30:06 58
1128662 부모가 바람피면 자식도 바람피는 경우 많지않나요? ... 15:29:38 56
1128661 북한산 근처 아파트 공기 좋겠죠? 공기 15:25:20 55
1128660 중국 외교부 기자회견 번역 ... 15:24:37 95
1128659 여기게시판좋아해서 자주오는데 12 기레기출신 15:24:21 226
1128658 달라졌어요 조선미 상담사님 팟캐가 있네요 1 .. 15:24:12 118
1128657 종합병원에 있는데요 2 개인정보 15:23:34 115
1128656 믿을만한 양파즙파는곳 있나요? 3 ... 15:23:24 61
1128655 할매들이 중국에서 기자들 맞았다는 얘기중이길래 3 버스안에서 15:23:13 237
1128654 아이가 반 친구 초대를 받았는데 9 힘들어요 15:17:45 346
1128653 재건축초과이익 환수금제도 뭔가요? ^^ 15:17:21 55
1128652 저도 플랜다스의 계 참여했어요 9 ... 15:16:13 220
1128651 태아보험 어떤가요(암진단 추가) ss 15:15:59 38
1128650 맞벌인데 시어머니때문에 기분 나쁘네요 222 15 .. 15:15:25 777
1128649 엄마의 예쁜말 좀 들려주세요 상처많은딸 15:15:15 105
1128648 케익 한판 다 먹으면 칼로리 어떻게 되나요? 4 칼로리 15:14:00 265
1128647 뉴비씨 live 인터뷰)안호영의원 2 3시시작 15:11:37 77
1128646 공부가 유전자라는건.. 14 ollen 15:06:30 1,039
1128645 후토스 Lll 15:05:32 66
1128644 정시박람회 왔다 가요 3 재수생맘 15:05:03 368
1128643 자동차 깜박이 알려주세요. 11 .... 15:02:39 360
1128642 중학생 교복 가격문의 1 ........ 15:00:23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