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10월 30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만평

세우실 | 조회수 : 426
작성일 : 2012-10-30 08:23:09

_:*:_:*:_:*:_:*:_:*:_:*:_:*:_:*:_:*:_:*:_:*:_:*:_:*:_:*:_:*:_:*:_:*:_:*:_:*:_:*:_:*:_:*:_:*:_

애시당초 인종忍從의 덕을 안고
태어났기에 강물은,
그해 가뭄에 뿌리 잘린 나무로 잦아들었고
폭우가 쏟아졌을 때는
콜레라 걸린 누이처럼 피똥을 쏟았지만

거짓 없이
하늘이 시키는대로
화창한 봄바람과 스산한 가을비
여름날의 천둥과 겨울날의 눈보라 속에
고통을 씹으며 금수강산을 수놓았다.

똥오줌을 버리는 자
독약을 뿌려 괴물을 만들고
토사를 쌓아 흐름을 막아도
생명의 끄나풀을 놓치지 않고
버티어온 유구한 세월

여린 몸짓으로 바위 사이를 돌 때마다
손을 흔들어 준 것은 귀여운 가랑잎들
부드러운 몸통 파르르 떨며
목을 적시던 노루
산새는 따라오며 고운 노래를 불렀다.

비좁은 골짜기를 구르고
너른 들판을 지나
애오라지 다다른 곳은
풍요로움이 넘치는
바다였지만

다시 구름이 되어 떠돌다가
그리움을 못 이겨 내려앉은 곳은
풀과 나무
가난한 차돌이와 순덕이가
기다리는 마을이었다.

다시 만나서 기쁘구나.
부둥켜 안고 춤을 추고 있을 때
높고 음습한 빌딩 안에서
울려오는 불길한 풍악소리
그에 섞여서 들려오는

저승사자의 기침소리,
벼락보다도 더 큰 폭음
부릉부릉 굴러오는 캐터필러
산천이 순식간에
회칠한 괴물로 변해버리는 것을

천수보살도 막을 길 없는
못난 공룡들의 폭거
태양마저 숨어버린 하늘 아래서
자동차와 선박을 안주로 하는
운명의 연회가 벌어지겠구나.

아버지! 살려주소서.
낳아서 길러준 자식들이
우리를 죽이려 하나이다.
패륜의 무리들이 도끼를 번뜩이며
다가오고 있나이다.

살려주소서!


   - 리명한, ≪살려 주소서!≫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10월 30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10/29/20121030_01200103000004_R02.jpg

2012년 10월 30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10/29/20121030jang.jpg

2012년 10월 30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1030/135151057296_20121030.JPG

2012년 10월 30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10/29/bbuheng201210292048170.jpg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댓글만 봐도 진단이 나오는 것을...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시형
    '12.10.30 8:49 AM (211.234.xxx.21)

    친일파특권층을 없애야 진정 특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020 역시 탁모씨의 기획이군요. @@ 08:41:14 22
1130019 이니 하고 싶은거 다해~ 12.16~12.17(토~일) 1 이니 08:37:14 21
1130018 서울인데. 오늘 운전 하시나요? 1 서울 08:35:05 131
1130017 국민분노가 하늘 찌르네요.오늘벌써2700명추가! 5 새로운청원 08:33:31 302
1130016 세수 안한 상태에서 팩하는 거 괜찮나요? 세수 08:29:46 45
1130015 외신: ‘미들 파워’ 국가로 진화하는 한국 (ASIA TIMES.. 3 ㅇㅇ 08:29:32 258
1130014 아침 챙겨드세요? 2 08:28:30 169
1130013 환경미화원과 경비원님 패딩 어느 브랜드 좋아하실까요? 670 08:26:14 123
1130012 중국 구채구 궁금 08:21:42 97
1130011 교황"선정보도,편파보도는 큰 죄악" 3 엄지척 08:13:29 256
1130010 자식 입장에서 느끼는 부모로부터 받은 사랑이란 3 사랑 08:11:30 457
1130009 대만 호텔 추천해 주세요.. 2 자유여행 08:03:43 152
1130008 안식년에 대해 알려 주세요 기차 08:00:52 145
1130007 단독]나는 왜 한의사를 그만두려 하나 3 ........ 07:58:59 908
1130006 김광수기레기의 허겁지겁 기사 수정 13 richwo.. 07:54:15 885
1130005 재봉틀 쓰시는분 2 유리병 07:52:18 161
1130004 요즘 애들은 쿨한 엄마를 최고라고 생각하던데요 5 엄마 07:41:01 792
1130003 뉴스공장-중국통신원연결했어여! 13 ㅇㅇ 07:34:12 888
1130002 문재인해법: 진정성으로 다가서는 한중관계복원과 항일건국뿌리찾기 4 4일동안 보.. 06:44:41 334
1130001 눈길에 등산화 신겨도 될까요.. 2 초등아이 06:42:29 772
1130000 "페미니스트가 아닌 착한 남편은 불가능해요" 3 oo 06:40:51 428
1129999 LA성당 여쭤봅니다 스냅포유 06:23:56 144
1129998 '나는 부모 사랑 많이 받고 자랐다' 하시는 분 24 사랑 06:19:11 2,921
1129997 이런 부모가 실제로도 있네요 ㄷㄷㄷ 7 미친 06:18:48 3,964
1129996 카톡친구 목록에 바로 뜨게하는 방법이 뭔가요 3 ㅇㅇ 05:42:34 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