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 이제 정말 짜증나요. 특히 장터의 고구마와 귤

울컥 | 조회수 : 3,675
작성일 : 2012-10-29 18:08:06

귤하고 고구마 말이에요.

상품화 안되는 크기의 것들을 시세보다 두배쯤 받는거 같아요.

산지에 사셔서 서울 마트를 안와보셔서 그러는건지,

누가 그걸 산다고 생각만해도 짜증이 납니다.

장터에서 귤이나 고구마 사시려는 분들,

일단 집 주변 마트나 시장에 한번 나가보고 생각하세요.

IP : 124.54.xxx.1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과일
    '12.10.29 6:09 PM (210.216.xxx.247)

    가게서 귤 한박스 12000 던데

  • 2. ㅠ.ㅠ
    '12.10.29 6:11 PM (39.112.xxx.208)

    저두 샀어요. 모양도 그렇지만 일단 너무~~~~~ 맛없는 고구마......잔뜩 사서 더 슬퍼요.........ㅠ.ㅠ

  • 3. 제발
    '12.10.29 6:16 PM (124.61.xxx.39)

    꼬마귤 판매 안했으면 좋겠어요. 제주도에선 상품가치 없다고 반출금지라고 하던데요.

  • 4. ....
    '12.10.29 6:16 PM (115.41.xxx.171)

    많이 사서 결국 버리고 그러다 보면 그냥 동네서 먹을만치 사는게 이익이란걸 일찌감치 깨닫고 이제 발길도 안 해요

  • 5. ..
    '12.10.29 6:27 PM (110.14.xxx.164)

    저도 가격은 둘째치고 상품가치 없는거 큰거 작은거 마구 섞어서 파는거 보고 질렸어요
    비싸도 동네서 조금씩 사먹는게 최고에요 버리는거 없고요 맛없으면 환불도 되고요

  • 6. 호박고구마
    '12.10.29 6:58 PM (210.105.xxx.167)

    할머니가 정성스럽게 키운고구마 꿀물이 줄줄 나온다고 넘 맛있다고해서 20kg 사서 일주일 펄처 말리고 있는데 처음부터 상처난게 많아 날마다 한두개씩 버리고 오늘 좀 구워보니 아무 맛이 없네요ㅠㅠ이런 고구마는 처음이네요.

  • 7. 작년에
    '12.10.29 7:13 PM (121.148.xxx.172)

    작년에 귤사서 정말 아이들이 쳐다도안보는 귤,
    결국에 썰어서 귤차로 만든 기억이 있어
    장터에서는 안사고 지마켓이나 옥션에서...

    그리고 호박고구마는 직접 보고 삽니다.
    여기 장터 농산물 한번도 재미를 못봐서...

  • 8. 저는
    '12.10.29 7:55 PM (180.70.xxx.194)

    몇일전 꼬마귤 15.000원짜리 두박스 샀는데..
    과즙이 별루없어 맛이 싱겁네요..
    상한것도 엄청많구요..바로딴거라는데..이리 빨리상할까요?

  • 9. 그래서 장터에
    '12.10.29 8:45 PM (58.121.xxx.66)

    후기를 솔직하게 써 주시는 분들이 계셔야해요..그런데 솔직하게 후기 썼다가 판매자에게 된통 당한 적이 있어서..무서워요..자주 등장하는 분이고..으..

  • 10.
    '12.10.29 8:51 PM (218.48.xxx.236)

    저도 예전에 맛있단귤 한상자 주문했었는데
    완전 에휴~
    그때 동네엄마들 놀러와 있을때 택배가와서 좀 나눠주려 상자열었다 창피해서,,,
    낑깡크기부터 남자 주먹만한 크기에 유기농도 아닌것이 표면은 검은 점들이 다닥다닥 붙어 더러워 보이고 ,,
    완전 거지보따리 펼친기분,,,
    동네엄마들 나를 참 불쌍하게 처다보는데,,
    차마 나눠주기에도 민망한,,,,
    그담부턴 옥션 지마켓 사용합니다
    절대 안사요

  • 11. 저도
    '12.10.30 10:12 AM (121.162.xxx.165)

    주문 댓글 많아서
    저도 줄서서 무농약 노지 꼬마귤 구매했는데..
    허연 약품같은게 묻어 있더만요
    엄청 못생기고
    딸 아이는 낑깡 같다고 할 만큼 작고,,
    상품가치 전혀 없는 것들 15000원이나 주고 사서
    속상했어요
    동네에서 조생귤 8개 천원 하던데..
    그거 사먹는 게 100배 낫겠어요

  • 12. joen
    '12.10.30 3:24 PM (61.78.xxx.173)

    작년에 고구마 샀었는데 이건 뭐 반은 버리고 반은 무서워서 못먹을 정도의 크기... ㅡㅜ
    그이후로 장터 쳐다도 안봐요

  • 13. 참지말고
    '12.10.30 4:13 PM (121.179.xxx.158)

    반품해요.내 돈 건강은 소중하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812 진료확인서 비용 내나요? 1 학교제출용 18:07:39 13
1224811 사실혼과 동거의 차이? 3 때인뜨 18:06:33 71
1224810 오늘 생일이네요.. 1 ... 18:05:05 36
1224809 유산후 병원에서 루프를 권해요 3 조언절실 18:03:05 93
1224808 화소반 어때요?이가 잘나가나요? 살림재미 17:59:25 80
1224807 체내 칼슘 마그네슘 과잉 17:58:31 205
1224806 고2 딸아이가 전학가고 싶어해요 2 수연 17:56:51 275
1224805 작은방 에어컨 추천 부탁드려요 1 토마토 17:55:06 66
1224804 'GMO 완전표시제 시행 촉구' 청원답변 snowme.. 17:51:34 100
1224803 여가부 ''낙태죄 조항 재검토해야''…헌재에 첫 폐지 의견서 ㅇㅇ 17:49:26 66
1224802 잠실엄청 떨어지고있네요 8 .. 17:47:17 1,451
1224801 봉하 추도식 자봉다녀왔습니다 4 김경수 17:47:11 345
1224800 오늘다스뵈이다 정청래나오네요 3 ㅇㅇ 17:45:30 166
1224799 노사연 부부 최민수 부부 너무 이쁜거 같아요 11 새댁 17:45:29 863
1224798 부고수님들 지방에 16평짜리 ㄴㄴ 17:45:29 109
1224797 마흔 넘어 새로운 친구 가능한가요? 6 ddddd 17:36:11 577
1224796 사먹는 김치 3 김치 17:35:43 465
1224795 인터넷 배송 며칠이나 기다리세요? 3 배송 17:34:49 110
1224794 김경수..... 또 또 또 26 붕어 17:33:48 1,646
1224793 뭐라고 얘기해줬어야 하나요? 3 답답이 17:31:24 256
1224792 조리원 패스하고 입주도우미 4주 괜찮을까요? 8 ,, 17:31:13 490
1224791 조용히 이혼을 준비하고 싶습니다. 16 00 17:31:10 1,578
1224790 '리비아모델' 밀던 볼턴, 심각한 표정으로 한미정상 응시 '포착.. 3 ... 17:29:37 725
1224789 이재명은 결국 다 드러날거라 확신하는데 13 .... 17:23:24 634
1224788 들어올 세입자가 전세대출을 한다는데요 문제가 생겼어요 12 전출 17:22:20 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