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스트레스 풀려고 달려드는 댓글을 보며

댓글 | 조회수 : 1,873
작성일 : 2012-10-28 14:20:55

이곳은 딸이 엄마에 대해 부적절한 내용을 쓰면 벌떼같이 달려 들어 그 딸을 죽어라 공격하고
엄마입장에서 딸에 대해 섭섭한 감정을 올리면 그 어머니는 어떤 사람이었나를 떠나 벌떼같이
비난받는게 이곳의 희안한 행태입니다.
그들보다 부족한 사람들이 마치 글쓴이의  선배나 스승인양 훈계하고 가르치고 마구 도마질해 댑니다.
단순히 어딘가에 털어놓지 못할 마음의 앙금을 이사람 저사람에게 못털고 이곳에 올려 마음을
비워보려 할터인데  이빨을 곤두세우고 달려들어 아작을 냅니다.
글쓴이 입장에서 보면 어이없을 댓글과  내용들로 말이죠.
이곳에 올리지 못한 무수한 이야기들이 있음에도 그 이면을 알지 못한채 날을 세우고 상처난 사람에게
마구 도마질을 해댑니다.
그렇게 스트레스를 푸는것 같다는 어떤분의 말씀이 맞는것도 같아요.
누군가에게 평가받으려고 올리는것도 아닐텐데 어느샌가 댓글러들은 자신들 구미에 맞게 평가내리고

게다가 훈계까지 합니다.
상처받은 영혼에게 그저 따뜻한 위로의 한마디가 필요하듯이 날선 훈계는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먼저 산 사람으로서의 선배로서의 따뜻한 충고는 마음의 위로와 내 자신을 돌아보는 자기 반성의 시간을

 갖게해 줄수 있겠지요.

그러나 굳이 자기 감정이입까지 하면서 글쓴이를 통쾌하게 괴롭히고 있구나 라는것을 느끼게 하는 댓글에

또 다른 댓글러로서 너무 한다는 생각을 갖게 하는 글들이 있습니다.

그럴때는 사람이 참 잔인하구나 이런생각도 들구요. 

보이지 않은 인터넷 공간에서 사람에 대한 애틋함을 가지고 댓글로 공격하지 않았으면 하는게

댓글을 보면서 느낀 생각입니다.

IP : 182.209.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래도 가끔은
    '12.10.28 2:21 PM (112.149.xxx.115)

    주옥같은 댓글들이 있어요.
    전..
    죽자는 글은
    이분도 살기 힘든갑다 하고
    주옥같은 글은 감사히 가슴에 새김니다.

  • 2. 주옥같은
    '12.10.28 2:24 PM (182.209.xxx.132)

    글에 글쓴이는 감사하고 삶에 또 다른 힘을 얻겠지요.
    아마 그분께는 마음속에 감사가 전해질거라 믿고 있어요.

  • 3. 공감
    '12.10.28 2:32 PM (180.69.xxx.100)

    제가 느끼는 바입니다.
    보이지 않는 인터넷상이지만 그렇게 자기 분풀이로 아작내는 글을 올리는 사람을 보면 안타깝습니다.
    순간은 시원하다 느낄 수 있지만 자기 자신의 인격을 좀먹는 행위라는 것을 생각하셨으면......

  • 4. ㅇㅇ
    '12.10.28 3:37 PM (175.121.xxx.32)

    얼굴 안보이고 익명이라고 막말하고 배설물 쏟아내는 건 뭐 스스로 쓰레기 인증이죠
    걍 속으로 쯔쯔..혀차고 갑니다.현실에서는 멀쩡한 척 하는 진정한 정신병자들이죠..

  • 5. ㅇㅇ
    '12.10.28 4:09 PM (222.112.xxx.245)

    저도 요즘 좀 그런 느낌을 많이 받아요.

    그래도 가끔 좋은 글들과 이성적인 글들이 있어서 위로를 받고
    많은 정보들이 있어서 골라서 볼 필요가 있겠구나 싶어요.

    어제 그 비위생 어머니 글에 번호 붙어서 글썼다고 그 딸을 문제있는 것처럼 모는 댓글까지 나오는거 보고
    정말 놀랬습니다. 저정도로 무식한 사람들이 글을 썼다는게요.
    오히려 그렇게 글쓰는게 무슨 가을날 수필쓰는 글도 아닌 그런 글에는 간결하고 이야기하기 좋은
    근거를 가지고 얘기하는 글인데
    그저 엄마에 대한 비판을 했다고 그 번호 붙어서 쓰는 차분한 글조차 그렇게 문제있는 글처럼 모는 거 참.

    다른 글들에서 그런 번호 붙어도 아무도 그걸로 딴지거는거 본적도 없는데 말이지요.

  • 6. ㅇㅇ
    '12.10.28 4:10 PM (222.112.xxx.245)

    여기서는 그저 시댁이나 욕하고 시어머니 욕하고 남편 욕하는게 최고의 진리구나 한번 또 느껴요.
    며느리 욕하거나 올케 욕하거나 친정어머니 욕하는건 정말 가능한한 피해야하는 일이구나 하구요.

  • 7. ㅇㅇ
    '12.10.28 4:14 PM (222.112.xxx.245)

    어차피 다 그 여자들이 그 여자들인데.
    여자들이 딸이고 며느리가 되고 올케가 되고 시어머니가 되고 친정어머니가 되는건데
    입장에 따라서 댓글 반응이 너무 다른게 가끔 정말 이해가 안되더라구요.

    막장이면 그냥 막장이고 게으른 사람이면 그게 시어머니든 친정어머니든 마찬가지인데.
    오히려 시어머니 게으른거야 합가하는 거 아니면 크게 문제될거 없지만
    친정어머니가 게으른거야말로 오히려 본인한테 훨씬 더 자라면서도 문제고
    남아있는 다른 가족들 걱정까지 되는 그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그저 시어머니 욕이라면 다같이 달려들어서 게으르다고 무식한 시어머니라고 욕하면서
    친정어머니라고 그 딸까지 정신문제있는걸로 몰고
    게시판에서 엄마 욕하는 나쁜 딸로 매도하고.

    도대체 이곳에서 시어머니 남편 딸 욕하는 그런 여자들은 그럼 나쁜 여자 아닌가요.

    익명 게시판의 힘을 빌어서 평소 하지 못했던 답답한 속사정을 털어놓고
    가끔은 이게 정상인지 올바른게 뭔지 묻는 그런 글들을
    이성적으로 판단하는게 아니라 시댁이냐 아니냐에 따라 반응하는 댓글들이 지겨워지기 시작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08 도우미 아주머니가 치마를 망쳐놨어요 1 심미 11:50:19 65
1224007 우리나라 기레기패싱 너무 다행이예요. 1 .. 11:49:01 52
1224006 타조알처럼 생긴 천연비누 비누 11:46:57 32
1224005 생일을 가족들이 모르고 지나갔네요 5 고민중 11:46:16 137
1224004 아이들끼리의 약속 함부로 깨는 친구애들에 대해 어떻게 말해줘야 .. 내참 11:44:47 64
1224003 北, 1만달러 요구 가짜뉴스로 드러나 3 라잖아요 11:44:22 118
1224002 시크릿마더에서 그 넙적한 엄마요.왜 한부모가족으로 살아요? 3 시크릿마더 11:41:39 139
1224001 저 지금 대진침대로 멘붕이요 2 도와주세요 11:40:45 357
1224000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1만달러 요구 안해&qu.. 2 ... 11:38:45 228
1223999 고1 학원비 얼마나 쓰세요? 5 11:38:42 210
1223998 가슴은 유전인가..? 8 아닌가 11:38:13 199
1223997 LG vs 삼성 6 흠... 11:36:01 195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2 바비 11:33:31 160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4 죄명깜빵 11:29:58 186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221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7 ㅇㅇ 11:23:54 598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9 .. 11:23:53 652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43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41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6 ㅁㅇ 11:17:39 763
1223988 계란껍질 1 질문있어요 11:16:42 106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4 ........ 11:16:03 426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940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5 .. 11:11:32 555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5 으쌰쌰 11:04:02 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