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문제의 장터 귤

| 조회수 : 2,392
작성일 : 2012-10-27 20:47:00

판매자한테 쪽지보내고 읽지 않아서 문자보내고 기다리는 중이었는데

아래 글 읽다보니 정말 화가 납니다.

10kg 한상자를 시켰는데 반 조금 넘게 채워져서 왔어요.

귤에 하얀게 묻어 있길래 곰팡이가 핀줄 알고 깜짝 놀랐는데

자세히 보니 너무 오래되어서 마른 것이더군요.

저 제주도 여행할 때 이런 귤을 밭에 그냥 뿌리는 것 본 적 있어요.

어떻게 이런 귤을 돈받고 팔 수 있는지 이해가 안가요.

귤 주문한지 열흘 넘어 와서 이 모양이길래 최근 게시글 찾아보니 귤값도 그 사이에 내렸더군요.

아니 그럼 제가 말 꺼내기 전에 차액은 돌려줬어야 하지 않나요?

대체 열흘 지나 보내면서 오래되고 새파란 귤을 절반만 넣어 보낼 수 있는 마음은 어디서 나오나요?

장터의 그 칭찬하는 후기들은 다 뭐죠?

이 귤을 다시 반품해야 하는 수고와 노동이 아까울 뿐입니다.

옥션이나 지마켓 이용 안하고 여기서 산 이유는 하나입니다.

조금 더 신경써서 보내지 않을까 해서요.

앉아서 택배로 받아 먹는 사람이라 늘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으로 샀는데 저 호구였군요.

 

IP : 1.232.xxx.2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으악 진짜 속상하실듯.
    '12.10.27 8:49 PM (59.7.xxx.206)

    전 솔직히 장터 물건들 비싸고 별로 좋아보이지도 않아서 주문 안해요.

  • 2. 옥션에서 사도
    '12.10.27 8:51 PM (59.7.xxx.206)

    그런 귤은 안와요, 그리고 판매자한테 따지면 보상(?)도 해줘요.

  • 3. 솔직히
    '12.10.27 9:05 PM (124.61.xxx.39)

    꼬마귤 파는것도 이해안돼요. 제주에선 품질저하를 우려해서 일정 이하의 사이즈는 팔지 않는다고 들었는데..
    제가 시켜본 꼬마귤은 정말 판매못해서 버리는 사이즈였어요. 넘 작아서 화가 날 지경이었음.
    유기농인가, 유명하다고 자자해서 시켜본 귤도 넘 작아서 어이없었어요. 댓글은 호평일색이던데... 요즘은 안파는듯하네요.

  • 4. ...
    '12.10.27 9:13 PM (121.147.xxx.155)

    어디귤인가요? 공유해주세요~~
    저도 장터에서 주문해서 먹어봤는데 맛있어서 또 주문하려고 했는데
    그런일도 있으셨군요...

  • 5. 낑강
    '12.10.27 9:46 PM (58.231.xxx.11)

    전 옥션에서 말슴하신거 샀다가 얼었다 녹은거 묵은걸 보냈는지 하옇든 도저히 못먹는걸 보냈길래
    교환신청해서 새로 받았는데 제데로 왔네요....그냥 품질이하의 상품들이 한쪽에 몰려있다가 제가 운이없어서 받았겠거니합니다. 일부러 그런것만 보냈을린 없을거고..ㅎㅎ..근데 같은 판매자가 아닌지 모르겠네요..내용이 ㅎㅎ

  • 6. 공개해주고
    '12.10.27 10:05 PM (222.102.xxx.17)

    환불받아요..

  • 7. ㅇㅇ
    '12.10.27 10:43 PM (1.236.xxx.61)

    하얀건 칼슘제라던데 ᆞᆞ

  • 8. ..
    '12.10.27 11:03 PM (203.100.xxx.141)

    과일은 마트나 과일가게 가서 사세요.
    택배비까지 내면서 굳이 그런 귤을 사 드시는 건지 이해가 잘 안 가요.^^;ㅣ;;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04 다스뵈이다 4회 옵션열기 MB 집안기사 자원사기 등 midnig.. 05:06:26 3
1129003 예전에 시계 판 그 기자요 청와대는 성.. 04:37:30 98
1129002 상간녀 집 현관 국가유공자라는 팻말?에 똥을 발라놓고 왔습니다 3 04:09:08 422
1129001 하루에 환자 19명만 받는 치과의사.... ㅇㅇㅇ 04:08:54 250
1129000 슬빵 유대위 억울해서 어째요 잠이안와서 03:56:33 166
1128999 중고등 아이 해외여행 가까이 어디가셔요 .. 03:40:36 60
1128998 인도네시아 6.4 강진, 쓰나미가능성도. 1 에휴 03:35:15 403
1128997 82레벨은 어떻게 업 되는건가요? 1 어떻게 구분.. 03:19:52 159
1128996 투피스 예쁜 브랜드 있나요?? 1 궁금 02:54:35 122
1128995 기자들, 웃기네요 7 초코 02:42:49 474
1128994 엑셀고수님 계신가요 4 사철 02:24:36 256
1128993 8살 아이 거짓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6 mm 02:13:57 603
1128992 강남 고급빌라에 왜 사는 걸까요? 10 .. 02:08:56 1,765
1128991 백인이 세계를 정복한 이유? 체력! 6 궁금 02:07:00 748
1128990 약점잡혀 내몰리게 생겼어요 한번만 봐주세요 6 글쓴이 01:58:35 1,152
1128989 소금에 절인 생굴이 2주됐는데 먹어도될까요? 4 ... 01:56:09 460
1128988 목공장 반장 선거 포스터 보셨나요?? 9 적폐청산 01:52:52 636
1128987 패션의 완성은 분위기.. 적당한 몸매.. 그냥 긴 잡설.. 9 .... 01:50:56 1,397
1128986 자동차 다이렉트보험 명의가 카드명의자로 됐어여 ㅠ ㅇㅇ 01:47:29 90
1128985 임신했을 때 호르몬변화로 기분변동 생리전증후군과 비슷한가요? .... 01:39:56 111
1128984 대퇴부 부분이 4 ㅇㅇ 01:33:28 343
1128983 한국 사람이면 공감하는 이야기들 특히 여성들 ... 01:19:01 547
1128982 문 대통령이 중국인에게 남긴 결정적, 인상 깊은 모습이라네요 10 널리알리자 01:14:48 1,802
1128981 다스 회장 운전기사 인터뷰 ... 01:11:54 305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3 오늘도 돈벌.. 01:02:58 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