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애 더 낳으란오지랖에 대한 저의 대처

... | 조회수 : 2,963
작성일 : 2012-10-27 19:04:45
글쎄...오해들은 하지 말아주시구요...^^
(저 맘 여려서 뾰족한 댓글 감당못해용^^)

전 지금 딸둘맘이에요.
큰 애 어릴적 목욕탕 갔는데 생판 모르는 할머니께서(항상 이런 분들이 문제...)
왜 애가 하나냐...것도 딸...아들 하나 꼭 더 낳아야 된다...하시길래
제가 그랬죠...

"네...할머님께서 대학교까지 교육비 대주시면 제가 하나 더 낳을께요."
그랬더니 바로...
"어...@.@ 딸도 좋지 뭐...어물어물..."

ㅋ...사실 속으로는 더 심하게 하고 싶었지만...저 정도로만 순화시켜도
바로 아웃되시더라는...

동네 아는 분은 그냥
"와 요즘 교육비가 워낙 비싸야죠"
했더니 바로 끄덕끄덕...

저도 첨에는 쉽지 않고 심히 스트레스 받았지만 요샌 그냥 대답도 안 하는 경지가 됐습니당...^^
(참...네가 하나 낳아줘라...받아치기도 있긴 있어요....ㅋ)

즐건 주말 되세요~
IP : 203.234.xxx.17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10.27 7:09 PM (211.237.xxx.204)

    전 대꾸도 안함
    외동딸이 이제 17살인데 뭐 그러거나 말거나 ~ 그런 오지랖장이들도 별로 못봤고....

  • 2. 그냥
    '12.10.27 7:09 PM (14.63.xxx.22)

    그 어르신 나름대로는 관심 표현이겠거니...하고 네^^하고 넘기셔도 괜찮지 않을까요.^^

  • 3. ..
    '12.10.27 7:10 PM (203.226.xxx.126)

    생판 모르는 할머니면
    그냥 집에 갓난쟁이 아들 하나 더 있어요..하면 될 문제같은데요.

  • 4. 윗분
    '12.10.27 7:11 PM (61.73.xxx.109)

    그런 말은 보통 아이랑 같이 있을때 듣는 얘기인데(아이가 하나인걸 보고) 아이앞에서 그런 거짓말을 하는건 아닌것 같아요

  • 5. ..
    '12.10.27 7:12 PM (175.197.xxx.100)

    제주위엔 오지랖 좁은 사람만 사는걸까요
    다들 남일에 별로 관심이 없어요 ㅎㅎ

  • 6. 불쌍해보여요
    '12.10.27 7:12 PM (58.236.xxx.74)

    아무나 붙잡고 훈계하시는 눈치없으신 분들은
    막상 본인 며느리 손녀들이 상대 안 해주셔서 소통이 잘 안 되니
    정체된 기를 아무나 잡고 막 쏟아내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어린아이 데리고 다니면 끼어들 틈새를 틈틈이 노리신답니다.
    덕담 한 마디로 끝나는게 아니라 물 한 바께스 정도로 끊지 못하고 말을 쏟아내시는 거 보면
    내 스트레스 이전에 불쌍해 보여요.

  • 7. ...
    '12.10.27 7:36 PM (59.15.xxx.184)

    전 불쌍해보여요님이 더 불쌍해보여요 ..

  • 8. ...
    '12.10.27 7:58 PM (180.182.xxx.79)

    저도 그런 어르신들 참 안됐다 싶어서 아무말 안해요 아들이 좋지 이렇게 짧게 끝내실땐 그세대분들 생각이니 그러려니 해요 물고 늘어지고 길게 오지랍넘치게 말하시는걸 보면 저러니 자식들이 상대를 안해주지 싶어요 저흰 시고모들이 대박이세요 말같은 말만 하셨음 좋겠어요

  • 9. 인심이 참...
    '12.10.27 10:35 PM (1.231.xxx.227)

    각박하군요. 그냥 웃고 말면 될거를 그렇게 대답해야하는지..... 너무 정없이 사는군요. 무섭다~~~

  • 10. 깜찌기여우
    '12.10.27 10:44 PM (112.154.xxx.102)

    딸둘이었다 막둥이 하나 더 아들 낳았더니

    아들낳으려고 낳았냐?
    아들이니 좋겠다
    계획한거냐?
    딸낳았으면 서운했겠네
    울며느리도 딸둘인데 안낳아서 괴씸하다
    애가 셋이니 애국했네
    기타등등...
    생판 남인분들이 아주 말 많아서 죽겠어요
    낳아도 말말말
    딸 둘 데리고 다녀도 말말말...

  • 11. ..
    '12.10.27 11:16 PM (175.197.xxx.100)

    오지랖 떠는 사람들 입을 꼬매버렸으면 좋겠어요 ㅎㅎ

  • 12. ..
    '12.10.28 12:11 AM (94.208.xxx.196)

    저 위에 인심이 각박 하다는 분! 정신차리세요!!
    당신이 사는 현재 세상은 아이 낳고 안낳고 문제를 타인이 간섭했을때 웃으며 인심좋게 받아줄 만큼 여유롭지 않아요. 젊은 사람들이 아이 하나 키우기도 버거운 삶을 살고 있는데 어디 감히 남이 그것도 생전 첨 보는 늙은이가 예민한 문제 건드립니까?
    단순 아들.딸 성별 문제가 아니라 자녀계획 자체가 당사자 아닌 주위 모든 사람들은 입을 닥치고 있어야 합니다. 육아를 책임져 주거나 육아 및 교육 비용을 대신 감당해 줄것이 아니라면.

  • 13. 이건 인심의 문제가 아니죠
    '12.10.28 3:18 PM (210.206.xxx.13)

    개인의 인생이규 개인의 선택인데
    그걸 알지 못하는 제삼자가 이래라 저래라 하는게 문제잖아요. 타인의 선택과 인생을 존중하지 않아서 발생하는 갈등이지 인심좋다 나쁘다가 아니에요.
    제발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양성을 존중해 줬으면 좋겠어요.
    애 없으면 애 낳아라
    하나 낳으면 둘 낳아라
    딸만 낳으면 아들 낳아라
    아들만 있으면 딸 낳아라.. 이런식의 쓸데없는 간섭은
    거의 폭력처럼 느껴진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81 인생이 저처럼 쉬웠는데 단 하나 남자복만 없는분 계세요? ** 13:40:38 77
1226480 생활 속에서 기부 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34:04 53
1226479 10년 넘은 식기세척기 바꿨더니 아우 13:32:08 271
1226478 나를 위해 살아보는 방법 13:31:58 177
1226477 2011 2012년 발행된 개정전 토플/텝스 교재는 이제 버려야.. 1 ... 13:28:30 60
1226476 경기도민 8 어찌 하오리.. 13:24:30 191
1226475 고수님들, 솔순청 첨 담았는데 SOS 냠냠 13:20:14 67
1226474 희한한 요리 6 일제빌 13:18:56 341
1226473 신기하게 짜장면배달만 일회용기 안쓰네요 5 13:17:42 578
1226472 손예진이 이뻐요? 김현주가이뻐요 ? 14 날좋다 ㅎㅎ.. 13:16:44 669
1226471 어린이집 교사하면서 느낀 점 2 초코칩 13:14:58 426
1226470 요즘 이대 진학하려면 어느정도 성적인가요? 12 98학번 13:12:24 691
1226469 일년에 2천 모으기도 쉽지가 않네요.. 8 ㅌㅇ 13:10:29 915
1226468 남자친구가 결혼을 안해줄 때 18 ... 13:06:45 1,218
1226467 몰카에 처벌 강화에 대한 청원 없나요? 2 ㄱㅅ 13:05:03 60
1226466 코 성형 유명한 병원 좀 알려주세요 5 성형 13:04:37 245
1226465 자신만을 위한 작은 사치 무엇을 하세요? 9 .. 13:04:35 870
1226464 이케아 린몬 아딜스 다리로 된거 책상쓰시는분 궁금한점이요. 나드리 12:57:12 76
1226463 미주미씨 방송이 너무 좋아서 공유합니다. 2 미주미씨 12:57:03 306
1226462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4 ,. 12:55:14 408
1226461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9 /// 12:50:58 762
1226460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5 고3맞나 12:43:05 776
1226459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707
1226458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11 모이모이 12:39:02 1,652
1226457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8 안티조선 12:34:46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