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애 더 낳으란오지랖에 대한 저의 대처

... | 조회수 : 2,950
작성일 : 2012-10-27 19:04:45
글쎄...오해들은 하지 말아주시구요...^^
(저 맘 여려서 뾰족한 댓글 감당못해용^^)

전 지금 딸둘맘이에요.
큰 애 어릴적 목욕탕 갔는데 생판 모르는 할머니께서(항상 이런 분들이 문제...)
왜 애가 하나냐...것도 딸...아들 하나 꼭 더 낳아야 된다...하시길래
제가 그랬죠...

"네...할머님께서 대학교까지 교육비 대주시면 제가 하나 더 낳을께요."
그랬더니 바로...
"어...@.@ 딸도 좋지 뭐...어물어물..."

ㅋ...사실 속으로는 더 심하게 하고 싶었지만...저 정도로만 순화시켜도
바로 아웃되시더라는...

동네 아는 분은 그냥
"와 요즘 교육비가 워낙 비싸야죠"
했더니 바로 끄덕끄덕...

저도 첨에는 쉽지 않고 심히 스트레스 받았지만 요샌 그냥 대답도 안 하는 경지가 됐습니당...^^
(참...네가 하나 낳아줘라...받아치기도 있긴 있어요....ㅋ)

즐건 주말 되세요~
IP : 203.234.xxx.17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10.27 7:09 PM (211.237.xxx.204)

    전 대꾸도 안함
    외동딸이 이제 17살인데 뭐 그러거나 말거나 ~ 그런 오지랖장이들도 별로 못봤고....

  • 2. 그냥
    '12.10.27 7:09 PM (14.63.xxx.22)

    그 어르신 나름대로는 관심 표현이겠거니...하고 네^^하고 넘기셔도 괜찮지 않을까요.^^

  • 3. ..
    '12.10.27 7:10 PM (203.226.xxx.126)

    생판 모르는 할머니면
    그냥 집에 갓난쟁이 아들 하나 더 있어요..하면 될 문제같은데요.

  • 4. 윗분
    '12.10.27 7:11 PM (61.73.xxx.109)

    그런 말은 보통 아이랑 같이 있을때 듣는 얘기인데(아이가 하나인걸 보고) 아이앞에서 그런 거짓말을 하는건 아닌것 같아요

  • 5. ..
    '12.10.27 7:12 PM (175.197.xxx.100)

    제주위엔 오지랖 좁은 사람만 사는걸까요
    다들 남일에 별로 관심이 없어요 ㅎㅎ

  • 6. 불쌍해보여요
    '12.10.27 7:12 PM (58.236.xxx.74)

    아무나 붙잡고 훈계하시는 눈치없으신 분들은
    막상 본인 며느리 손녀들이 상대 안 해주셔서 소통이 잘 안 되니
    정체된 기를 아무나 잡고 막 쏟아내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어린아이 데리고 다니면 끼어들 틈새를 틈틈이 노리신답니다.
    덕담 한 마디로 끝나는게 아니라 물 한 바께스 정도로 끊지 못하고 말을 쏟아내시는 거 보면
    내 스트레스 이전에 불쌍해 보여요.

  • 7. ...
    '12.10.27 7:36 PM (59.15.xxx.184)

    전 불쌍해보여요님이 더 불쌍해보여요 ..

  • 8. ...
    '12.10.27 7:58 PM (180.182.xxx.79)

    저도 그런 어르신들 참 안됐다 싶어서 아무말 안해요 아들이 좋지 이렇게 짧게 끝내실땐 그세대분들 생각이니 그러려니 해요 물고 늘어지고 길게 오지랍넘치게 말하시는걸 보면 저러니 자식들이 상대를 안해주지 싶어요 저흰 시고모들이 대박이세요 말같은 말만 하셨음 좋겠어요

  • 9. 인심이 참...
    '12.10.27 10:35 PM (1.231.xxx.227)

    각박하군요. 그냥 웃고 말면 될거를 그렇게 대답해야하는지..... 너무 정없이 사는군요. 무섭다~~~

  • 10. 깜찌기여우
    '12.10.27 10:44 PM (112.154.xxx.102)

    딸둘이었다 막둥이 하나 더 아들 낳았더니

    아들낳으려고 낳았냐?
    아들이니 좋겠다
    계획한거냐?
    딸낳았으면 서운했겠네
    울며느리도 딸둘인데 안낳아서 괴씸하다
    애가 셋이니 애국했네
    기타등등...
    생판 남인분들이 아주 말 많아서 죽겠어요
    낳아도 말말말
    딸 둘 데리고 다녀도 말말말...

  • 11. ..
    '12.10.27 11:16 PM (175.197.xxx.100)

    오지랖 떠는 사람들 입을 꼬매버렸으면 좋겠어요 ㅎㅎ

  • 12. ..
    '12.10.28 12:11 AM (94.208.xxx.196)

    저 위에 인심이 각박 하다는 분! 정신차리세요!!
    당신이 사는 현재 세상은 아이 낳고 안낳고 문제를 타인이 간섭했을때 웃으며 인심좋게 받아줄 만큼 여유롭지 않아요. 젊은 사람들이 아이 하나 키우기도 버거운 삶을 살고 있는데 어디 감히 남이 그것도 생전 첨 보는 늙은이가 예민한 문제 건드립니까?
    단순 아들.딸 성별 문제가 아니라 자녀계획 자체가 당사자 아닌 주위 모든 사람들은 입을 닥치고 있어야 합니다. 육아를 책임져 주거나 육아 및 교육 비용을 대신 감당해 줄것이 아니라면.

  • 13. 이건 인심의 문제가 아니죠
    '12.10.28 3:18 PM (210.206.xxx.13)

    개인의 인생이규 개인의 선택인데
    그걸 알지 못하는 제삼자가 이래라 저래라 하는게 문제잖아요. 타인의 선택과 인생을 존중하지 않아서 발생하는 갈등이지 인심좋다 나쁘다가 아니에요.
    제발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양성을 존중해 줬으면 좋겠어요.
    애 없으면 애 낳아라
    하나 낳으면 둘 낳아라
    딸만 낳으면 아들 낳아라
    아들만 있으면 딸 낳아라.. 이런식의 쓸데없는 간섭은
    거의 폭력처럼 느껴진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34 나까무라홍? aaa 03:48:13 14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 03:18:18 305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137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고민 02:27:47 445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2 ........ 02:21:06 136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5 감사 02:15:48 540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8 00 02:05:03 366
1130627 샤이니종현 8 .. 01:32:54 2,155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2 오늘 01:31:16 250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1 ㅇㅇ 01:25:02 1,742
1130624 브라탑 브라 01:20:26 210
1130623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2 .... 01:13:32 900
1130622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292
1130621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212
1130620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881
1130619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818
1130618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9 MilkyB.. 00:47:16 4,767
1130617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23 ... 00:46:01 1,486
1130616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9 아이구 00:43:55 612
1130615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496
1130614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7 피플보트 00:32:49 1,700
1130613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601
1130612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7 적폐청산 00:16:42 487
1130611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6 ... 00:12:06 781
1130610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