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초4,남아 키 129센치,부산,성장호르몬 주사 잘하는 곳, 도움 좀 부탁드려요!!

새벽이슬 | 조회수 : 3,400
작성일 : 2012-10-26 22:18:12

절박 합니다.

오늘 허리가 아프다고 해서 혹시나 해서 정형외과를 데려갔는데, 키가 저렇네요.

초2, 남동생이 131센치...미치겠습니다. 기본적으로 고기, 밥은 잘 먹고 야채는 절대 먹지 않습니다.

성장호르몬으로 검색해보니, 정형외과에서 1차 소견서를 받고 대학병원 쪽으로 가라는 충고가 많던데요.

정형외과에 가서 뭐를 검사해 보는 것인지요? 뼈를 찍어 보나요?

여기는 부산인데, 부산대학병원이 이쪽으로 잘하는 곳인지 정보를 좀 얻고 싶습니다.

부산에서 성장호르몬 주사 맞혀보신 분들 ~ 도움 좀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p.s: 수영을 시키고 있는데, 키 크는데 도움이 되는 운동인지 알고 싶습니다. 엄마 154, 아빠 170 정도의 키 입니다.

IP : 59.20.xxx.10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아들도
    '12.10.27 12:41 AM (221.146.xxx.33)

    5학년 초 키가 133이었고 12월에 136 좀 넘었어요. 근데 이미 사춘기는 많이 진행된 상태였구요....ㅠㅠ
    그 때부터 대학병원 다니면서 3개월에 한 번씩 피검사로 호르몬 체크 하구요.(사춘기 진행이 너무 빨라지지는 않는지...) 저희는 한양대학교 신재훈 교수님께 가는데 이분 성향이 좀 낙천적이시고 병적인 거 아니면 성장호르몬 그닥 권하시는 분이 아니신 듯.....체크만 하고 별거 안하십니다.
    작년 12월부터 키네* 성장운동센터 주 3회 다니며 엄청 운동했는데 급속성장기이긴 하나 10개월동안 7-8센티 정도 자랐네요. 사춘기 진행되면서도 잘 안크던 애라 운동효과 본다고 믿고 있어요.
    성장호르몬도 호르몬이지만 성장운동 좋은 거 같아요.
    저희 애는 이거 시작하기 1년 전까지 수영만 3-4년 했었는데(거의 매일) 수영은 키에 별로 도움이 안되다는군요...ㅠㅠ
    지금은 성조숙증 진단 받은 2학년 딸까지 함께 운동 다니고 있습니다. 3개월동안 성호르몬 억제 주사 맞으며 키 재보고 한 달에 0.6센티 안자라면 성장호르몬 주사 병행하자고(다른 병원입니다.) 하는데 성장운동으로 노력해볼 생각입니다.
    성장호르몬은 아무래도 불안하여....매일 맞는 것도 스트레스가 너무 심하고....ㅠㅠ
    일단 뼈사진이랑 피검사 하시고 대학병원 쪽으로 가셔서 제대로 진단 받으시고 고민하세요.
    참고로 저희는 엄마키 152, 아빠 173입니다.
    저도 아들은 170만 넘어도 좋겠어요. ㅠㅠ

  • 2. 참!
    '12.10.27 12:47 AM (221.146.xxx.33)

    저는 서울 강북인데 부산에서부터 남매가 함께 운동하다가 서울로 이사와서 계속 다니는 가족 있더라구요.
    그 아들은 5살인지 6살인지 그런데 좀 작은 편이더라구요. 그런데 그 키도 부산에서 센터 다니면서 운동해서 6센티 큰 거라고 해서 역시 효과가 있긴 한가보다 그랬네요.
    주사고 운동이고 개인차가 있으니 뭐라 하긴 그렇지만.

  • 3. 새벽이슬
    '12.10.27 3:43 PM (59.20.xxx.103)

    답글 주신 윗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451 미술하는 일반고1 아이 국제학교보내는건 ?? 고민 08:46:51 17
1227450 그래도 말은 들어 다행이네요. 딸맘 08:46:47 18
1227449 불편한 진실 1 ... 08:42:59 108
1227448 교육감은 세로 순번이 없고 투표용지가 달라요. 지방선거 08:42:49 30
1227447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15분안에 밥먹을수있을까요? 10 Dd 08:34:17 351
1227446 중고딩 셋 학교 생활, 시험, 봉사활동 등등 챙기기 힘들어요 3 으휴 08:32:32 229
1227445 진짜 매일매일 소음으로 돌아버릴거같아요 ㅠㅠㅠ 1 ㅠㅠㅠㅠ 08:32:10 384
1227444 오래된 요거트.. 먹을 수 있을까요? 2 아까워서.... 08:30:03 105
1227443 커텐에 아일렛 작업 해주는곳 없을까요?? ... 08:26:40 57
1227442 이재명이 고발한 네티즌 네분 다 찾았네요. 11 혜경기동부선.. 08:23:00 869
1227441 이런 시댁? 도 있을까요? 7 .... 08:22:18 551
1227440 대북관련주 시작하기도 전에 2 ㅇㅇㅇ 08:18:14 452
1227439 초등아이 친구 모임과 공부의 비중? 3 ㅇㅇㅇ 08:10:10 323
1227438 직장에 새로 들어온 직원 정말 짜증나요 4 ..... 08:08:40 800
1227437 베토벤 음악이 너무 어려워요 1 베토벤 08:03:08 263
1227436 형과 형수 모욕주려고 전용블로그 개설...헐 12 이읍읍 08:01:54 838
1227435 빌트인 기능성 오븐, 하이브리드 쿡탑..설치하는게 나을까요? 1 도와주세요~.. 08:00:00 139
1227434 와 진짜 땅콩엄마도 고함 장난아니네 3 nake 07:59:25 799
1227433 미국에서 소화제 알려 주세요 2 소화 07:57:02 188
1227432 풉~^^;; 야당이 후보 토론회 불참도 다 하네? 3 ㅋㅋㅋ 07:50:16 691
1227431 속물의 적나라한 심리묘사가 잘된 책 12 07:48:50 1,256
1227430 7월에 전쟁........ 아래 글 클릭 금지 11 샬랄라 07:48:08 833
1227429 하던 운동 중단해야 하나요. 2 족저근막염 07:46:55 692
1227428 읍 욕설파일 조회수 (2018.05.28) 2 현금연대 07:45:02 338
1227427 속등판에 토끼털 부착인 오리털 잠바가 케어택에 물빨래로 나와요 1 내피털오리털.. 07:42:55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