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이용후엔

| 조회수 : 1,783
작성일 : 2012-10-25 13:36:19
가능하면 솔직한 후기를 자주 올린다면 가격이나 품질면에서 경쟁력도 생기고 소비자입장에서 더 유리하지않을까요? 저는 자주는 아니고 가끔 이용하는데 사실 으픈마켓보다 이곳이 좀더 낫지않을까해서 이용하는데 그리 만족도는 높지않죠. 해서 소비자가 적극적으로 후기에 평가글을 올린다면 여러모로 좋을것같아요.
IP : 112.149.xxx.18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2.10.25 1:39 PM (1.236.xxx.61)

    전 이번에 산 극세사 이불 너무 싼 가격에 만족했어요. 과일은 처음으로 귤을 사긴했는데 아직 안왔구요 . 단감도 ... 월요일에 주문했는데 이번주 일욜에 포장한다고 하시더라구요^^;;
    기대하고 있어요 ...ㅎㅎ

  • 2. 이불 ㅎ
    '12.10.25 1:52 PM (14.43.xxx.161)

    따뜻하긴 해요. 온 가족이만족.
    그러나 특이해요.
    예전 시장 애들 코트처럼 속에 털 들은 옷 있죠? 그런 스타일.
    점잖게 안방에 덮기엔 좀 무리고 애들 방엔 딱인거 같은데 그 사이즈는 없죠?

  • 3. 그런데..
    '12.10.25 1:52 PM (121.101.xxx.207)

    저는 구입한 물건이 너무 좋으면 사진까지 찍어서 후기를 올리는 편입니다
    그런데..물건이 맘에 안들면 그냥 속상해하고 말지 후기 올리기가 참 머하더라구요

    얼마전에 어느분이 영양제를 너무 비싸게 올리셨길래..
    타사이트에서 구입하는거보다 너무 비싸다고 댓글달았다가 쪽지로 욕을 엄청 먹었어요
    또 고구마 10k 구입한게 받고 보니 무게가 10k 가 안되길래
    판매자분께 쪽지 보냈더니..그럴수도 있다는 식으로 아무렇지도 않게 답글보내주시고..

    그래서 소심한 마음에..댓글이나 후기 남기기가 겁나더라구요

  • 4. 소심
    '12.10.25 2:39 PM (221.151.xxx.31)

    저는 장터에서 먹거리를 주로 이용하고 있어요.
    시골에 연고가 없다보니 뭔가 고향의 맛과 인정을
    받고 싶은 마음이 더 컷었나봐요.
    그런데 지금은 장터 구입을 많이 망설이고 있네요.
    맛없어도 비싸도 말도 못하겠고..
    얼마전 후기 좋아서 시켜본 고구마는 크기도 그렇고
    흙은 어찌나 많던지 지금도 고구마만 보면 머리가 아프네요.
    사진발 후기에 속아서 자꾸 기웃거리게 되니 82병이라 생각하네요 ㅜㅜ

  • 5. 요즘
    '12.10.25 2:46 PM (182.218.xxx.186)

    장터를 끊어야 할 것 같아요
    생대추 받았는데 맛없고 말라비틀어져서 입안이 다 부풀러올랐어요
    레드망고는 던지면 살상무기가 될 것 같이 딱딱하고 심이 강해서 잘라지지도 않아요
    버릴수도 먹을수도 없어서 고민입니다.

  • 6. 요즘
    '12.10.25 2:47 PM (182.218.xxx.186)

    아....
    레드망고가 아니라 레드키위네요.
    볼수록 화가나서 째려보고만 있어요

  • 7. 소심이
    '12.10.25 3:08 PM (112.149.xxx.182)

    이런글을 자주 올리고해야 물건의 질이나 가격이 좋아지지않을까요? 좀 귀챦긴해도 장터의 질을 우리가 높여야 결국 쌍방이 좋아지지않을까합니다

  • 8. -"-
    '12.10.25 3:13 PM (72.213.xxx.130)

    장터 이용 절대 안해요.

  • 9. ㅠㅠ
    '12.10.25 3:21 PM (211.234.xxx.82)

    세상에 그 맛있다고 강조하던 싸지도 않은 레드키위가 그런가요?
    참 이해불가예요
    82장터 고객이 봉이라고 생각하나봐요
    미안하다고 하면 되지하고 맛없는 거 일부러 파는것 같아요. 어떤 판매자보니ㅠㅠ
    본인 판매자도 뻔히 알면서 과장광고하고 보내는거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206 오랜만에 힐 사려는데요 오랜만에 18:46:20 21
1224205 대학 신입생 화장 하는 학생들이 더 많나요? 5 oooooo.. 18:39:42 182
1224204 이계인씨 나온 예능은 1분도 못 보겠어요ㅜㅜ 1 늑대와치타 18:37:53 447
1224203 헐 연아 선수 미쳤네여 8 ........ 18:35:50 1,440
1224202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글 줌인줌아웃에 올렸어요. 비갠 풍경 18:34:20 122
1224201 포만감 위주 유지식단 제 나름 비법이에요. 2 일생다이어트.. 18:31:20 480
1224200 세무사 기장료도 비용으로 잡나요? 3 이름 18:31:04 151
1224199 40대 중반 머리숱 유지하고 계시나요 5 .... 18:28:11 619
1224198 밥하기귀찮아요.ㅠㅜ애들이랑 저녁뭐 드세요? 9 hippos.. 18:25:43 742
1224197 민주당아 니들이 이재명 리스크 먼저 알고 있었잖아!!! 4 오유펌 18:25:31 232
1224196 발코니에 깻잎 키울 때 이런 화분도 물받침이 필요할까요? 2 깻잎 18:20:38 145
1224195 오이지 담그려면 항아리사야하나요? 3 .. 18:18:28 227
1224194 백진희처럼 통통한입술 2 에이비씨 18:15:38 313
1224193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문대림이 힘든 이유.txt 4 납득됨 18:14:44 290
1224192 카지노바에서 왜 전화를 했을까요? 1 .... 18:14:39 154
1224191 살면서 영화 같았던일 3 .. 18:14:04 616
1224190 본인은 예쁜데 딸은 안이쁜 분..있나요? 28 ... 18:12:24 1,662
1224189 서비스용 과자좀 추천해주세요.. 5 마미 18:12:12 340
1224188 주전자 유기그릇 18:10:08 80
1224187 h&m 어떤가요?? 4 ㅇㅇ 18:08:58 477
1224186 이데아가 뭘까요? 2 ㅇㄹ 18:07:26 305
1224185 자식이 종교인이라면 부모는 1 .. 18:05:17 155
1224184 사람들이 못마땅해 하는 이유가 뭘까요?? 33 몰랴 18:04:07 1,399
1224183 오늘 우체국 쉬겟죠? 2 ㄷㄴㄱ 18:00:33 292
1224182 나경원 비서에게 폭언 들은 학생 “다 거짓말…사과 못 믿는다” 5 .. 18:00:18 1,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