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한달 뒤 복직을 앞두고....선택의 기로에서 조언을 구해봅니다~~~

장군이맘 | 조회수 : 1,816
작성일 : 2012-10-24 23:07:34
13개월 남아키우는 엄마에요
출휴와 1년 육휴하고 1달 뒤면 복직이에요 아직 실감도 나지 않으면서 머리속은 매순간 복직이냐 퇴사냐를 두고 복잡한 심경이에요
첨에는 육아가 넘 힘들어서 복직해야겠다고 생각했으나 갈수록 아기랑 정도 마니 들고 재롱도 부리는걸 보니 어찌 아기 놔두고 할종일 출근할수 있을까 싶네요 문센도 다니고 산책도 나가고 둘이 있는 시간이 소중하게 느껴지네요 저 출근하면 아기 " 엄마!엄마!" 하면서 분명 저를 마니 찾고 울고불고 난리날텐데 벌써부터 가슴아프고 걱정되요 저야 머 복직하면 일배우고 하면 되지만 아기가 걱정이되고 평생에서 3년이 애착에 잴 중요한시기라는데 돈 좀더 벌자고 할종일 아기 떨어져있는거 못할것도 같구요 커가는 이쁜 모습도 못보잖아요

지금 공기업 다니고 있고 실수령은 200정도되거든요 근데 일년후면 회사가 지방이전 해야해서 계속 다니긴 힘들거 같기도 해요
만약 복직하게 되면 시엄니가 봐주시겠다고 하시는데 감사하긴 한데 선뜻 내키지가 않아요 멀리 차로 2시간 거리 시골에서 주중에 저희집에서 아기 봐주시고 주말에 가실텐데 환갑지난 몸으로 얼마나 버틸수있을까도 의문이고(본인을 체력 좋다며 첫손주로 은근 봐주시고 싶어하시는눈치에요) 어머님께 드리는 양육비 백정도 예상하고 있구요 남는건 그닥없어도 좀버티다보면 얼집가니까 그땐 나아질거 같구요

저같은 경우라면 어떤 선택을 하시겠어요?물론 최종선택은 제가 해야겠지만 객관적인 의견을 들어보고 싶어서 조언을 구해봅니다
IP : 120.50.xxx.9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
    '12.10.24 11:15 PM (211.234.xxx.41)

    저같으면 회사 계속다닐것 같네요. 요즘같은 불경기에 재취업도 정말 쉽지 않아요.가정의 경제 상황.재취업가능 여부 따져보고 현명한 선택하시기바래요.

  • 2. 올리브
    '12.10.24 11:21 PM (115.143.xxx.85)

    저같으면 계속다녀요... 82에 연봉 오천이 기본이던만.. 제 시야에서 보면,, 월200벌기도 쉽지않은데.. 하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회사다니는게... 돈버는 목적도 있겠지만,, 집에 있는것보다.. 사람들과 교류하는게 큰 활력이거든요....

  • 3. ㅎㅎ
    '12.10.25 12:14 AM (125.178.xxx.9)

    개인적으로 복직하셨으면 하네요.
    공기업이면 휴직 후 복직에 큰어려움 없을 거고..
    아이를 봐주신다 선뜻 나서는 분도 있는데..굳이 퇴직할 이유를 모르겠어요.
    사회적으로 좀더 책임감있는..모습을 보이는 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4. 라플란드
    '12.10.25 1:07 AM (112.155.xxx.6)

    다니세요 시어머니도 도와주신다는데 남에게 맡기는거보담 훨좋죠 제가 아이 딱 그맘때 일년정도 지방친정에 내려보내고 한달에 두번보며 살았어요 주양육자가 애정으로 키워주니까 애착형성에 전혀문제 없었어요 지금6살인데 아주 잘크고있어요^^ 경력단절되면 재취업이 무지힘들어요 오히려 아기때보다 초등입학할때즘이 더 엄마손 말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요즘 부쩍 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866 '이부진·임우재 이혼소송' 항소심 내년 3월 연기 오래도 가네.. 15:31:21 8
1126865 가방 색상 다른걸로. 15:30:10 11
1126864 돈없는것에 대한 서러움 .... 15:29:42 77
1126863 상대방이 계산적이라면 저도 계산적이어야 할까요? ... 15:29:31 27
1126862 내신 비중 달리해서 등급계산 좀 1 수학꽝 15:26:29 45
1126861 곧 개업하는데요 요즘도 개업떡 주변 상인들에게 돌리나요? 1 sandy 15:25:39 86
1126860 작년 연대문과 논술이 어느정도였을까요? 작년 15:25:03 39
1126859 큐레이터가 되려면 4 ~~ 15:23:10 63
1126858 82분들도 이정도 능력은 다들 있으신가요? 5 15:19:09 327
1126857 오븐에서 '그릴'과 '베이크' 차이가 뭔가요? 2 질문있어요 15:16:55 203
1126856 8개월 아기 우주복이 편한가요? 그냥 상하떨어진 내복이 편한가요.. 3 선물 15:16:39 59
1126855 mbc최승호사장님에게 11 @@ 15:14:11 281
1126854 와, 위례신도시가 이렇게 오를만한 호재가 있나요? 12 아이라이너 15:10:49 660
1126853 더운여름에 장애아학급 에어컨 안틀어준 학교 1 .. 15:09:18 96
1126852 수능1등급 8 라일락 15:06:41 631
1126851 파리바게트 제빵기사들은 왜 정직원 고용을 반대하나요? 4 파리바게트 15:06:12 336
1126850 2000년도에 핸드폰 15:04:25 65
1126849 정부하는 짓 참 웃기다 16 ^^ 15:03:23 760
1126848 난방 온도 설정 3 .. 15:00:43 353
1126847 개별 인테리어 순서 좀 알려주세요 (바닥, 주방, 중문) 4 14:59:43 205
1126846 자는곳빼놓고 물건 올려놓는 사람 심리 8 ... 14:58:32 599
1126845 82에서 보고 산 비누거품망 8 신세계 14:54:26 771
1126844 전세살 때 다음 세입자에게 문제점 알려주시나요? 1 ... 14:53:59 258
1126843 다이어트 잘되고 있나요 1 계속 14:53:58 149
1126842 추천해주신 "나의 아름다운 정원" 을 읽고.... 5 행복 14:53:08 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