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경제는 활성화를 해야 하죠...

학수고대 | 조회수 : 561
작성일 : 2012-10-24 12:03:53
 ‘ 동네 ’ 빵집의 공적 ( 公敵 ) 처럼 돼 버린 파리바게뜨 ! 대기업이라면 일단 의심부터 하고 보는 것이 민심인 터에 매출액 2 조 원을 넘보게 됐으니 그런 눈총을 받을 만도 하다 . 하지만 이 기업의 역사는 동네 빵집의 성공 스토리다 .

1948 년 황해도 사람 허창성이 을지로 4 가에 ‘ 상미당 ’ 이라는 작은 빵집을 낸다 . 그 후 삼립 크림빵 , 삼립 호빵으로 대박을 내 제법 큰 식품회사로 성장한다 . 하지만 대기업 삼립식품은 파리바게뜨의 주인공 허영인의 것은 아니었다 . 기업의 본체는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첫째아들에게 상속된다 . 파리바게뜨는 둘째아들 허영인이 성남의 작은 빵공장 ( 샤니 ) 을 물려받아 발전시킨 성취물이다 . TV 드라마 ‘ 제빵왕 김탁구 ’ 의 스토리 그대로인 셈이다 . 모체 격이던 삼립식품도 형이 부도를 내 법정관리 중이던 것을 2002 년에 허영인 회장이 되찾아온다 .

사실 파리바게뜨의 성공에는 매우 극적이고 바람직한 요소가 많다 . 샤니가 파리크라상이라는 베이커리 빵집을 시작할 때 이미 시장에는 고려당 · 뉴욕제과 · 신라명과 등 막강한 선발 주자들이 있었다 . 파리크라상과 파리바게뜨가 이들을 모두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 게다가 삼성 계열이던 신라명과 , CJ 계열인 뚜레주르까지 제쳤다 . 빵 ‘ 전문 ’ 기업이 ‘ 문어발 ’ 재벌을 제쳤으니 재벌 개혁론자들은 갈채를 보내야 마땅하다 .

지금 여러가지 논란을 빚고 있긴 하지만 파리바게뜨의 프랜차이즈 방식에는 장점도 많다 . 사실 빵집을 운영하는 일은 무척 고된 일이었다 . 아침에 햇빵이 나와야 하기 때문에 새벽 4 시부터 반죽을 시작해야 한다 . 또 기술 없는 은퇴자가 빵집을 할라치면 기술자인 제빵사들에게 휘둘리기 십상이기도 했다 . 파리바게뜨의 프랜차이즈는 그 어려움을 해소해줬다 . 반죽 ( 생지 ) 과 새로운 품목 개발과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본사가 전담하고 , 가맹점은 오븐에 구워내면 됐다 . 그 방식이 편하고 신선한 빵을 원하는 소비자의 구미에도 맞았기 때문에 기존의 빵집 주인들 또는 새로 빵집을 내려는 사람들이 파리바게뜨로 개업하기를 선택했다 .

동네 빵집 주인들에게는 파리바게뜨 말고도 수많은 다른 대안이 있었다 . 그런데도 굳이 파리바게뜨와의 프랜차이즈 계약을 선택한 것은 그 쪽이 수익도 높고 편했기 때문이다 . 그런 것이 상생이고 동반성장 ( 同伴成長 ) 아닌가 . 그래서 노무현 정부는 프랜차이즈 확대를 자영업자 문제 해결을 위한 최고의 정책으로 삼았다 . 그런데 이제 와서 동네 빵집의 적으로 몰아세운다 .

파리바게뜨가 동네 빵집을 죽인다는 비난은 틀렸다 . 파리바게뜨 점포들이 바로 동네 빵집이다 . 파리바게뜨 점포의 주인은 동네 아저씨들이며 일하는 사람들도 동네 청년들이다 . 단지 기존의 다른 빵집들보다 깔끔하고 위생적이며 , 표준화된 방식을 채택하고 있을 뿐이다 . 현대화된 동네 빵집이 바로 파리바게뜨다 .

노동자에게도 파리바게뜨는 괜찮은 직장이다 . 제빵학원을 나와 동네 빵집에 취직하면 월 70 만 ~80 만 원이 고작이다 . 연봉으로 따지면 1000 만 원도 안된다 . 그마저도 언제 그만둬야 할지 모르는 임시직으로 . 반면 SPC 그룹 ( 파리바게뜨 소속 기업 집단 ) 의 초임 제빵기사 연봉은 2100 만 ~2200 만 원에 달한다 (http://www.parisbaker.co.kr/recruit/recruit_01.php). 그런 직원 수가 이미 1 만 명을 넘어섰다 . 아마도 이 정도면 동네 빵집의 위축으로 없어진 일자리를 보충하고도 남을 듯하다 .

그러나 파리바게뜨의 규모가 커지면서 가맹점에 대한 비용부담 전가 , 거리제한 무시 , 높은 수수료율 등에 대한 일각의 비판이 커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 이런 점을 개선해야 더 좋은 성공사례가 될 수 있다 .

대기업으로 크는 중소기업이 많이 나와야 한다 . 그래야 계층 간 이동도 활발해진다 . 그러자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크는 데 성공한 기업에 박수를 보내는 일이다 . 불행히도 한국의 분위기는 전혀 그렇지 못하다 . 뒤처진 자만 불쌍하다고 하고 , 시대를 개척하는 자는 손가락질하는 것이 민주화요 정의처럼 돼 버렸다 . 한국 경제의 재도약은 이 분위기를 바꿀 때 비로소 시작될 것이다 .

IP : 211.196.xxx.189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75 목욕탕에서 수영장처럼 이용하나요? 서민 09:22:11 32
1313774 공지영 : '난 돌 맞는 사마리아인' 나를 지키고 싶다 5 ;;;;;;.. 09:14:03 253
1313773 노컷_ 교황의 방북은 왜 신의 한수일까? 1 ㅁㅁ 09:08:14 157
1313772 미술과 애니 어디로 보내야할까요? 1 ㅂㅅㄴ 09:02:59 74
1313771 싑게 말바꾸는 사람들? 1 ... 08:56:09 219
1313770 미용실 가기전- 긴머리 뿌리볼륨펌과 세팅펌-좀 알려주세요~ 헤어 08:50:28 193
1313769 우체국에서 청년인턴하다가, 고객 클레임에 한번에 잘릴수도 있나요.. 4 ㅇㅇ 08:47:31 534
1313768 독감주사 맞은 팔 주변이 빨갛고 부었어요 6 .. 08:46:29 308
1313767 남편이 별로여도 자식이 착하면 버텨지나요? 13 ㅇㅇ 08:39:35 986
1313766 저도 옷좀 봐주세요 9 .. 08:37:27 514
1313765 청년 불교 모임이 활성화된 곳을 찾습니다.. 2 082 08:36:45 178
1313764 이번 맘충사건 그냥 넘어가면 안되는 이유 24 ... 08:21:41 1,989
1313763 친구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19 ..... 08:15:16 855
1313762 신이 정말로 있다면 10 질문의 답 08:02:57 880
1313761 조선족들도 지역에 따라 특징이 있나요? 07:52:57 183
1313760 국민연금을 지킵시다. 5 국민1 07:48:03 477
1313759 이준기는 왜 저렇게 변했나요? 24 .. 07:11:47 6,466
1313758 공지영녹취록에 이재명 이름도 없더만 19 .... 07:05:23 1,104
1313757 모든게 결국 신의 뜻대로 될꺼라면 우린 왜 기도 해야 하나요.... 29 기도 06:55:00 2,459
1313756 재수없이 자녀 대학입시 성공하신 학부모님들 3 대입 06:54:30 1,309
1313755 사교육 교사의 자질은 오로지 실력으로 평가되나요? 6 06:32:03 668
1313754 북한 김정은 "문재인 정부가 절호의 기회 " 13 적화 06:17:21 1,621
1313753 아이폰 쓰시거나 쓰셨던 분들 2 SE64쓰고.. 05:14:22 1,029
1313752 82의 경기도 백팔단 특징 17 .. 05:01:43 868
1313751 모든 문제의 근본은 제 부모님일까요? 16 ........ 04:24:43 2,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