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가끔 주부인 제가, 여러모로 필요없는 인간 처럼 느껴지면..너무 힘들고 바닥이 되네요

의욕상실 | 조회수 : 2,331
작성일 : 2012-10-24 12:01:58

남편,아이둘

큰아이가 내면에 좀 우울이나 불만이 많은 편이예요

저도 어릴적 그랬고...지금도 여전히 그런면이 있지만...잘 안보이려고 죽을힘을 다합니다.

겉으로 티안나게요

 

하지만..아이의 그런 아픈 모습을 보면....제가 너무 힘이 빠지고 우울해지네요

아이한테 엄마인 제가 하나 도움안되고 필요없는 인간 같구요

 

저는 가족에게 한다고 최선을 진짜 저에게 없는 면까지 쥐어짜가면서 죽을 힘을 다하면서 하는데

남편이며 큰아이가 저로인해 힘들어하고 무기력해 하는걸 보면...

제가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가끔 한번씩 이렇게 제 자신이 하는 것에 대해....저 스스로가 자신감이 상실되고 의욕이 떨어지고

모든것을 놓고 싶어질때는....반찬이며 집안일이며 아무것도 못하고 멍하게 되요..패닉처럼

 

내가 없어져야  남편이나 아이가 어깨가 가벼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고..

 

살다가....가끔 한번씩 이러는거......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럴까요?

 

아니면....마음이 아프고 우울증이 있는 사람만 이럴까요?

 

우울증을 많이 극복하고 정말 새로운 사람으로 살고 있었는데....

그 뿌리박힌 우울이 뽑히기란 하늘의 별따기인가봐요...

 

그런점에서도 내가 아무리 내자신의 마음의 병을 위해 노력하고 성찰하고 해도

이미 박혀버린 우울감은....어쩔수가 없구나...싶으니....더 무기력해지고 사는게 싫어지네요..

IP : 1.231.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0.24 12:05 PM (59.10.xxx.159)

    운동부족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시간나면 밖에 나가셔서 햇빛보며 걸으세요.
    가을 겨울에 일조량이 부족해도 마음도 우울해지고 의욕도 적어져요.

    기운내시고 커피한 잔 들고 산책해보세요.

  • 2.
    '12.10.24 1:09 PM (112.151.xxx.74)

    다들 가족에 올인하지않나요?
    남편이든 아내든 자기 위해서 일한다기보단 결국 가정을 위해서 일하는거에요.
    나가서 돈번다고 자기삶을 영위한다... 본질도 돌아가보면 다 가정과 가족이죠...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것에 당당하셔도 됩니다.

    저도 왜 남편이랑 아이가 님땜에 힘들어한다는건지 모르겠네요;;
    글고 윗분말씀대로 나가서 운동해보세요(특히 근력운동)
    근력떨어지면 우울해집니다.

  • 3. 무조건!!
    '12.10.24 3:08 PM (203.125.xxx.162)

    무조건 바깥으로 나오세요!!! 운동이 되었건 아르바이트가 되었건.. 집에 있으면 안돼요!!

    님글을 읽으니 제모습을 보는것 같아서 간곡히 말씀드려요. 님은 체질적으로 에너지가 속에서 많이 뿜어져 나오는 사람이 아닐꺼예요. 다른사람의 에너지를 받아야지만 활기차지는 그런 사람일꺼예요.
    사람마다 타고나는 모습은 다 달라요. 저도 그런 사람중에 하나구요. 그래서 저는 지금까지 일을 안놓고 죽어라고 힘들어하면서도 직장에 매여서 직장을 다녀요.
    왜냐면요 제가 한 2년정도를 집에만 있어야 하는 시간을 거친적이 있는데요.. 저는 워낙이 게으르게 타고나서 일을 일부러 만들어서 하지는 않구요 누가 부르지 않으면 나가지 않구 그러는 사람인데.. 아무리 집안일 잘해도.. 저는 도저히 저라는 사람의 가치를 찾을수 없고 타고난 우울감이 제 온몸을 뒤덮더군요.
    그때 깨달았어요. 나같은 사람은 아무리 힘들어도 무조껀 밖으로 나와야 겠다.. 하구요. 그리고 사실 운동 다니는것도.. 타고나기를 자기 절제가 잘 되는 사람이 운동시간도 지켜서 꼬박꼬박 운동다니고 그럴수 있는거예요. 아마 그러기도 힘들꺼예요 지금은.. 너무 우울하고 에너지가 없어서요. 차라리 어디 무조건 빼도 밖도 못하게 님이 꼭 다녀야 하는.. 그런 거를 찾으세요. 알바가 제일로 좋아요.
    무조건 밖으로 나오세요. 무조건. 그래야지 님이 활기를 찾을꺼예요. 그리고 그런 활기가 님의 아이한테도 전달될수 있을꺼예요.
    님 잘못이 아니예요. 님은 그냥 남에게서 에너지를 받도록 타고난 사람이예요. 얼른 나오세요. 얼른.

  • 4. 요리초보인생초보
    '12.10.24 9:53 PM (121.130.xxx.119)

    아이한테 엄마인 제가 하나 도움안되고 필요없는 인간 같구요
    ---------
    밥은 해주시고 청소나 빨래 같은 거 하시죠? 그러면 벌써 3가지나 도움되고 있습니다. 엄마노릇, 아내노릇 5가지네요. 원글님이 없으면 집안일 다른 가족이 나눠서 해야 하고 중요한 역할자도 없어지는 거죠.

    제가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상담치료는 받으시나요? 필요하면 약도 드시고요.
    시간 나면 운동하시고 자신의 장점일기 같은 거 작성해 보세요.
    아, 난 김치찌개를 잘 끓인다.
    가족을 배려하는 마음이 애틋하다, 원글처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199 남의 아픈 부분 혹은 구질구질한 부분 크로즈업해서 소개하느사람 1 ㅡㅡ 14:37:48 68
1129198 왼쪽윗가슴이 쿵하고 치는것처럼 아프면 f 14:36:40 31
1129197 선 보는것도 지치네요 ㅜㅜ 2 ㆍㄱ 14:35:15 165
1129196 기자들은 본인이 특권층 권력이라고 생각하나요 ? 4 기자없어요?.. 14:34:46 71
1129195 문대통령, 충칭 포럼 연설 2 ㅇㅇㅇ 14:30:41 72
1129194 중기자폭행아수라장글pass;일베충댓장악기사임 6 중앙일보.가.. 14:28:21 107
1129193 pc방의자 pc 14:27:54 50
1129192 핸드폰으로 티비나 라이오 들으면 데이터 쓰나요? 14:27:31 37
1129191 김구 선생 침대 만져보는 문 대통령 .jpg 8 .. 14:26:11 432
1129190 中 기자폭행 아수라장 현장서 탁현민, '슥~' 깜짝등장 18 ........ 14:24:08 775
1129189 강남에 집 샀습니다. 11 ... 14:23:20 776
1129188 슬기로운감빵 고박사보고 남편이 ㅜ 10 14:15:41 664
1129187 펌)김OO 기자님! 3 좋은발상 14:15:31 259
1129186 남편이 빚이있있을때 부인명의의 집에 가압류할수있나요? 7 추위 14:11:34 432
1129185 과일이 싸도 너무 싸요 11 .... 14:11:17 1,111
1129184 오늘 문재인대통령 충칭임시정부 사진 보는데... 9 ㅠㅠ 14:08:24 366
1129183 유아교육과 1 고등맘 14:08:02 180
1129182 와~충칭 가서 문재인대통령 만나신 분 6 좋겠다 14:06:05 394
1129181 노인요양등급 문의드립니다 5 ... 13:59:51 212
1129180 국경없는 기자회, 중국인 한국기자 폭행 규탄 17 ..... 13:58:41 442
1129179 문대통령의 디테일..ㄷㄷㄷ/오유펌 21 와우 13:57:21 1,112
1129178 76분동안 1346명 서명추가!기자들에대한불신 6 기자향한불신.. 13:52:44 276
1129177 70대 분들 설화수 자음생 크림 좋아하시나요? 3 설화수 13:48:03 202
1129176 중3딸이 제 mcm가방 들고 외출했어요. 24 .. 13:46:04 2,353
1129175 문 대통령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의 뿌리입니다' 9 이게나라다 13:45:59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