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가끔 주부인 제가, 여러모로 필요없는 인간 처럼 느껴지면..너무 힘들고 바닥이 되네요

의욕상실 | 조회수 : 2,341
작성일 : 2012-10-24 12:01:58

남편,아이둘

큰아이가 내면에 좀 우울이나 불만이 많은 편이예요

저도 어릴적 그랬고...지금도 여전히 그런면이 있지만...잘 안보이려고 죽을힘을 다합니다.

겉으로 티안나게요

 

하지만..아이의 그런 아픈 모습을 보면....제가 너무 힘이 빠지고 우울해지네요

아이한테 엄마인 제가 하나 도움안되고 필요없는 인간 같구요

 

저는 가족에게 한다고 최선을 진짜 저에게 없는 면까지 쥐어짜가면서 죽을 힘을 다하면서 하는데

남편이며 큰아이가 저로인해 힘들어하고 무기력해 하는걸 보면...

제가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가끔 한번씩 이렇게 제 자신이 하는 것에 대해....저 스스로가 자신감이 상실되고 의욕이 떨어지고

모든것을 놓고 싶어질때는....반찬이며 집안일이며 아무것도 못하고 멍하게 되요..패닉처럼

 

내가 없어져야  남편이나 아이가 어깨가 가벼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고..

 

살다가....가끔 한번씩 이러는거......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럴까요?

 

아니면....마음이 아프고 우울증이 있는 사람만 이럴까요?

 

우울증을 많이 극복하고 정말 새로운 사람으로 살고 있었는데....

그 뿌리박힌 우울이 뽑히기란 하늘의 별따기인가봐요...

 

그런점에서도 내가 아무리 내자신의 마음의 병을 위해 노력하고 성찰하고 해도

이미 박혀버린 우울감은....어쩔수가 없구나...싶으니....더 무기력해지고 사는게 싫어지네요..

IP : 1.231.xxx.8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0.24 12:05 PM (59.10.xxx.159)

    운동부족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시간나면 밖에 나가셔서 햇빛보며 걸으세요.
    가을 겨울에 일조량이 부족해도 마음도 우울해지고 의욕도 적어져요.

    기운내시고 커피한 잔 들고 산책해보세요.

  • 2.
    '12.10.24 1:09 PM (112.151.xxx.74)

    다들 가족에 올인하지않나요?
    남편이든 아내든 자기 위해서 일한다기보단 결국 가정을 위해서 일하는거에요.
    나가서 돈번다고 자기삶을 영위한다... 본질도 돌아가보면 다 가정과 가족이죠...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것에 당당하셔도 됩니다.

    저도 왜 남편이랑 아이가 님땜에 힘들어한다는건지 모르겠네요;;
    글고 윗분말씀대로 나가서 운동해보세요(특히 근력운동)
    근력떨어지면 우울해집니다.

  • 3. 무조건!!
    '12.10.24 3:08 PM (203.125.xxx.162)

    무조건 바깥으로 나오세요!!! 운동이 되었건 아르바이트가 되었건.. 집에 있으면 안돼요!!

    님글을 읽으니 제모습을 보는것 같아서 간곡히 말씀드려요. 님은 체질적으로 에너지가 속에서 많이 뿜어져 나오는 사람이 아닐꺼예요. 다른사람의 에너지를 받아야지만 활기차지는 그런 사람일꺼예요.
    사람마다 타고나는 모습은 다 달라요. 저도 그런 사람중에 하나구요. 그래서 저는 지금까지 일을 안놓고 죽어라고 힘들어하면서도 직장에 매여서 직장을 다녀요.
    왜냐면요 제가 한 2년정도를 집에만 있어야 하는 시간을 거친적이 있는데요.. 저는 워낙이 게으르게 타고나서 일을 일부러 만들어서 하지는 않구요 누가 부르지 않으면 나가지 않구 그러는 사람인데.. 아무리 집안일 잘해도.. 저는 도저히 저라는 사람의 가치를 찾을수 없고 타고난 우울감이 제 온몸을 뒤덮더군요.
    그때 깨달았어요. 나같은 사람은 아무리 힘들어도 무조껀 밖으로 나와야 겠다.. 하구요. 그리고 사실 운동 다니는것도.. 타고나기를 자기 절제가 잘 되는 사람이 운동시간도 지켜서 꼬박꼬박 운동다니고 그럴수 있는거예요. 아마 그러기도 힘들꺼예요 지금은.. 너무 우울하고 에너지가 없어서요. 차라리 어디 무조건 빼도 밖도 못하게 님이 꼭 다녀야 하는.. 그런 거를 찾으세요. 알바가 제일로 좋아요.
    무조건 밖으로 나오세요. 무조건. 그래야지 님이 활기를 찾을꺼예요. 그리고 그런 활기가 님의 아이한테도 전달될수 있을꺼예요.
    님 잘못이 아니예요. 님은 그냥 남에게서 에너지를 받도록 타고난 사람이예요. 얼른 나오세요. 얼른.

  • 4. 요리초보인생초보
    '12.10.24 9:53 PM (121.130.xxx.119)

    아이한테 엄마인 제가 하나 도움안되고 필요없는 인간 같구요
    ---------
    밥은 해주시고 청소나 빨래 같은 거 하시죠? 그러면 벌써 3가지나 도움되고 있습니다. 엄마노릇, 아내노릇 5가지네요. 원글님이 없으면 집안일 다른 가족이 나눠서 해야 하고 중요한 역할자도 없어지는 거죠.

    제가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상담치료는 받으시나요? 필요하면 약도 드시고요.
    시간 나면 운동하시고 자신의 장점일기 같은 거 작성해 보세요.
    아, 난 김치찌개를 잘 끓인다.
    가족을 배려하는 마음이 애틋하다, 원글처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205 대학 신입생 화장 하는 학생들이 더 많나요? 1 oooooo.. 18:39:42 64
1224204 이계인씨 나온 예능은 1분도 못 보겠어요ㅜㅜ 1 늑대와치타 18:37:53 239
1224203 헐 연아 선수 미쳤네여 6 ........ 18:35:50 894
1224202 착하고 예쁜 야옹이 입양글 줌인줌아웃에 올렸어요. 비갠 풍경 18:34:20 83
1224201 포만감 위주 유지식단 제 나름 비법이에요. 1 일생다이어트.. 18:31:20 356
1224200 세무사 기장료도 비용으로 잡나요? 2 이름 18:31:04 89
1224199 40대 중반 머리숱 유지하고 계시나요 5 .... 18:28:11 475
1224198 밥하기귀찮아요.ㅠㅜ애들이랑 저녁뭐 드세요? 9 hippos.. 18:25:43 604
1224197 민주당아 니들이 이재명 리스크 먼저 알고 있었잖아!!! 3 오유펌 18:25:31 189
1224196 발코니에 깻잎 키울 때 이런 화분도 물받침이 필요할까요? 2 깻잎 18:20:38 125
1224195 오이지 담그려면 항아리사야하나요? 2 .. 18:18:28 176
1224194 백진희처럼 통통한입술 2 에이비씨 18:15:38 273
1224193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문대림이 힘든 이유.txt 3 납득됨 18:14:44 262
1224192 카지노바에서 왜 전화를 했을까요? .... 18:14:39 128
1224191 살면서 영화 같았던일 3 .. 18:14:04 527
1224190 본인은 예쁜데 딸은 안이쁜 분..있나요? 24 ... 18:12:24 1,426
1224189 서비스용 과자좀 추천해주세요.. 4 마미 18:12:12 293
1224188 주전자 유기그릇 18:10:08 73
1224187 h&m 어떤가요?? 4 ㅇㅇ 18:08:58 422
1224186 이데아가 뭘까요? 3 ㅇㄹ 18:07:26 280
1224185 자식이 종교인이라면 부모는 1 .. 18:05:17 126
1224184 사람들이 못마땅해 하는 이유가 뭘까요?? 28 몰랴 18:04:07 1,201
1224183 오늘 우체국 쉬겟죠? 2 ㄷㄴㄱ 18:00:33 268
1224182 나경원 비서에게 폭언 들은 학생 “다 거짓말…사과 못 믿는다” 4 .. 18:00:18 1,292
1224181 개인사업자)친정엄마 따로 사시고 주민등록도 따로 되어 있어도 인.. 3 인적공제요 17:58:18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