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지런한것도 선천적인것 같아요.

내생ㄱㄱ | 조회수 : 2,415
작성일 : 2012-10-23 23:59:43

 저희 남편...

정말 이성적이고, 열정이 넘치는 사람입니다.

같이 산지 5년....게으른 마누라 만나서 꼼꼼하고, 부지런한 신랑이 아마 이런사람도 세상에 있구나 느낄꺼에요.

일단 한결같이 새벽운동을 나갑니다. 6시에

그리고 술마신 다음날 지각같은거 해본적이 없어요.

술마시고 와도 꼭 양치하고 세수하고 잡니다. (혀는 꼬부라져도 양치는 하네요)

주말에도 늦잠자본 일이 거의 없네요. 7시면 기상

회사 다녀와도 바깥의 스트레스를 절대 표출하지 않아요.

귀찮아 하는 일이 별로 없어요.

밥먹어도 밥상 꼭 먹자마다 들어다 놓고 자기가 설겆이 합니다.

다음날 입을 옷을 다 준비해놓습니다.

운동덕에 20년동안 몸무게가 변한적이 없다네요. (먹으면 찌는 체질)

등등등...

 

여튼 뭘해도 빠릿하고, 별로 귀찮아 하지 않아요.

그래서 게을러 터진 저로써는 저랑 반대인 남편이 좋지만...

가끔 너무 피곤하고,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쩜 저렇게 사람이 귀찮아하는게 없을까...

어쩜 늦잠 한번 자지 않을까...

술도 좋아하는데 어쩜 살도 안쪄....

부부인데도 열등의식 같은게 생기네요.

제가 게을러터진 탓인지...;;

살빼라고 스트레스 주는것도 짜증나고..

 

여튼 주제와는 내용이 좀 거리가 있었을지 모르겠으나...

정말 저는 게으른 유전자가 있는것 같아요. 남편은 부지런한 유전자

왜 멍멍이들도 게으른놈, 영특한놈 족보도 있고 하잖아요.

 

 

IP : 59.25.xxx.13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0.24 12:14 AM (211.106.xxx.179)

    잘 따라하시면 도움되죠
    자녀가 아빠닮으면 손갈일도 없어요
    제딸아이 아빠닮아 제가 너무 편합니다

  • 2. 원글
    '12.10.24 12:19 AM (59.25.xxx.132)

    저도 둥글둥글한 성격은 저 닮고 나머지는 다~~~~~~~아빠 닮았음해요.

  • 3.
    '12.10.24 12:29 AM (211.106.xxx.179)

    님 성격이 좋으시니 그렇게 되실듯.
    서로 좋은점만 보고 살면 됩니다.
    적절한 긴장감때문에 저도 십몇년째 몸무게 큰 차이 없어요
    제딸은 둥근성격땜에 요즘 살이 쪄서. 고민 ㅠㅠ

  • 4.
    '12.10.24 12:59 AM (87.152.xxx.22)

    ㅎㅎㅎ 그거 정말로 있는 거에요~~ 부지런함 유전자;; 불행히도 제겐 없지만요 ㅠㅠ

    저희 집 남편군 보면 자신을 완전연소!!!할 때까지 몰아붙이지 않으면 불안해 할 정도인데 운동은 그닥 관심없어해서 걱정돼요;; 요절할까봐 ㅠㅠ

    운동좋아하시는 남편분이셔서 너무 부러워요!!!

  • 5. ..,
    '12.10.24 1:08 AM (74.101.xxx.83)

    어느 정도 공감해요.
    천성이(?) 게으른 사람의 경우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는 빠릿빠릿해지기도 하지만 여유가 생기면 다시 게으른 면이 나오더라고요. 사실 제가 그래요. -.-

  • 6. 아마도 원글님은
    '12.10.24 9:56 AM (211.114.xxx.89)

    그런 남편을 지그시 바라보며 본인과 남편을 객관화 시키고,

    남편에게 무언가 여유로움과 바쁘게만 살아서는 알수없는 깨달음 같은걸 주고 있을 겁니다. 원글님

    전 원글님 남편만큼은 아니지만 왕 빠릿하고

    남편은 저랑 반대지만 반대의것을 저에게 주기때문에 불만이 없어요

    원글님 남편분도 만족하는 삶 사시고 계실겁니다 쿄호호호호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74 공지영 : '난 돌 맞는 사마리아인' 나를 지키고 싶다 1 ;;;;;;.. 09:14:03 86
1313773 노컷_ 교황의 방북은 왜 신의 한수일까? 1 ㅁㅁ 09:08:14 97
1313772 미술과 애니 어디로 보내야할까요? ㅂㅅㄴ 09:02:59 58
1313771 싑게 말바꾸는 사람들? 1 ... 08:56:09 178
1313770 미용실 가기전- 긴머리 뿌리볼륨펌과 세팅펌-좀 알려주세요~ 헤어 08:50:28 162
1313769 우체국에서 청년인턴하다가, 고객 클레임에 한번에 잘릴수도 있나요.. 3 ㅇㅇ 08:47:31 422
1313768 독감주사 맞은 팔 주변이 빨갛고 부었어요 6 .. 08:46:29 273
1313767 남편이 별로여도 자식이 착하면 버텨지나요? 12 ㅇㅇ 08:39:35 826
1313766 저도 옷좀 봐주세요 8 .. 08:37:27 447
1313765 청년 불교 모임이 활성화된 곳을 찾습니다.. 1 082 08:36:45 155
1313764 이번 맘충사건 그냥 넘어가면 안되는 이유 24 ... 08:21:41 1,796
1313763 친구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18 ..... 08:15:16 761
1313762 신이 정말로 있다면 9 질문의 답 08:02:57 820
1313761 조선족들도 지역에 따라 특징이 있나요? 07:52:57 176
1313760 국민연금을 지킵시다. 5 국민1 07:48:03 459
1313759 이준기는 왜 저렇게 변했나요? 23 .. 07:11:47 6,126
1313758 공지영녹취록에 이재명 이름도 없더만 19 .... 07:05:23 1,036
1313757 모든게 결국 신의 뜻대로 될꺼라면 우린 왜 기도 해야 하나요.... 29 기도 06:55:00 2,360
1313756 재수없이 자녀 대학입시 성공하신 학부모님들 3 대입 06:54:30 1,244
1313755 사교육 교사의 자질은 오로지 실력으로 평가되나요? 6 06:32:03 649
1313754 북한 김정은 "문재인 정부가 절호의 기회 " 13 적화 06:17:21 1,560
1313753 아이폰 쓰시거나 쓰셨던 분들 2 SE64쓰고.. 05:14:22 995
1313752 82의 경기도 백팔단 특징 16 .. 05:01:43 843
1313751 모든 문제의 근본은 제 부모님일까요? 15 ........ 04:24:43 2,161
1313750 욱아 선배님들께 조언 구해요. 제 양육방식 문제가 있나요? 10 ... 04:17:58 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