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지런한것도 선천적인것 같아요.

내생ㄱㄱ | 조회수 : 2,391
작성일 : 2012-10-23 23:59:43

 저희 남편...

정말 이성적이고, 열정이 넘치는 사람입니다.

같이 산지 5년....게으른 마누라 만나서 꼼꼼하고, 부지런한 신랑이 아마 이런사람도 세상에 있구나 느낄꺼에요.

일단 한결같이 새벽운동을 나갑니다. 6시에

그리고 술마신 다음날 지각같은거 해본적이 없어요.

술마시고 와도 꼭 양치하고 세수하고 잡니다. (혀는 꼬부라져도 양치는 하네요)

주말에도 늦잠자본 일이 거의 없네요. 7시면 기상

회사 다녀와도 바깥의 스트레스를 절대 표출하지 않아요.

귀찮아 하는 일이 별로 없어요.

밥먹어도 밥상 꼭 먹자마다 들어다 놓고 자기가 설겆이 합니다.

다음날 입을 옷을 다 준비해놓습니다.

운동덕에 20년동안 몸무게가 변한적이 없다네요. (먹으면 찌는 체질)

등등등...

 

여튼 뭘해도 빠릿하고, 별로 귀찮아 하지 않아요.

그래서 게을러 터진 저로써는 저랑 반대인 남편이 좋지만...

가끔 너무 피곤하고, 답답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쩜 저렇게 사람이 귀찮아하는게 없을까...

어쩜 늦잠 한번 자지 않을까...

술도 좋아하는데 어쩜 살도 안쪄....

부부인데도 열등의식 같은게 생기네요.

제가 게을러터진 탓인지...;;

살빼라고 스트레스 주는것도 짜증나고..

 

여튼 주제와는 내용이 좀 거리가 있었을지 모르겠으나...

정말 저는 게으른 유전자가 있는것 같아요. 남편은 부지런한 유전자

왜 멍멍이들도 게으른놈, 영특한놈 족보도 있고 하잖아요.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0.24 12:14 AM (211.106.xxx.179)

    잘 따라하시면 도움되죠
    자녀가 아빠닮으면 손갈일도 없어요
    제딸아이 아빠닮아 제가 너무 편합니다

  • 2. 원글
    '12.10.24 12:19 AM (59.25.xxx.132)

    저도 둥글둥글한 성격은 저 닮고 나머지는 다~~~~~~~아빠 닮았음해요.

  • 3.
    '12.10.24 12:29 AM (211.106.xxx.179)

    님 성격이 좋으시니 그렇게 되실듯.
    서로 좋은점만 보고 살면 됩니다.
    적절한 긴장감때문에 저도 십몇년째 몸무게 큰 차이 없어요
    제딸은 둥근성격땜에 요즘 살이 쪄서. 고민 ㅠㅠ

  • 4.
    '12.10.24 12:59 AM (87.152.xxx.22)

    ㅎㅎㅎ 그거 정말로 있는 거에요~~ 부지런함 유전자;; 불행히도 제겐 없지만요 ㅠㅠ

    저희 집 남편군 보면 자신을 완전연소!!!할 때까지 몰아붙이지 않으면 불안해 할 정도인데 운동은 그닥 관심없어해서 걱정돼요;; 요절할까봐 ㅠㅠ

    운동좋아하시는 남편분이셔서 너무 부러워요!!!

  • 5. ..,
    '12.10.24 1:08 AM (74.101.xxx.83)

    어느 정도 공감해요.
    천성이(?) 게으른 사람의 경우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는 빠릿빠릿해지기도 하지만 여유가 생기면 다시 게으른 면이 나오더라고요. 사실 제가 그래요. -.-

  • 6. 아마도 원글님은
    '12.10.24 9:56 AM (211.114.xxx.89)

    그런 남편을 지그시 바라보며 본인과 남편을 객관화 시키고,

    남편에게 무언가 여유로움과 바쁘게만 살아서는 알수없는 깨달음 같은걸 주고 있을 겁니다. 원글님

    전 원글님 남편만큼은 아니지만 왕 빠릿하고

    남편은 저랑 반대지만 반대의것을 저에게 주기때문에 불만이 없어요

    원글님 남편분도 만족하는 삶 사시고 계실겁니다 쿄호호호호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721 명예훼손으로 걸었나보네요. 1 늑대와치타 19:49:18 202
1223720 북한이 저럴수록 자한당 좋은일만 시킴 2 ㅇㅇㅇ 19:47:22 56
1223719 고딩 아들 집에서 짜증을 많이 내요 1 19:47:20 83
1223718 일반 상가 수도요금이 너무 많이 나와서요. 셀러브리티 19:47:08 35
1223717 사람 찾는 방법 있을까요? ...,, 19:46:43 52
1223716 스텐레스로 된 반찬통 쓰시는 분 계신가요? 5 궁금 19:41:16 180
1223715 수학요~(중등 ㅡ고등)가능? 궁금해용 19:39:42 86
1223714 리빙한국 프라이팬 어떤가요? ㅇㅇ 19:39:23 30
1223713 입이방정 바보 19:38:48 104
1223712 내일 pd 수첩 내용 보셨어요? 1 .. 19:36:31 257
1223711 우리나라 성씨중 "헌" 씨 있나요 ? 4 심플앤슬림 19:34:07 383
1223710 북한 또 왜저래요? 10 짜증나 19:33:54 723
1223709 밥먹고 몇분후에 누워도 될까요? 4 참을인 19:32:05 226
1223708 아이피 변동 질문인데요 사소한 궁금.. 19:28:47 56
1223707 친구랑 절교해야 하겠죠 5 화나 19:28:07 665
1223706 6월 첫주 대구날씨 어떨까요? 1 .. 19:27:28 46
1223705 요 근래 카드모집 19:26:42 98
1223704 나이많은 노처녀 후려치기 당한 후기 13 어버버 19:23:02 1,559
1223703 방구석 1열 재밌어요. 3 .... 19:17:28 391
1223702 라면 박스채 사서드시는 분 계신가요? 11 라면 19:15:15 552
1223701 마마님헤나염색약 쓰시는분 계신가요?? 질문좀... 11 19:12:48 88
1223700 경기도쪽 당원 지지자분들은 오늘 잘 보셨지요? ㅋㅋ 12 OOl 19:09:11 478
1223699 술 덜취하고 숙취 줄이는 방법(예방법) 알려주세요 7 ㅁㅁㅁ 19:07:06 298
1223698 자꾸 내 허리를 감싸는 시어머니 6 .... 18:59:43 1,455
1223697 집앞에 오피스텔이 똭 1 콤비블라인드.. 18:59:00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