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의집 제사...대처를 잘 한건지 모르겠네요=ㅅ=;;

음.. | 조회수 : 1,645
작성일 : 2012-10-23 18:48:54
저희 집안 제사면 당연히 챙기겠는데..
시어머님의 먼 이종사촌 동생분이 같은 동네 사세요. 
오랫동안 친분을 유지하고 계시구요. 
남편이 어랄때 같이 산적도 오래라고 하니까 많이 친밀하죠. 
어머님 연배보다는 한참 아래구요. 
그분 아버님은 일찍이 돌아가시고 어머니는...잘 모르겠어요. 
오늘이 그 아버님 제사라는데 
사촌어르신은 결혼을 안하셨고 여동생은 결혼, 남동생은 이번에 결혼해서 예비신부랑 함께 온다 했다더군요. 
저희 시어머님께 전만 좀 부쳐달라 했다던데...
시어머님께서는 귀찮고 힘들어서 사야겠다느니 어쩌느니 하셨는데 전 그냥 그러려니 했어요;;
거기다 대고 제가 왈가왈부 하는건 오지랖같아서...
그런데 좀전에 남편에게 전화와서 자긴 지금 전부치는거 도와주고 그 제사 가봐야 할것 같다고...
저더러 혼자 저녁 먹으라네요. 
그런데 뒤에서 어머님이 $$도 얼른 오라고 해~!! 가족들 다 모이는데 와야지 뭐하고 ~~~~
이런 소리가 들리네요;; 남편은 어머님께 거기에 $$가 왜 가냐고 수습하고;
남편에게 ...
제사 지낼 사람이 아재(저흰 이렇게 불러요;) 한분뿐이면 나도 가겠는데 
그집안 식구들에 새사람까지 오는데 나까지 그집 제사에 한몫 해야 하는것 같지 않다고 한마디 하고 끊었는데 
기분도 별로고...괜히 찝찝하고 
아재랑도.. 시어머님하고도..저 사이 나쁘진 않아요. 
그런데 제사까진 아닌것 같아요..;
저는 저대로 내일이 신랑 생일이라 생일음식 준비하고 있었거든요.
그냥...그냥 기분이 찝찝하네요. 


IP : 175.212.xxx.24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ㄹㄹㄹ
    '12.10.23 6:55 PM (58.226.xxx.146)

    님시어머니도 참 ..
    본인 며느리를 그 제사에 부려먹을 생각이었으면 며느리에게 직접 얘기 하든가.
    아들이 알아서 자기가 일하고 말겠다는데 전화기 너머로 들리게 그렇게 말씀을 하시고.
    기분은 찝찝하시겠지만, 잘못하신건 없고.
    남편분 생일상 더 맛있게 잘 차려주세요.

  • 2. ...
    '12.10.23 7:01 PM (123.109.xxx.131)

    뭐라하시면
    "어머니 전 하늘같은 내 남편 생일상이 더 중요해요 " 하고 마세요

    무슨 씨족부락도 아니고 온동네가 다 나섭니까

  • 3. 아이고야~~
    '12.10.23 7:04 PM (39.117.xxx.216)

    도대체 몇촌관계인지도 복잡한 분의 제사까지....
    그냥 마음 있으신 분들만 다녀오면 될것 같아요. 이제 제사는 남동생의 예비신부? 이분이 준비하셔야 할것 같은데..
    또 모르죠, 어머님께서 새사람이라고 가르치려 드시면서 원글님께도 같은 요구를 하실지...
    잘하셨어요. 처음부터 아닌건 아니라고 해야지요.
    나중에 어머님 뭐라고 하시면, 어머님 아들 생신상 차리는게 저한텐 더 중요해요~라고 하세요..^^

  • 4. ...
    '12.10.23 9:41 PM (220.85.xxx.109)

    그러니까 어머님의 이종사촌의 아버님이면 곧 그 제사는 시어머니의 이모부 제사네요?
    고인에겐 자식이 셋이나 있고요
    님 부부는 너무 당연히 상관없고 시어머님도 나설 필요가 없는 제사네요
    자식 셋이 알아서 하겠지요
    왜 전을 님의 시어머님께 부쳐달라하는지?
    삼남매중에 할 사람이 없으면 사면 되는거 아닐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09 이과인데 문과 교차지원 해보신 분 고3맘 16:36:40 7
1127508 연예인 성형 전후 사진 보고 너무나 궁금하네요. 1 너무나 16:36:01 41
1127507 미혼인데 아이 낳는 꿈.. .. 16:35:03 15
1127506 11월 취업자 25만3000명 증가... 청년실업률 18년만에 .. 1 ........ 16:32:53 54
1127505 아줌마소리 보다 듣기싫은 어머님 3 16:32:27 139
1127504 인테리어 소품 고급스러운것 사는곳 알려주세요 1 123 16:31:12 43
1127503 가습기 어떤거 쓰시나요? 가습기 16:29:59 17
1127502 목걸이 체인좀봐주세요^-^ 1 목걸이 16:29:50 62
1127501 글리신 드셔보신 분 불면증 16:29:05 18
1127500 청와대 첫 '블라인드 전형' 결과는?… 오늘 16:28:07 82
1127499 서울 강북쪽 유방 초음파 외과 추천 부탁합니다. 강북쪽 16:27:41 28
1127498 자궁내막검사 .. 16:27:35 59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2 몇년전 16:25:36 421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1 파일 16:25:16 35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1 ㄷㄷㄷ 16:23:54 100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3 흐흥 16:23:44 275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24 ㅇㅇ 16:21:30 1,091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353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124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10 ... 16:16:17 191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3 ㅇㅇ 16:12:50 277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11 막힐텐데 16:10:58 948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22 어머 16:10:15 444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10 흠... 16:08:43 984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