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을 하지 않고 살수 있겠지만, 불안한 점도 있을 것 같아요

... | 조회수 : 2,030
작성일 : 2012-10-23 14:52:23

저는 아직 결혼 계획이 없는 30대인데요
그렇다고 독신을 주장하는 것도 아니고, 좋은 사람 만나면 결혼 하는거지만
못만난다면 그냥 어쩔수 없이 혼자 사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긴 했거든요..

근데 제가 형제나 자매가 없단 말입니다..(외동딸)

나중에 인생 살다가 뭔가 큰 일이 일어났을때, 혼자살기때문에, 더군다나 여자이기때문에 받는 두려움 같은것을 어떻게 극복할까요?

전구 갈고 전기선 배합하고 이런건 문제가 아니에요.
무거운 물건 드는것 그런것도 문제가 아니구요

세상달다보면 진짜 생각지도 못한 사건들이 일어나기 마련인데
그럴때 집안에 남자가 없이, 여자 혼자서 맞썬다는 것이 쉽지 않을때가 분명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요즘 집 리모델링하고 생긴 하자때문에, 그 인부아저씨와 언쟁하는데..
여자이고 어려서인지, 확실히 남자대 남자랑 이야기 하는거랑 틀리게 좀더 만만하게 보는 것 같아 상대하는 것이 어렵네요
법적으로 소송을 건다고 해도 그런  법적 협박(?)이 잘 안먹힌다 할까요..
오히려 그쪽에서 한번만 더 감정적으로 기분 상하면 어떤일을 할지 모른다며 말로써 협박하더라구요.
저도 소리지르고 싸우는걸 이번에 해보면서 배우긴 하지만

정말 혹시나 생길 일들
예를들면 집 앞의 주차문제로 싸움이 난다거나
혹은 별거 아닌 일로 시비가 붙는다거나
아님 금전적인 문제로 일이 생겼을 경우 나이많거나 우락부락한 남자를 상대로 이겨내야하고 내 주장을 펼칠려면
좀 어려운 부분이 분명 있는 것을 느꼈어요.

그래서 능력만 되면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해서 이게 생각만큼 쉬운일이 아닐수도 있겠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혼자 오래된 싱글로 사시는 분들....그런 인생의 큰 테클이 올때마다 어떻게 지혜롭게 해결해가시며
또 느끼는 어려움 같은건 없으신가요..
IP : 182.218.xxx.18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m
    '12.10.23 3:01 PM (121.160.xxx.135)

    저도 삼십대 후반 미혼인데 원글님이 말씀하시는 경우 느낀 적 있어요.

    처음 이사올 때 집 하자때문에 시공사 사람 불러서 얘기하는데 내 얘기는 이 핑계 저 핑계 대면서 콧방귀도 안뀌더니만 오빠가 얘기하니 그제서야 처리를 하네마네 하더라구요.

    한국사회처럼 가부장사회에서는 남자가 여자한테 지는 걸 못참기도 하거니와 우리나라는 특히 목소리 크고 힘 센 사람이 이기니 여자 혼자서 그런일 해결할 때 불합리한 점이 간간히 생기죠.

    그런 사람 상대하려면 우리나라에선 좀더 악다구니를 잘하는 수 밖엔 없는 거 같아요. 아주 깐깐해 보인다거나 뭐 그런,,,,,,아니면 법에 대해 공부해서 그 방면으로라도 겁을 줄 수 밖에 없죠. 뭐~

    우리나라가 싱글이 살기엔 여러모로 안좋고 특히 여자 혼자 살기엔 힘이 부치죠.. 아직까진~
    서글프네요.. 쩝쩝 ~!!

  • 2. 행복하기
    '12.10.23 3:05 PM (218.53.xxx.215)

    정작 원글님께서 쓰신 부분은 당연 일어나는 소소한 부분들이죠;;

    전 이런생각해요~ 사람이 평생 젊다면 결혼은 필요없다구요!!

    주위에 온통 다 둘러봐도 나이 든 싱글들의 삶은 돈의 많고 적음을 떠나 불행해 보이더군요;;

    오프에서는 99% 공감하는 얘기입니다;; 여기선 욕 먹을수도 있지만...

  • 3. 행복하기
    '12.10.23 3:08 PM (218.53.xxx.215)

    인간의 평균 수명이 90세에 육박합니다. 젊음은 순간인거 같아요;; 잘 꾸미고 가꾼다고해도 40전후...

    나머지 세월을 님께서 홀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을 가지고 계시다면...혼자 사시는거 추천해드려요~!

  • 4. ...
    '12.10.23 3:11 PM (220.72.xxx.168)

    위에 말씀하신 것들, 나이 조금 더 먹으면 하나도 무섭지 않습니다.
    결혼 안해도 아줌마급 나이먹으면 세상에 무서울거 별로 없습니다.

    윗님, 싱글이 불행해 보이는건 그냥 느낌이시죠?
    원래 행, 불행은 남들이 평가하는게 아니니까요.
    불행하게 보지 않으셔도 되요. 별로 안 불행하니까요.

    제일 무서운 건, 결혼한 친구들이 제일 부러워하는 한가한 시간입니다.
    운동, 어학, 취미생활, 이것저것 하는 일 많아도 남아도는 시간, 더 늙어지면 심심함에 지칠까봐 그게 제일 무섭다는...

  • 5. 행복하기
    '12.10.23 3:18 PM (218.53.xxx.215)

    그냥 개인적 느낌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지극히 객관적이기에 99% 공감해하는 내용이다고 썼겠지요..

    여기 지금 혼자사시는 분들 대강 나이가 어느때일까요? 아직 젊은 나이겠죠..나름 여유생활 즐기며 행복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 이후의 삶은 그리 행복해보이지 않아요...알게 모르게 본인 스스로의 성격도 많이 변하고...

    이것도 과도기 아닐까요;; 머 꼬부랑 할머니될때까지 홀로 행복해하며 사시는 분들도 생기겠죠;;

    하지만. 절대 만만한 일이 아닌건 사실;;

  • 6. ,,,
    '12.10.23 3:21 PM (119.71.xxx.179)

    그러게요 ㅎㅎㅎ행복한지 불행한지를 남이 왜 ㅎㅎㅎ 반대로 남들한테 그런시선 받아보면 기분어떠실까요?
    독신이 힘든건 그런거겠죠.불행하게보는 남들의 시선..^^

  • 7. ..
    '12.10.23 3:28 PM (211.176.xxx.12)

    그런데 배우자가 있어도 별 거 없다는 거. 비혼인 자에게 일어나는 돌발변수나, 혼인상태에 있는 자에게 일어나는 돌발변수나 마찬가지라는 거. 각자의 결대로 살다가 가는 거.

  • 8. ......?
    '12.10.23 3:28 PM (72.213.xxx.130)

    그럴때 써먹으려구 해도 절대 안 나서는 남자들 많음.
    남의 시선때문에 결혼해서 평범해 보이려고 하는 경우가 참 흔해요. 자식들 낳는 것도 마찬가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39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1 .. 02:04:28 67
1225038 문대통령 도착.JPG 2 드뎌 01:57:32 209
1225037 학벌이 좋은건 아니라서 만족스러운 분 계신가요? 1588 01:53:21 111
1225036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2 걷기 01:50:54 206
1225035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1 신기 01:49:26 158
1225034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1 달이 01:38:51 491
1225033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1 병원에? 01:33:17 228
1225032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3 01:26:16 257
1225031 임신 34주 원래 짜증나고 우울한가요 ㅡㅡ 01:23:26 94
1225030 몸에서 스스로 어떤 냄새가 나세요 4 왕관 01:22:42 499
1225029 트럼프에게 문통 신뢰하냐고 물은 기레기. jpg 8 미친 01:20:57 649
1225028 치아치료 아말감 괜찮을까요? 3 저기 01:18:37 180
1225027 칸 영상을 보는데요..이창동 감독 포스 ㅎㄷㄷ..ㅋㅋㅋㅋ..너무.. 3 tree1 01:18:17 508
1225026 오늘 라디오스타 재밌었어요 ㅋㅋㅋ ㅋㅋㅋ 01:05:43 638
1225025 한끼줍쇼 2 나나 01:04:14 620
1225024 82에서 추천받은 샴푸 쓴지 한달만에 건선이 완전히 사라졌어요... 5 뉴트로 01:03:13 973
1225023 서정희 발레하는 사진.. 21 .. 00:57:15 2,197
1225022 비밀의 숲 질문요 1 00:56:42 177
1225021 헉... 비밀 노트북이 있었다네요 ㄷㄷㄷㄷ 22 노트북 00:55:25 2,319
1225020 지금나오는 마늘은 꼭 장아찌 담가야 하나요 주부고수님~~ 2 . 00:50:11 272
1225019 꼼꼼한 클렌징이라는 게 뭘 말하는건가요? 1 프라이머 00:48:41 228
1225018 속쌍커풀 눈화장 알려주세요 3 ... 00:44:01 198
1225017 나쓰메 소세키의 갱부를 읽는데요 9 tree1 00:38:03 455
1225016 미국특파원, 문재인대통령님 환영해드리고, 배웅해드린후기.jpg .. 10 세상에 00:37:19 762
1225015 히라메고노와다 먹고싶어요 4 야식왕 00:34:32 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