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민주당의 노무현 죽이기

내맘이네 | 조회수 : 711
작성일 : 2012-10-22 22:06:39

어느 블로그에 갔다가 시원한 글이 있어 퍼왔습니다.

.................................

민주당의 노무현 죽이기

 친노 프레임에 대해 조기숙 교수처럼 학문과 경험을 동원하여 반론하고 반박할 능력은 없다.



그냥 직관으로 안다. 친노프레임은 곧 노무현 죽이기다.

문재인이 앉아서 민주당 후보가 되지 않았다.

문재인이 쿠테타로 민주당 후보 자리를 꿰차지 않았다.

문재인이 놀다가 누가 꽂아줘서 민주당 국회의원이 된 것이 아니다.

문재인은 분명히 부산 지역구 유권자들의 표로 국회의원이 되었고

문재인은 민주당이 정한 규칙에 따라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가

온갖 비판과 검증 끝에 민주당 당원들과 국민참여경선단의 지지를 얻어 후보가 되었다.

크던 작던 선거로 누구 한 사람을 뽑는 일은 쉽지 않다.

후유증이 남는다.

이 후유증을 최소로 하기 위해 필요한 첫번째 미덕은 결과에 승복하는 것이다.

승복은 패자가 하는 것이다.

즉 결과가 나오면 패자가 먼저 승복하는 것이다.

이 승복이 강압이 아닌 것이 되기 위하여, 정당한 것이 되기 위하여

승패가 갈리는 결과에 이르는 과정은 절대적으로 민주적이어야 하는 것이다.

민주주의는 승자를 위한 것만이 아니라 패자를 위한 것이기도 하다.

무릇 선거에서, 그것이 쿠테타가 아니기 때문에,

선거 후유증을 줄이기 위한 두번째 미덕은 패자에게

관용을 배푸는 것이고,

그 관용의 최소치는 패자들이 선거과정에서 다른 사람을 지지했던

선택과 행동에 대해 책임을 묻지 않는 것이고

최대치는 그들의 능력에 따라 당의 대의에 복무할 수 있도록

중용하는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승복이 먼저이고, 관용은 그 다음이다.

승복은 패자가 하는 것이고, 관용은 승자가 하는 것이다.

   

그런데

패자들들이 그 이상을 달라고 요구한다면?

적반하장이지. 물에 빠진 놈 건저 놓으니 봇다리 내놓으라는 격이다.

이건 반칙이다.

그런데 한국 정치에서는 이상하게 이런 반칙이 비일비재하다.

진 것들이 외려 큰소리치고 승자는 주눅들어 전전긍긍하는 기묘한 장면...

이런 짓을 수구꼴통은 하지 않는다.

왜? 걔들은 분명하다. 오직 한가지 원칙만 있다.

힘! 이겼다는 것은 힘이 더 쎄다는 말이고, 힘 쎈 놈의 논리는 무조건 관철된다.

진 것들이 감히 이긴 놈 앞에서 지 몫 달라고 말하지 않는다.

내쫓지 않으면 그 안에서 다음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런데, 민주라는 걸 당명에 붙이고 앉아 있는 한국의 어설픈 중도 보수이거나

살짝 자유주의 맛들린 어설픈 우파들 사이에서는 지고도 큰소리다.

화합과 통합을 위해 이긴 것들이 자리 내놓아야 한다며

엉터리가 깽판을 친다.

화합과 통합을 위해서라고 하나

이긴 것들이 진 것들을 위해 자리 내 주지 않으면 화합과 통합을



지들이 해할 것이라는 강짜고 협박!

불복이다!

패자가 승자에게 자리 내놓으라는 으름장이 통하는

본데 없는 양아치 짓이 통하는 곳....

친노프레임은 조중동에 새눌당의 만능열쇠만은 아니다.

친노프레임은 민주당 반노 비노 패거리들도 즐겨 이용하는 만능열쇠다.

지난 두차례 민주당 당대표 경선과 대선 후보경선 결과는 모두

노무현 정신을 훌륭하게 계승할 사람들에 대한 국민의 지지를 확인한 선거였다.

그런데 그 뒤에는 반노나 비노가 득세한다.

조중동과 작당을 한 것인지

친노가 당을 망친다는 식으로 몰아가고

결국 중요한 대선을 앞두고 후보의 손발을 친노라고 다 짤라내는 폭거를 저지른다.

지고도 이기는 선거..

이긴 노무현이 쪽을 못쓰게 만드는 선거...

그러러면 뭐하러 선거하나?

승자가 독식을 하는 것이 비민주라면



패자가 승자를 겁박하는 것은 반민주다!

봉하에가서는 노무현 정신을 잇겠다고 하고 여의도에 가면 노무현을 내치는 것들이



화합과 통합을 핑계로, 혹은 무소속 후보보다 낮은 지지율을 핑계삼아



노무현을 죽이고 또 죽인다.



호남에 민주당국회의원이 몇개인데 안철수 보다 지지율이 낮게 나오겠냐?



후보 탓만 할 수 있을까? 그럼 지들은 뭐하고 자빠졌는데...?



친노들이 자리 안줘서 그 지랄인 것이라면 지들이 차고 있는 뱃지는



젊은 전직 청와대 비서 몇몇이 맡은,

날밤 까는 개 다인 대선 후보 참모 직함 보다 보잘것없는 것이더냐?



친노가 뭔 짓을 그리 잘못했길래? 친노가 나라를 팔아먹었냐...쿠테타를 일으켰냐?



아니면 민주당을 망하게 하길 했냐?



자기 후보 손발 짜르는게 쇄신이면 이제 다음에는 뭘 잘라 바치면서



표달라고 할래?



머리는 못내놓을 망정

니들 뱃지라도 내놓아야 할 것이다!

IP : 211.213.xxx.13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두번 머겅
    '12.10.22 10:14 PM (110.70.xxx.244)

    이간질 쩐다.
    뭐 문재인이 바보온달인줄 아시나.
    이런 과대망상에 사로잡히니 정신수양이나 하시게나.

  • 2. 푸하하
    '12.10.22 10:15 PM (110.70.xxx.244)

    박그네의 민주당 죽이기겠지.

  • 3. 원글에 공감...
    '12.10.22 11:05 PM (61.245.xxx.147)

    원글에 공감합니다.

    지금 '친노 운운'하며 문 후보 흔들려는 작태가 도를 넘었습니다.

    문후보도 어제 아픈 마음을 표현했지요...

    전 오히려 여러 경선패배세력이

    "앞으로 단일화와 그 이후 당직과 공직을 맡지 않겠다"
    는 선언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래야 이들의 '친노 운운', '구태 정치' 운운이 권력 재장악, 지분 확보를 위한 정치놀음이 아니라는 증거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4. ....
    '12.10.22 11:43 PM (182.222.xxx.174)

    불쌍한 노대통령님, 불쌍한 문후보님, 불쌍한 친노...

    쇄신하라면서 이해찬, 박지원 내려오라고 흔들어대는 꼴을 보면 정말 뭐하자는 것들인지 참 한심합니다.

    원글님 의견에 적극 동감합니다.

  • 5. 참내
    '12.10.23 12:11 AM (211.40.xxx.135)

    뭐 그리 오버들 하시는지.
    전시에 저런 사고,글들이 뭔 도움이된다고.
    지금 표 얻으려면 별짓인들 못할까

  • 6. 세수하자
    '12.10.23 8:30 AM (211.234.xxx.124)

    민주당 쇄신하라면서 정작 손학새 정똥 무리들이야 말로 쇄신의 대상 아니였던가..
    근데 얘들 안철수에 들러붙으면서.. 이게 대체 뭔넘의 포지션이 이리 요상하게 잡힌건지..
    안철수한테 붙으면 쇄신이 저절로 되는 건가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617 어깨끈으로 매는 작은 백 추천좀 해주세요 .. 20:46:11 2
1313616 전원주택 방범은 어떻나요?? 1 ㅇㅇ 20:41:05 97
1313615 임대인인데 임차인이 권리금 얼마줬는지 몰라요 상가임대차 20:40:54 31
1313614 목이 칼칼한데..프로폴리스가 없어요 1 아프다 20:40:21 56
1313613 가짜뉴스를 단속하라!....윤서인 4 ........ 20:39:57 42
1313612 이런 성격..사람들 알게되나요??? 1 ... 20:36:04 141
1313611 이해찬 당대표는 8 ... 20:35:29 71
1313610 이동형 박쓰떼기 발언에 분노한 2002년 민주당 경선 참여자 글.. 10 증언 20:34:51 130
1313609 샤를 드골 공항 빵집 아시는분? 2 ... 20:34:23 153
1313608 2006년 결혼하신 분들 잘 사시나요? 2 ... 20:33:13 197
1313607 공부안하는 고딩에게 너무한가요? 4 궁금 20:32:43 226
1313606 룸메 하메 방값받는거요 다소니 20:25:41 156
1313605 누가 거짓말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5 .. 20:23:56 417
1313604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4 론리 20:19:36 862
1313603 치질인거같아요 몹시 통증있는데 금한데로 소염제 먹어도 5 도와주세요 20:19:20 207
1313602 공주병 걸린 상사가... 7 황당 20:15:31 644
1313601 의욕과잉에 모난돌인 사람한테, 왜 가만있으면 중간은 간다고 하나.. 1 ㅇㅇ 20:13:00 168
1313600 이동형의 워딩 15 거울이되어 20:12:48 449
1313599 남편에게 제일 듣기 싫은 말 있으세요;;;? 1 저만 그런가.. 20:10:11 384
1313598 비리유치원 명단 나마야 20:07:50 283
1313597 후회합니다 9 된장 20:02:47 833
1313596 권순욱, 이정렬. 뻐꾸기 나르시스트들. 김어준, 이동형에게 열폭.. 27 ㅇㅇ 20:01:39 387
1313595 엄마한테 서운한데 제가 문제인가요? 20 ㅇㅇ 20:01:22 1,100
1313594 이혼소송 시작했다고 말했더니 5 리봉하나 19:59:22 1,290
1313593 중학교에서 하는 고교설명회 신청서 안내도 갈수있나요 4 ㅇㅇ 19:55:55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