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서울에서 유아 변비 잘 보는 병원 좀 추천해주세요

변비 | 조회수 : 1,972
작성일 : 2012-10-22 12:34:53

신촌 s 병원 다니는데 엑스레이 찍고 약 먹고 (아무 자세한 설명도 없음) 엑스레이 찍고 약 먹고

그렇게 6살 아이가 6개월을 다녔습니다.

이렇게 계속 약만 먹는 건 아닌 거 같아서 (약 상자에는 8살 이상부터 라고 쓰여져 있어요. 폴락스 산이라고)

부작용이 없다고 하지만...

다른 병원을 가 보고 싶습니다. 서울대병원이 이름이 있으니 더 낫나 싶기도 하고..

아님 약이 아닌 음식으로 해야되는건지 여러 고민이 많습니다.

애가 일단 변기를 싫어하고 앉으려 하지 않아 놀이치료 받고 있는데 차도는 없구요

혹시 유아 변비 고친 분 병원이나 방법 좀 추천해주세요..

IP : 113.30.xxx.8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울 아들
    '12.10.22 1:10 PM (116.37.xxx.141)

    오랜 변비 끝에 서울대 소아과 들락거리고.
    음식도 이리저리....답이 없더라구요

    드디어 심리치료까지 예약하고 날짜 기다리다가 해결 봤어요
    당시 남편이 치질이었는데 .....남편이 화장실 다녀온후 분위기
    저와 남편의대화. 등등 이로인해 아이가 겁 먹었나봐요

    아이가 분명 심리적으로 이유가 있을 겁니다.
    지속적이 ㅏㅇ니라 한번의 깊은 인상일수도 있구요
    사실 심리적 이유가 젤 걱정이 되는거죠. 아이와 잘 얘기해 보세요
    6살이면 대화로 충분하리라 여겨져요
    저희 아이는 4살이었거든요,

  • 2. ...
    '12.10.22 1:59 PM (49.50.xxx.237)

    우리아들놈은 서서 응가를 봤답니다.
    서서 혼자서 막 비틀고 그러다 뭐가 쿵 떨어지면
    정말 팔뚝만한게...
    저도 그때 엑스레이찍고 수술날짜까지 잡았는데
    포기하고 음식으로 잡았어요. 일단 우유종류를 끊고
    오렌지쥬스를 많이 먹이라고 하시더군요.
    우유가 들어간거 요쿠르트도 먹이지말라고 하시던데.
    암튼 나이가 드니 괜찮아지긴 했어요.

  • 3. 우리애들 같아서..
    '12.10.22 2:40 PM (68.4.xxx.44)

    지나가다 맘이 아파서 댓글남깁니다.

    저희애도 그랬는데요...
    일단은 아이가 몸에 열이 많은아이일꺼에요.
    특히 대장에 열이 많아서 그 열기가 소장과 대장을 거쳐 내려오는 내용물의 수분을 날려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대변이 딱딱해져서 변비가 되는거에요.
    장의 연동운동력이 아직 약한아이들이기에 더욱 변을 보기 힘이 들지요.

    아무리 이약저약을 먹이셔도
    아이의 몸속열을 꺼주지 않으면 다시 도루아미타불 되어요.

    우리애는 여기저기 물어봐서 잘보는 한의원에 데려가서 약을 먹였어요.
    한 세포정도를 먹으니 변을 굉장히 많이보고 그다음부터는 조금 무른변이 나왔어요.
    대변이 뚤리니 밥도 잘 먹고 잘 놀았구요...

    항상 시원한종류의 음식을 주려고 애쓰고 있어요 지금도..
    우리애도 자기가 좋아서 먹는것들 보면 죄다 수분이 많고 시원한것들을 먹습니다.
    덕분에 제가 공부를 좀 많이 했어요.

    감자, 오이, 돼지고기, 해산물종류, 그리고 풀떼기(파와 마늘은 제외)와 과일등....
    약이다 생각하고 열심히 먹입니다.
    이젠 변비걱정 없어져서 잊고 있었는데 원글님 글 읽으니 남일같지가 않아서요.


    애들아빠도 어렸을때 그랬다네요.
    어머님이 엉덩이에 피마자기름을 손가락으로 발라서 변을 빼내셨다고..ㅠ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93 문재인을 지키자.jpg ..... 04:37:34 56
1129992 친정아빠가 왠수같습니다. 7 04:08:13 300
1129991 한국드라마보다가 웃겨서.. 4 밥지옥 03:51:16 327
1129990 '만나서 꼭 안고 있자' 했지만..못다 쓴 엄마의 육아일기 1 샬랄라 03:40:42 251
1129989 광신도가 이렇게 위험합니다 여러분 6 난선민 03:37:47 333
1129988 헌신적이지 않은 남친 정상인가요 25 .. 03:10:58 782
1129987 배고파서 잠이 안와요 1 원글 03:05:22 197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8 ... 02:47:51 820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9 ... 02:37:05 629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10 02:21:14 589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311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391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38 궁금 01:49:37 1,592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987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89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8 춥다추워 01:12:50 879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54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404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1,200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332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428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4 ... 00:50:00 1,204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660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124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11 ... 00:45:23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