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카드 정지시키고 이혼이라는 말 내뱉네요

수시로 | 조회수 : 4,248
작성일 : 2012-10-22 10:13:57
자기 기분이 조금만 나빠도 카드 정지시키고 이혼이라는 말을 내뱉네요.
애들 아빠 생활에 전혀 터치도 안 해요. 워낙 들어오는 시간이 늦고 불규칙하고 주말에도 운동가느라 바쁘니까요.
전 그냥 카드만 받아서 쓰네요. 낭비도 없고 알뜰하게 사는 스타일인데. 조금만 수 틀리면 안 맞다구 카드 정지하고 갈라서자는 남편.
헛웃음만 나오네요.
IP : 221.151.xxx.24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한 번쯤은
    '12.10.22 10:16 AM (122.36.xxx.13)

    그렇게 하자고 강경하게 나가야 하는거 아닌가요?
    님 남편 너무너무 재수 없어요. 너 잘먹고 잘살아라 그러고 당장 이혼 할 겁니다.

  • 2. ..
    '12.10.22 10:27 AM (59.150.xxx.70)

    요즘 스마트폰에 녹음되는 어플좋은거 많습니다.
    티안나게도 녹음 가능하니 녹음하시고 이혼에 대비하세요.
    정말 재수없네요..
    힘내세요!

  • 3. ..
    '12.10.22 10:30 AM (203.226.xxx.51)

    ㄴ 근데 그거 녹음해서 어디다 써먹어요? 이혼할때 들이밀면 뭐 위자료 3배쯤 주나요?

  • 4. ....
    '12.10.22 10:30 AM (211.179.xxx.245)

    생활에 전혀 터치를 안한다....
    어찌보면 무관심이죠?
    정상적인 부부사이는 아니죠 이런건...
    남편 입장에선 돈벌어다주는 기계느낌일듯...

  • 5. ..
    '12.10.22 10:36 AM (59.150.xxx.70)

    녹음은 이혼에 대비하는거죠.
    위자료는 법적근거에 따르겠지만 무엇을 어떻게 입증할건지를 대야하자나요.
    합의 아닌이상, 누가 좋다고 얼씨구 다 줄꼐 이혼하자 하진 않겠죠^^
    녹음해서 변호사 사무실 가서 자세한건 상담해봐야죠..

  • 6. ..
    '12.10.22 10:38 AM (203.226.xxx.51)

    ㄴ 그니까 '이혼하자'했다는 말을 녹음해서 그게 무슨 대비가 되냐고요.
    내 재산 다줄테니까 이혼하자는 것도 아니고
    그냥 카드 정지시킨 후에 '이혼하자'소리 하는 거 뿐인데.

  • 7. 수시로
    '12.10.22 10:42 AM (221.151.xxx.247)

    아침일찍 나가고 새벽에 들어오구 주말엔 일 관계운동 아니면 시댁행사라 빼놓는 주말, 친구랑 어쩌다 골프. 대화 시간도 없구 얘기해도 좀 더 잘하라구 하네요

  • 8. 수시로
    '12.10.22 10:44 AM (221.151.xxx.247)

    전 애들 데리구 다녀요. 여기저기요 그나마 애들이 학교 다니고 유치원다니면서 좀 크니 나아요^^

  • 9. ..어여
    '12.10.22 10:45 AM (211.234.xxx.50)

    나가서 일 시작하세요.그리고 어느정도 준비가 되면 남편넘 다 가지고 가라고 카드던져줘 버리세요.돈가지고 유세하는넘들은 다 싸가지없는넘들이에요.

  • 10. 수시로
    '12.10.22 10:47 AM (221.151.xxx.247)

    성인이고 애들이 딸렸는데 어떻게 저렇게 쉽게 자기 기분 꼴린다고 내뱉을 수 있나요 그게 화가 나요.

  • 11. ...
    '12.10.22 11:06 AM (218.236.xxx.183)

    무슨 일을 하는데 새벽에 들어오나요? 여자 있는지 알아보시고
    원글님도 이혼에 대비하셔야겠는데요....

  • 12. 쪼잔해
    '12.10.22 11:25 AM (125.176.xxx.66)

    돈으로 유세떠는 인간이 제일 쪼잔해요.
    아이들도 학교 다니고 시간 여유가 있으시니 자신을 위한 일을 찾아보세요.
    부부 사이라도 경제적으로 상대방에게 의존해 있으면 자존심 상하는 일이 생기더라구요.

  • 13. 카드정지시킨건
    '12.10.22 11:48 AM (118.33.xxx.41)

    생활비 끊으면서 협박한거니 이혼할때
    유리한 증거가 될거 같아요

  • 14. 점둘님
    '12.10.22 11:52 AM (58.143.xxx.63)

    녹음어플 올려주세요.
    자기 자식 키우고 있는데 가끔 저런 소리 들음 다 팽개치고 싶어질것 같네요.
    혼자 살아야 될 사람들 많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09 이과인데 문과 교차지원 해보신 분 고3맘 16:36:40 21
1127508 연예인 성형 전후 사진 보고 너무나 궁금하네요. 1 너무나 16:36:01 85
1127507 미혼인데 아이 낳는 꿈.. .. 16:35:03 19
1127506 11월 취업자 25만3000명 증가... 청년실업률 18년만에 .. 1 ........ 16:32:53 58
1127505 아줌마소리 보다 듣기싫은 어머님 3 16:32:27 176
1127504 인테리어 소품 고급스러운것 사는곳 알려주세요 2 123 16:31:12 56
1127503 가습기 어떤거 쓰시나요? 가습기 16:29:59 18
1127502 목걸이 체인좀봐주세요^-^ 1 목걸이 16:29:50 68
1127501 글리신 드셔보신 분 불면증 16:29:05 19
1127500 청와대 첫 '블라인드 전형' 결과는?… 오늘 16:28:07 84
1127499 서울 강북쪽 유방 초음파 외과 추천 부탁합니다. 강북쪽 16:27:41 29
1127498 자궁내막검사 .. 16:27:35 61
1127497 의정부 화재때 20대 미혼모가 아들을 구하고 죽었는데 2 몇년전 16:25:36 446
1127496 파일을 외장하드에 내려 받으면 C 하드디스크엔 전혀 남지 않나요.. 1 파일 16:25:16 42
1127495 [영상]방탄소년단, 서울 홍보송 '위드 서울' MV 오늘 오후 .. 1 ㄷㄷㄷ 16:23:54 104
1127494 혹시 서민정씨 남편처럼 물건 쟁여놓는분 안계세요? 4 흐흥 16:23:44 295
1127493 남편이 박사 9년만에 교수 임용됐는데요 25 ㅇㅇ 16:21:30 1,156
1127492 고기 꾸준히 먹고나서 얼굴 피부가 두꺼워졌어요 1 고기 먹어야.. 16:19:35 368
1127491 겨울 되고 나서부터 수면양이 너무 늘었어요. 이거 어떻게 고칠까.. 1 동면 16:18:29 128
1127490 제빵기나 미싱 사면 많이 쓸까요? 10 ... 16:16:17 201
1127489 독자가 뽑은 올해의 소설…김영하 '오직 두 사람' 3 ㅇㅇ 16:12:50 287
1127488 공중화장실.휴지통을 없앤대요.ㅠ 12 막힐텐데 16:10:58 990
1127487 생일날 찰밥 먹는 거 경상도만의 풍습인가요? 22 어머 16:10:15 456
1127486 저도 가난한데 중경외시 나왔어요. 10 흠... 16:08:43 1,012
1127485 남자 내복 상의만, 기모 북실북실하게 들어간거 어디가면 있을까요.. 3 16:07:00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