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늦은시간 인생의선배맘 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 | 조회수 : 1,299
작성일 : 2012-10-18 00:42:29
다름아닌 저희 부부 이야기입니다
어느집이나 남녀가 만나서 한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낳고 살다보면은
크고 작은 일들도 많이 생기고 때로는 뜻하지 않은 상처도 주고 받으며 위기의 순간도 격으며 사는모습 일거라고 생각합니다
저희또한 그렇게 살아왔고 엄청난일을 겪으면서 많은 상처를 제가 받았지만은 지금당장 이혼하는것이 능사가 아니라는 판단을 하게되었고 할때 하더라도 좀더 시간을 벌어서 내가 준비가 됬을때 하던지 아님 맞춰서 살아보자 하고선 마음을 정했습니다
사실 솔직하게 진실되게 제자신에게 물어본다면 이남자 옆에서
한평생 살고 싶다는 생각이 더욱 강합니다
그런데 갈수록 내가 앞으로 남은 인생을 이사람 옆에서 과연 병들지않고 살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들고 자신이 없어집니다
잘못을 한것도 이사람인데 너무 이사람한테 절절매고 매달리는것 같아서 많이 수치스럽고 자존심도 상합니다
천부적으로 끼가많고 술자리 좋아하고 친구좋아하고 아내와아이 보다는 내생활이 더 소중하고 가정보다는 '내자신'을 더 사랑하는 이남자 무엇하나 나한테 잘해주는것도 없는데 저는 왜이렇게 집착하고 내자신을 옭아매고 답순이마냥 행동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남자 말대로 나가서 사람들도 만나고 밥도먹고 술도마시고 자기관리도 잘하면서 사는 아내가 진정으로 매력있는 걸까요?
저는 정말모르겠어요
본인이 직접 자기입으로 그러더군요 자기는 결혼하지 말았어야 하는남자라고요 사고방식이 서양식이라고요
이남자말대로 사는인생이 좋을지 몰라도 저는 좀더 가정에 충실한 아내이고 싶은데...참 어렵네요 ....
IP : 223.62.xxx.1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항상
    '12.10.18 12:48 AM (119.203.xxx.161)

    더 좋아하는 쪽이 약자이기 마련입니다. 원글님도 남편분에 대한 기대와 집착을 내려놓으시고 원글님 자신에게 좀 더 집중해보시는 건 어떠세요.
    이혼이 능사는 아니겠지만, 서서히 마음도 좀 냉정하게 가다듬을 필요가 있을 거 같구요. 이를테면 시뮬레이션? 정작 그 상황에 부딪혔을 경우의 충격완화를 위한 시뮬레이션이랄까요.

    마음을 서서히 식혀가면서 거리를 만들어가세요. 본문대로라면 남편분은 매우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사람이라서 언제나 상처받는 쪽은 원글님일 것 같네요. 독해지세요.

  • 2. 이미
    '12.10.18 12:49 AM (110.14.xxx.215)

    야생마도 아니고 들소도 아니고 농장이라는 곳에 길들여졌으니 나가서 풀 뜯다가 알아서 들어오게 하는 수 밖에요. 극과 극은 통하는 것. 통제가 안되면 풀어주는수 밖에요. 내 병 안나는 게 우선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596 홍콩 오래 사시거나 잘 아시는 분들께 질문 드려요. ..... 23:37:48 24
1130595 체한게 아닌데 토할 것 같은 느낌은 뭔가요 5 뭐지 23:32:56 181
1130594 집안행사가 있었는데 사진사 짜증나네요 1 행사 23:32:09 166
1130593 혼자 수제맥주 마시러 왔어요 4 칼로리대마왕.. 23:32:00 123
1130592 팥들은 찐빵이랑 뭐랑 먹으면 맛날까요 21 23:23:09 471
1130591 서울시 교육청 1시간 30만원짜리 학원 허가? 6 23:20:50 320
1130590 태양이 착하고 곧고 성실하다는데 뭘 보면 알수 있나요? 9 결혼축하 23:19:42 1,055
1130589 과자를 사놓으면 애들보다 애들아빠가 더 많이 먹네요~ 4 .. 23:19:09 317
1130588 푸른밤 종현입니다 그 청년이군요 5 어쩌다ㅠ 23:16:01 1,430
1130587 집요하게 집착하는 옛 동료 4 지침 23:15:21 434
1130586 동네이웃과 밥을 먹기가 싫어요 4 ;; 23:11:43 1,087
1130585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국 현지 언론의 반응.jpg 3 외교의 신 23:07:10 364
1130584 잠 안 올 때 뭐하세요? 7 Az 23:06:27 496
1130583 김치냉장고 구입하려고하는데요~~~ 1 삼산댁 23:05:51 190
1130582 이명박 생일 잔치 초토화 시킨 시민들(미디어몽구) 16 ... 23:03:45 1,984
1130581 아담한 여자 연예인들이 연애하면 5 빅뱅 23:02:27 1,161
1130580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 방중효과와 홀대론 반박등 4 정리해봅니다.. 22:57:25 445
1130579 동네엄마와 바람난. 남편 14 .. 22:55:05 3,885
1130578 아파트 현관문 손잡이만 교체해보신 적 있으세요? 4 세입자 22:53:59 273
1130577 아줌마들 끼리 만나서 수다떨때 젤 속편한주제 11 ㅁㅁㅁ 22:50:32 1,651
1130576 치질수술을 해야 할거 같아요 4 무섭 22:49:24 536
1130575 중문없는 헌아파트 이사왔는데.. dd 22:47:20 800
1130574 중학생 아이 의자 선택이 어렵네요 3 ㅇㅇ 22:45:00 178
1130573 배추국 끓일때 배추 데치나요? 생으로 하시나요? 11 궁금 22:43:49 1,428
1130572 왜 여자는 남자보다 힘이 약할까요? 5 22:43:09 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