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밑에 시골 얘기에 부산에서의 경험이 생각나네요

시골에서 | 조회수 : 1,885
작성일 : 2012-10-17 23:41:50

2년전 우리 4식구 부산 2박 3일로 부산 여행 갔다온 적이 있어요.

숙소를 벡스코 주변에 있는 호텔에 묵었었는데

하루는 해운대 갔다가 숙소에 돌아가는데

엘리베이터 안에 우리 4식구와 어떤 양복 입은 중년 신사분 같이 탔었어요.

그 남자분 우리 아이들에게 묻길

"어디서 왔니"

우리 아이 : "수원서 왔는데요"

남자분 : "시골서 왔구나?"

 

서울서 태어나 자라  직장 때문에 수원서 자리잡고 사는 우리 부부 서로 쳐다보고 소리없이 표정으로만 웃었네요... ^^

IP : 59.12.xxx.24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2.10.17 11:47 PM (61.33.xxx.165)

    전 고향이 서울 연희동인데 예전에 광주가 고향인 친구한테 '명절에 시골가니?' 라고 했다가 옴팡 혼난 적이 있어요ㅎㅎㅎ 저는 시골이나 지방이나 같은 개념인데 왜 광주가 시골 이냐며 바로 지적 하더군요..그때 바로 알아듣고 다시는 지방 어디라도 시골 이라말 안써요...ㅎㅎㅎ

  • 2. 어쩜
    '12.10.17 11:53 PM (1.177.xxx.233)

    아무래도 그 분이 부산분이 아닌 거 같은데요?
    수원을 시골로 표현하시는 거 보니까.

    아마 서울(이름하여 사대문 안이라는 표현을 쓰시는 예전 서울 토박이 어르신들)에서 쭈욱 지내셨던분이시고
    지금도 또 그런 요지에 사시며 특유의 시골이라는 말이 입에 붙으신 분일수도 있다 싶은데요.

  • 3. 그건
    '12.10.18 12:28 AM (218.146.xxx.146)

    서울사람들은 부산도 대전도 대구도 시골이라 그러는 버릇이 있어요. 서울에서만 산 저는 부산 갔다가 눈이 휘둥그레졌었는데. 해운대쪽은 완전 미래도시처럼 삐까뻔쩍하더라구요
    마치 뉴욕사는 사람이 시카고나 필라델피아 사 는 사람한테 넌 시골에 사는구나 하는거랑 똑같은 거 아닐까요

  • 4. ...
    '12.10.18 12:39 AM (1.244.xxx.166)

    사실..엄밀히 따지자면
    대한민국에 서울빼고나면 다 시골이라고 볼수도 있긴한데...
    그래도 기분은 나쁘지요.(뭐 자발적으로 살곳을 정한 이후에 저는 관계없어 졌지만)

    시골이라는 말이 그야말로 네가지의 촌남자 에피소드 처럼
    뒤떨어진 이미지로만 받아들여질때가 있어서.

    서울살아도 시골마인드인 사람 많잖아요..
    내동네의 삶만을 즐기시는 분들..

  • 5. 서울
    '12.10.18 2:31 AM (99.108.xxx.49)

    살면 뭐해요? 못배운걸..

    다들 못 배워서 그런 말 함부러 하는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81 인생이 저처럼 쉬웠는데 단 하나 남자복만 없는분 계세요? ** 13:40:38 77
1226480 생활 속에서 기부 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34:04 53
1226479 10년 넘은 식기세척기 바꿨더니 아우 13:32:08 271
1226478 나를 위해 살아보는 방법 13:31:58 177
1226477 2011 2012년 발행된 개정전 토플/텝스 교재는 이제 버려야.. 1 ... 13:28:30 60
1226476 경기도민 8 어찌 하오리.. 13:24:30 191
1226475 고수님들, 솔순청 첨 담았는데 SOS 냠냠 13:20:14 67
1226474 희한한 요리 6 일제빌 13:18:56 341
1226473 신기하게 짜장면배달만 일회용기 안쓰네요 5 13:17:42 578
1226472 손예진이 이뻐요? 김현주가이뻐요 ? 14 날좋다 ㅎㅎ.. 13:16:44 669
1226471 어린이집 교사하면서 느낀 점 2 초코칩 13:14:58 426
1226470 요즘 이대 진학하려면 어느정도 성적인가요? 12 98학번 13:12:24 691
1226469 일년에 2천 모으기도 쉽지가 않네요.. 8 ㅌㅇ 13:10:29 915
1226468 남자친구가 결혼을 안해줄 때 18 ... 13:06:45 1,218
1226467 몰카에 처벌 강화에 대한 청원 없나요? 2 ㄱㅅ 13:05:03 60
1226466 코 성형 유명한 병원 좀 알려주세요 5 성형 13:04:37 245
1226465 자신만을 위한 작은 사치 무엇을 하세요? 9 .. 13:04:35 870
1226464 이케아 린몬 아딜스 다리로 된거 책상쓰시는분 궁금한점이요. 나드리 12:57:12 76
1226463 미주미씨 방송이 너무 좋아서 공유합니다. 2 미주미씨 12:57:03 306
1226462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4 ,. 12:55:14 408
1226461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9 /// 12:50:58 762
1226460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5 고3맞나 12:43:05 776
1226459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707
1226458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11 모이모이 12:39:02 1,652
1226457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8 안티조선 12:34:46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