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식사 습관 거슬려하는 건 제가 민감한건지...

... | 조회수 : 2,341
작성일 : 2012-10-17 13:09:10
평소에 너무나 싫어하는 분이라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 모르겠어요
인격적으로도 바닥 오브 바닥이고 업무능력 제로이고
더러운 얘기 죄송합니다만 잘 씻지도 않아서 체취 엄청 심하고 하루 종일 가래 끓는 소리 내고
구두쇠라 자기 돈으로 먹을 땐 한없이 바들바들 떨고 남한테 빌붙는 날에는 배 터지게 먹고

아무튼 이 분의 맘에 안 드는 식사 습관 중 좀 특이한 건
반찬 집을 때 젓가락을 반찬 바로 위, 그러니까 한 1cm까지 가져다대요
그리고 한 4~5초 정도 한참 가만 있는 다음에 옆으로 옮겨서 또 가만히 있고, 그걸 서너번 반복한 다음에 집어먹어요
매 끼니마다 저러네요
직접적으로 젓가락을 가져다 대는 건 아니라도 반찬 이리저리 재보는 게 보기 안 좋고
그 사람이 그러고 있을 동안 다른 사람은 그 반찬 못 집어먹으니까 불편하기도 하고요

태어나서 이런 습관 가진 분 처음 봐요
심하게 피해 끼치는 습관은 아닌데 원래 미운 사람이라 그런지 괜히 거슬리네요
82님들이 보신 특이한 이런 습관 또 있나요?

IP : 123.141.xxx.1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0.17 1:12 PM (59.15.xxx.233)

    채취가 젓가락 타고 내려가서 반찬에 옮겨붙을까 우려되네요. 짜증날듯.

  • 2. ..
    '12.10.17 1:13 PM (112.216.xxx.146)

    이미마음에 안드니 하는짓이 다 미워보이는것도 맞는듯하구요. ㅎㅎ
    하는행동도 저도 이제껏 들어본적 엄는 이상(?)한 행동이네요.
    가족들과 식사하는것도 아닌데. 그러는건 납득불가...

  • 3. 그냥
    '12.10.17 1:16 PM (122.34.xxx.34)

    같이 밥먹는게 용하다 싶네요
    저같으면 처음에 앞접시에 저 먹을것 떠다놓고 조용히 밥하고 그반찬 먹고 얼른 끝내겠어요
    이상하게 한쪽으로 매너가 꽝인 사람은 하는 족족 다 눈에 가시처럼 그러고
    최악의 습관은 같은 먹는 밥상에서 아주 실감나게 드러나더라구요
    자주 드셔야 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안되셨어요 ㅜㅜ

  • 4. ...
    '12.10.17 1:19 PM (123.141.xxx.151)

    네 보통 반찬 뭐 집을지는 머리로 먼저 생각하고 집잖아요
    그 분은 일단 젓가락부터 들고 생각하시더라구요
    주 5회 하루 두 끼 같이 먹는 분입니다 ㅠㅠ

  • 5. 애엄마
    '12.10.17 1:19 PM (110.14.xxx.142)

    ㅋㅋ 그나마 반찬에 젓가락 대고 후비적거리는게 아니라 다행이라고 생각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91 SAS나 노르웨이안 항공 타보신분 tjtn 15:32:17 2
1224090 저한테, 버티라고 좀 해주세요 15:31:46 25
1224089 나경원주유비 수상합니다. 1 ㅇㅇㅇ 15:31:11 24
1224088 광대주름/인디안 주름 필러 해보신분 계세요? 월하 15:28:43 16
1224087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 욕설..나경원 "제 불찰&quo.. 3 그들 15:26:54 114
1224086 SBS에서 5시 30분에 김연아 아이스쇼 방송합니다. 1 ........ 15:25:34 87
1224085 진상승객 퇴치한 김부겸장관 6 사이다 15:20:56 201
1224084 소리 분석가 배명진 교수...PD수첩 진실은? 4 ha 15:19:31 405
1224083 자칭 페미라는 남자.. 3 ㅇㅇ 15:18:41 80
1224082 슬로베니아 가보신 분 4 .. 15:17:41 136
1224081 레이온 65 린넨 35 1 ... 15:17:25 132
1224080 내 몸 하나 날씬하게 이쁜옷 입고 가꾸는것 부터 어려운 나 9 ... 15:08:51 1,050
1224079 사무살에서 화날때. 1 ........ 15:03:51 198
1224078 막말 해대던 남편동료 4 ㄴㄴㄴㄴ 15:02:07 484
1224077 친구남편의 태도.. 뭔지 궁금하네요.(펑예) 24 ㅇㅇ 15:00:27 1,909
1224076 백태와 백콩은 다른 건가요? 3 두오모 14:55:08 170
1224075 집안청소중 제일 하기 싫은곳 4 어디 14:55:03 696
1224074 아직도 잠을 못자는 일곱살 7 .. 14:54:55 230
1224073 LG와 삼성의 차이가 이런거였군요. 4 하늘과땅 14:52:34 1,072
1224072 오이지 맛있네요 5 ㄱㅅ 14:52:28 442
1224071 헐..엠팍에조선일보ㅎㅎ 11 ㅈㄷ 14:46:35 954
1224070 이건희 사망시 증여세 얼마내나요? 8 ... 14:44:53 806
1224069 휴일은 남편이 밥하는 날 맞죠?? 11 플린 14:43:56 711
1224068 남편이 저한테 취집했잖아 이랬는데 다른 남편도 이런 소리하나요?.. 25 1133 14:40:51 2,182
1224067 뭐 대단한거 한다고 갑질인지 4 썩을것 14:39:18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