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 ㅌ 미 화장품 아시는분

아ㅌ미? | 조회수 : 1,017
작성일 : 2012-10-16 14:49:46

참 난감한데요..저희동 경비아저씨가 얼마전에 바뀌셨어요. 그냥 아저씨들께서 택배도 맡아주시고 암튼 뵈면 인사도 잘하고 추석땐 선물도 드렸어요..문제는 추석 전에 오신 아저씨께서 제가 편하셨는지 아 ㅌ미화장품을 아냐고 물어보시더라구요..모르겠다고....하니 저한테 팜플렛을 주시는거예요..자기가 이화장품일도 하신다면서요..첨엔 안 받을려고 보면 그냥 인사하고 도망쳤는데 아저씨께서 받아보라고 저한테 일부러 주시는거예요...그러면서 하신다는 말씀이 샘플을 한박스줄까?막 이러는거예요..아니라고...어쨌든 팜플렛을 받고보니 다단곈지..아무튼 모든걸 팔더라구요....제 취향도 아니고 거절을 해야하는데 암튼 부담스럽네요.. 경비일을 처음 하셔서 그런건지..열심히 사실려고 하는건 이해하겠는데 입주민한테 이러는건 아니잖아요? 관리사무실에 얘기하자니 저한테만 주셨으면 어떡해요..아 ...밖에 나가야 하는데..고민입니다..

IP : 119.70.xxx.18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글쎄요
    '12.10.16 3:04 PM (110.10.xxx.194)

    난감하시겠네요.
    저도 선물받아 크림 1개 써봤는데 좋아서
    사려 하고 있어요.
    다단계라서 일반인이 오픈마켓에서 사려면
    좀 더 비싼 가격을 치러야 하더라고요.
    쌤플 받아 쓰시고 딱 1개만 팔아주시든지요.
    그 분 의욕이 넘치시는데, 관리소장이 알면
    난처하시겠는데요.

  • 2. ...
    '12.10.16 3:08 PM (222.101.xxx.43)

    치약 선물받아 써봤는데요... 좋긴하더라구요.
    저렴한걸로 하나 사주시고 다음부터는 관심없는 척하세요. 아니면 아는 분이 이거 하신다고 하시던지...

    열심히 사시는데 관리사무실에 얘기해서 아저씨 짤리면 어쨰요

  • 3. 감사합니다.
    '12.10.16 3:14 PM (119.70.xxx.185)

    제가 그래서 얘기못하고 있어요...암튼 오늘 장도 섰는데 ㅎ 난감해요..

  • 4.
    '12.10.16 4:23 PM (59.7.xxx.55)

    사촌언니가 이 화장품 팔아서 팔아줄겸 이거 쓰는데 그런대로 나쁘지 않아요.

  • 5. 삶의열정
    '12.10.16 4:37 PM (221.146.xxx.1)

    시어머님의 지인분께서 이 화장품 다단계 하셔서 사다 쓰시고 저도 선물주시는데,
    다른건 잘 모르겠고 비비크림은 좋더라구요.
    여기 옛날에 댓글에서 봤는데 에센스는 제형이 많이 묽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가격을 몰라서 가격대비 좋다 나쁘다는 못하겠지만, 질만 보자면 다른제품은 그냥 평범하고 비비크림만 좋았던거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20 집에서 다치면 소리소리지르는 아이.. ㅇㅇ 22:12:24 6
1226219 질투나 동정심을 불러일으키지 않는 처신 어떻게 해야하나요? 익명 22:10:30 43
1226218 알바 한달 소감 2 ㆍㆍㆍ 22:09:39 112
1226217 재산세 문의 22:07:53 63
1226216 40초반인데 마트에서 장보다가 헌팅당했어요 1 - - 22:07:24 296
1226215 쌍욕하는 엄마 3 3333 22:01:27 278
1226214 예비신랑이 결혼앞두고 갑자기 효자가 되었어요. 20 예신 21:59:03 780
1226213 70세 할머니 임신..세계기록 경신 앞둬 3 허걱 21:58:14 731
1226212 비긴어게인2 이번 멤버들은 교포가족 같네요 7 ... 21:56:29 479
1226211 정치인 재산내역 축소해서 신고할수도 있죠? 박원순 배현진 쫌 이.. ... 21:54:31 85
1226210 내일 혜경궁김씨 마지막 집회라고합니다 KBS 추적60분에서 11 ... 21:47:30 309
1226209 친절함을 만만함으로 보는 사람들 6 사회생활 21:45:20 534
1226208 방탄도 음방 피디한테 인사하느라 대기탈까요? 5 ㅇㅇ 21:40:22 515
1226207 온라인으로 구매한 여름 블라우스(3장)...1장이 수치가 다르게.. 4 ... 21:39:20 678
1226206 제가 피해입은 맘충 1 21:38:07 554
1226205 궁금한 이야기 y 저놈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네요 6 21:36:36 1,500
1226204 일본-조중동-자유당 반응이 어째 고비마다 꼭같은지 8 눈팅코팅 21:36:12 260
1226203 일반세제를 드럼세탁기에 사용해도 될까요? 6 드럼 21:34:09 415
1226202 초등보다 중등이 대회가 더 많네요. 4 아이 21:28:47 362
1226201 오른쪽 옆구리가 자꾸 아파요 3 뭘까요 21:28:35 486
1226200 동네 아이들 모임에서 캠핑 가자가자 하는데.. 27 어쩌지.. 21:27:13 1,163
1226199 이복 오빠나 언니 있으신 분들 있나요? 1 마리아나 21:25:27 431
1226198 헐, '트럼프, 따뜻하고 생산적인 북 담화...아주 좋은 뉴스'.. 24 속보라네요 21:24:28 2,260
1226197 미국 언론 '트럼프, 한국에도 경솔... 다시 대화할 기회 있어.. 15 쯥쯥 21:23:38 1,434
1226196 미니멀, 잘 버리는 노하우 알려주세요 10 ... 21:18:14 1,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