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지적인 분위기..동네엄마이야기예요...

.. | 조회수 : 5,745
작성일 : 2012-10-16 11:13:27

동네엄마를 알게 되었어요.

어린 아들만 둘이예요.

화장기없이 운동화에 청바지 차림이지만..

너무 놀라워요..

제 주변에서는 처음 봤어요^^

깔끔하고 잡티없는 하얀 얼굴에 마른 몸매예요..

신경쓰고 관리했겠지요?

나도 닮아야지.. 부럽다 이런 느낌이 들어요.

옷도 가만보면, 비싸고 좋은 옷이라기보다는.. 색깔을 맞춰 입는 듯한 느낌..

저는 손에 잡히는 대로 입는 날도 있고, 신경도 쓴 날도 있어서 차이가 심한데..

몸에 밴 습관같은 느낌?이랄까요..

아이들에게 부드럽게 다정하게 말하는 말투며..

왠지 지적인 느낌까지..

너무 부럽네요..

일반인으로 동네엄마들 사이에서

저처럼 이런 느낌 받으신 분 계시면 알려주세요.

오늘부터좀 해볼라구요^^

IP : 121.168.xxx.1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2.10.16 11:30 AM (123.213.xxx.83)

    타고난면이 큰듯해요.
    특히 피부나 분위기는 타고나는듯.

  • 2. ..
    '12.10.16 11:32 AM (121.168.xxx.101)

    피부는 저도 타고나는 게 크다고 생각해요..
    어느정도 노력으로 조금이나마 좋게 해보자는 건데요..

    분위기도 타고나나요????

  • 3.
    '12.10.16 11:43 AM (58.238.xxx.117)

    솔직히 피부 타고난다는 소리 안했음해요
    그것도 20대까지구요.
    30 지나 관리 안하면 말짱 꽝되더라구요 그냥 평범한 피부랄까.

    안하는것 같으면서도 피부 관리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봐서요.
    그저 화장을 거의 안한다뿐이지. 피부 베이스 관리 엄청 하더라구요.

  • 4. ㅋㅋ 난줄 알았네...
    '12.10.16 12:03 PM (116.227.xxx.229)

    네번째 줄까지 읽고 전 줄 알았어요 ...

    ㅋㅋㅋ

  • 5. ㅋㅋㅋㅋㅋㅋㅋㅋ
    '12.10.16 1:10 PM (122.34.xxx.34)

    저런 사람 무지 많은 동네 사는 1인입니다
    남들이 보면 저도 저리 보일지도 ㅋㅋㅋ
    모이면 피부 이야기 옷이야기 다이어트 이야기 많이 하죠
    기본으로 화장품 좋은것 쓰고 저렴한데라도 마사지는 다 다니고
    피부과 너무 자주 다니면 민감성 되고 안좋아 자주는 안가지만 2-3년에 한번이라도 가서 잡티랑 거친것
    한바탕씩 다 제거 해줘요
    그리고 마치 맨얼굴인것 같지만 잡티랑 얼룩덜룩 카바해주는 귀신같은 얇은 파운데이션이나
    비비 이런 종류 많이 바르고 입술도 발그레한 광택나는 립그로즈 살짝 바르죠
    크리닉의 이븐 베러 추천해요 ㅎㅎㅎ
    대충 묵은 듯한 그머리도 사실은 미용실에서 스타일링 한걸 집에서 열심히 유지하며 만든 머리죠
    옷은 ...대충 색만 맞춰 입은 그옷들 ..띠어리나 구호같은데 모논톤에 심플하나 감이 좋은 브랜드
    세일 기다려서 사고 상설 가서 사입고 너무 맘에 들면 정가로도 사입고
    여튼 평소에 옷사기를 좋은 옷 위주로 사고 자기 스타일에 맞는 옷을 사서 입으니
    매치도 편한 편이고 ..원래 옷살때 자기 가진 옷을 고려해서 매치를 염두에 두고 산데다가
    대충 나간대도 그렇게 엄선된 옷을이니 뭘 주워(?) 입어도 스타일이 나와요 ㅎㅎㅎ

  • 6. 와우
    '12.10.16 4:03 PM (58.236.xxx.74)

    윗님 말씀대로 대충 입어도 단아하고 지적으로 보이는 엄마들은
    평소에 관리나 투자를 하는 편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 7. ...
    '13.8.23 6:51 PM (203.250.xxx.192)

    피부, 옷, 다이어트-아줌마.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480 안철수 바라기 기자. Jpg 1 눈물난다 00:09:18 65
1129479 김광수기자님..한입으로 두말하는겁니까?. 5 ㅅㄷ 2017/12/16 291
1129478 서울 공항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jpg 10 고생하셨습니.. 2017/12/16 570
1129477 상대방이 차단이나 삭제 어떻게 아나요? 2 카톡에서 2017/12/16 334
1129476 컷코 냄비 잘 아시는 분 계세요? 궁금이 2017/12/16 62
1129475 처자식 버리고(?) 사회적으로 활발히 활동하는 분 계시나요~? 2 .... 2017/12/16 434
1129474 카톡에서 친구로 안뜨면요 1 궁금 2017/12/16 253
1129473 너의 등짝스매싱에서 박영규 와이프로 나오는 분 곱네 2017/12/16 146
1129472 680명 모자라요.ㅠ3만 안됨.해체.새청원ㄱㄱ 2 기자단.새... 2017/12/16 539
1129471 문재인 정부는 인문학 정치를 하고 있다.jpg 2 저녁숲 2017/12/16 392
1129470 다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5 ㅠㅠ 2017/12/16 611
1129469 모s. 일보에게 고마워요 Klwls 2017/12/16 178
1129468 돈꽃 보느라 브라보 마이 라이프 못 봤어요 ..... 2017/12/16 198
1129467 예언-이국종은 다음 총선 새누리당으로 출마할 것임 16 스무디 2017/12/16 1,274
1129466 맛있는 빵집 3 ... 2017/12/16 353
1129465 그알 꼭보세요..권역외상센터 그알 꼭 2017/12/16 319
1129464 지금 kbs1에서 난징대학살 방송하네요. 너무 끔찍합니다. 3 유랑 2017/12/16 548
1129463 사투리 심하면 표준어 배우고 싶나요? 4 궁금 2017/12/16 200
1129462 카풀하는데 운전자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6 카풀 2017/12/16 354
1129461 대봉감과 홍시의 차이 6 몰라서 질문.. 2017/12/16 528
1129460 '국제 택배' 마약 밀반입 급증..이찬오 '덜미' 이찬오 2017/12/16 269
1129459 이런 홀대 받아 보신분 중국에서 2017/12/16 351
1129458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식당방문에 담긴 의미.gisa 2 이렇게 깊은.. 2017/12/16 333
1129457 다음번 총선 이국종 자유한국당에서 출마할 것임 19 스무디 2017/12/16 1,326
1129456 도대체 돈암시장 떡볶이 맛은 어떤맛일까? 7 2017/12/16 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