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적인 분위기..동네엄마이야기예요...

.. | 조회수 : 5,872
작성일 : 2012-10-16 11:13:27

동네엄마를 알게 되었어요.

어린 아들만 둘이예요.

화장기없이 운동화에 청바지 차림이지만..

너무 놀라워요..

제 주변에서는 처음 봤어요^^

깔끔하고 잡티없는 하얀 얼굴에 마른 몸매예요..

신경쓰고 관리했겠지요?

나도 닮아야지.. 부럽다 이런 느낌이 들어요.

옷도 가만보면, 비싸고 좋은 옷이라기보다는.. 색깔을 맞춰 입는 듯한 느낌..

저는 손에 잡히는 대로 입는 날도 있고, 신경도 쓴 날도 있어서 차이가 심한데..

몸에 밴 습관같은 느낌?이랄까요..

아이들에게 부드럽게 다정하게 말하는 말투며..

왠지 지적인 느낌까지..

너무 부럽네요..

일반인으로 동네엄마들 사이에서

저처럼 이런 느낌 받으신 분 계시면 알려주세요.

오늘부터좀 해볼라구요^^

IP : 121.168.xxx.10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2.10.16 11:30 AM (123.213.xxx.83)

    타고난면이 큰듯해요.
    특히 피부나 분위기는 타고나는듯.

  • 2. ..
    '12.10.16 11:32 AM (121.168.xxx.101)

    피부는 저도 타고나는 게 크다고 생각해요..
    어느정도 노력으로 조금이나마 좋게 해보자는 건데요..

    분위기도 타고나나요????

  • 3.
    '12.10.16 11:43 AM (58.238.xxx.117)

    솔직히 피부 타고난다는 소리 안했음해요
    그것도 20대까지구요.
    30 지나 관리 안하면 말짱 꽝되더라구요 그냥 평범한 피부랄까.

    안하는것 같으면서도 피부 관리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봐서요.
    그저 화장을 거의 안한다뿐이지. 피부 베이스 관리 엄청 하더라구요.

  • 4. ㅋㅋ 난줄 알았네...
    '12.10.16 12:03 PM (116.227.xxx.229)

    네번째 줄까지 읽고 전 줄 알았어요 ...

    ㅋㅋㅋ

  • 5. ㅋㅋㅋㅋㅋㅋㅋㅋ
    '12.10.16 1:10 PM (122.34.xxx.34)

    저런 사람 무지 많은 동네 사는 1인입니다
    남들이 보면 저도 저리 보일지도 ㅋㅋㅋ
    모이면 피부 이야기 옷이야기 다이어트 이야기 많이 하죠
    기본으로 화장품 좋은것 쓰고 저렴한데라도 마사지는 다 다니고
    피부과 너무 자주 다니면 민감성 되고 안좋아 자주는 안가지만 2-3년에 한번이라도 가서 잡티랑 거친것
    한바탕씩 다 제거 해줘요
    그리고 마치 맨얼굴인것 같지만 잡티랑 얼룩덜룩 카바해주는 귀신같은 얇은 파운데이션이나
    비비 이런 종류 많이 바르고 입술도 발그레한 광택나는 립그로즈 살짝 바르죠
    크리닉의 이븐 베러 추천해요 ㅎㅎㅎ
    대충 묵은 듯한 그머리도 사실은 미용실에서 스타일링 한걸 집에서 열심히 유지하며 만든 머리죠
    옷은 ...대충 색만 맞춰 입은 그옷들 ..띠어리나 구호같은데 모논톤에 심플하나 감이 좋은 브랜드
    세일 기다려서 사고 상설 가서 사입고 너무 맘에 들면 정가로도 사입고
    여튼 평소에 옷사기를 좋은 옷 위주로 사고 자기 스타일에 맞는 옷을 사서 입으니
    매치도 편한 편이고 ..원래 옷살때 자기 가진 옷을 고려해서 매치를 염두에 두고 산데다가
    대충 나간대도 그렇게 엄선된 옷을이니 뭘 주워(?) 입어도 스타일이 나와요 ㅎㅎㅎ

  • 6. 와우
    '12.10.16 4:03 PM (58.236.xxx.74)

    윗님 말씀대로 대충 입어도 단아하고 지적으로 보이는 엄마들은
    평소에 관리나 투자를 하는 편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 7. ...
    '13.8.23 6:51 PM (203.250.xxx.192)

    피부, 옷, 다이어트-아줌마.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19 질투나 동정심을 불러일으키지 않는 처신 어떻게 해야하나요? 익명 22:10:30 23
1226218 알바 한달 소감 1 ㆍㆍㆍ 22:09:39 87
1226217 재산세 문의 22:07:53 56
1226216 40초반인데 마트에서 장보다가 헌팅당했어요 1 - - 22:07:24 250
1226215 쌍욕하는 엄마 3 3333 22:01:27 267
1226214 예비신랑이 결혼앞두고 갑자기 효자가 되었어요. 18 예신 21:59:03 738
1226213 70세 할머니 임신..세계기록 경신 앞둬 3 허걱 21:58:14 699
1226212 비긴어게인2 이번 멤버들은 교포가족 같네요 7 ... 21:56:29 460
1226211 정치인 재산내역 축소해서 신고할수도 있죠? 박원순 배현진 쫌 이.. ... 21:54:31 82
1226210 내일 혜경궁김씨 마지막 집회라고합니다 KBS 추적60분에서 11 ... 21:47:30 305
1226209 친절함을 만만함으로 보는 사람들 6 사회생활 21:45:20 522
1226208 방탄도 음방 피디한테 인사하느라 대기탈까요? 5 ㅇㅇ 21:40:22 509
1226207 온라인으로 구매한 여름 블라우스(3장)...1장이 수치가 다르게.. 4 ... 21:39:20 667
1226206 제가 피해입은 맘충 1 21:38:07 540
1226205 궁금한 이야기 y 저놈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네요 6 21:36:36 1,469
1226204 일본-조중동-자유당 반응이 어째 고비마다 꼭같은지 8 눈팅코팅 21:36:12 258
1226203 일반세제를 드럼세탁기에 사용해도 될까요? 6 드럼 21:34:09 408
1226202 초등보다 중등이 대회가 더 많네요. 4 아이 21:28:47 358
1226201 오른쪽 옆구리가 자꾸 아파요 3 뭘까요 21:28:35 476
1226200 동네 아이들 모임에서 캠핑 가자가자 하는데.. 27 어쩌지.. 21:27:13 1,133
1226199 이복 오빠나 언니 있으신 분들 있나요? 1 마리아나 21:25:27 422
1226198 헐, '트럼프, 따뜻하고 생산적인 북 담화...아주 좋은 뉴스'.. 24 속보라네요 21:24:28 2,229
1226197 미국 언론 '트럼프, 한국에도 경솔... 다시 대화할 기회 있어.. 15 쯥쯥 21:23:38 1,410
1226196 미니멀, 잘 버리는 노하우 알려주세요 10 ... 21:18:14 1,346
1226195 트럼프 트위터에 가서 27 ♡♡ 21:17:01 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