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힐링) 재욱이 오빠... 많이 늙었네요..

ㅠㅠ | 조회수 : 5,621
작성일 : 2012-10-15 23:52:58

유반장 의리 지킨답시고 힐링 본방 본 건 고소영 이후 첨입니다만..

우와.. 우리 재욱오빠 많이 늙었네요. ㅠㅠ

드라마-빛과 그림자 안봐서 그런지 너무 오랜만...

머리스타일도 그렇구.. 좀 이쁘게 하구 나오지... ㅠㅠ

에구.. 눈밑에 주름도 많~이 생겼네요.

동안이라구 한혜진이 그랬는데도 많이 늙었네요. 딱 자기 나이로 보이는데..

정말 안재욱 성격 그대로 자연인처럼 관리도 별로 안하고 그러나 봐요.

전 솔직히 별은 내가슴에 아니구  눈먼 새의 노래에서 반해서

짝, 해바라기, 미스터 굿바이 때 너무너무 좋아했던 사람입니다.

아... 격세지감... ㅠㅠ 그래도 넘 반갑네요.

연기도 잘하지만, 언제나 참 좋은 사람 그 자체에 대한 믿음이 있어요.

담주까지 하나요?

 

 

(술 마신 김에 재욱오빠라고 소심히 불러봄;;;)

IP : 218.55.xxx.2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0.16 12:03 AM (147.46.xxx.47)

    안재욱씨 입담 여전하네요..유쾌해요..^^
    얼굴이 많이 까매진거같아요.

  • 2. tt
    '12.10.16 12:05 AM (59.6.xxx.174)

    안재욱씨 뮤지컬에서 처음보고 립씽크하는줄 알았어요.
    기대보다 너무 잘해서. ㅎㅎ
    열심히 하는 배우여서 좋아요. ^^

  • 3. ...
    '12.10.16 12:12 AM (58.233.xxx.170)

    좀전에 안재욱이 류승룡이랑 동기라 하는데 깜놀...
    둘다 90학번...헉..
    류승룡은 완전 아저씨 이미지인데...데뷔시기가 중요하네요~
    언제나 유쾌한 안재욱씨... 좋아요...

  • 4. tt
    '12.10.16 12:15 AM (59.6.xxx.174)

    헐.. 두분다 겨우 90학번이라구요?
    겨우42????

  • 5. ㄹㄹ
    '12.10.16 12:18 AM (58.226.xxx.146)

    안재욱 .. 생각보다 나이가 덜 들어서 깜짝 놀랐어요.
    제가 십대때 봤던 연예인들은 저보다 한~~~참 어른이라고 인식하고 있나봐요.
    겨우 90학번이라니.
    맞먹고 말놓고 놀았던 선배오빠 또래라니 ㅡ_ㅡ;;

  • 6. 뭔가를
    '12.10.16 12:19 AM (14.52.xxx.59)

    잘 극복한것 같아요
    예전엔 가끔 우울해보이고 그랬는데 저렇게 자기 얘기를 안 숨기고 하는 자체가 좋아진것 같아요
    연기 진짜 잘해요...전천후연기자

  • 7. 제발
    '12.10.16 2:32 AM (110.70.xxx.187)

    윗님 안재욱씨가 부른 친구는 중국가수 주화건의 히트곡 펑이요우를 번안한거에요. 중국사람들이 떼창한것은 아마도 주화건의 원곡일꺼에요

  • 8. 안재욱
    '12.10.16 8:48 AM (121.143.xxx.126)

    팬도 아니고 좋아하는 배우도 아니였는데, 어제보니 솔직하게 말하고 가식이 없는 사람같아요.
    김재동에게 하는 행동으로 봐서 말은 좀 막하고 직설적으로 말하는데 왜 마음은 안그런 사람있잖아요.
    싫어하는 사람하고는 얼굴도 안보고 살고,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함부로 막 하는거 같은데 잘챙기고, 많은걸 주는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요. 제가 아는 어떤분이 비슷한 성격인데 전 처음에 그분의 그 막하는 태도로 상처입었는데 그게 애정이고 사랑이였더라구요.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그리하고 막상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아예 말조차 안하고 얼굴도 안보는 사람... 고집과 아집이 있는 사람같아요. 앞전에 나오셨던 이상민씬가? 그분말 들어보니, 인간성도 좋은사람 같아요. 스텝들과 소품만드는거 집에 빨리 가고 싶어 그랬다고 하지만, 주연배우가 그렇게 하기 쉽지 않잖아요. 차에게 거만하게 누워만 있다 나오는 사람이 많은데요.

    저번주인가 박근형씨 승승장구 나와 하는말이 한류배우다 하면서 중견선배들 다 있는데 혼자 차에 있다가 나와서 그때 부터 감정잡는다고 똥폼 잡았다던 배우 생각나네요. 그배우 알것도 같고 모를것도 같고..

  • 9. ..
    '12.10.16 2:33 PM (119.207.xxx.90)

    자연스럽게 주름 있는거 보기 좋잖아요.
    세원 흘렀는데.. 당연히 생기는 주름 억지로 감추려 하지 않아
    더 멋있어요..
    계속 그렇게 나이 먹어 주세요..

  • 10. 류승룡은
    '12.10.16 9:40 PM (27.115.xxx.207)

    이병헌이랑도 동갑이라던데요?
    그래서 이병헌왈
    광해찍을때 서로 친구먹기로하고 승룡아 병헌아 하며 반말텄다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6 남편이 거짓말을 하고 강원랜드에 간거같아요.어떻게해야될지.. ㅇㅇㅇ 15:24:41 24
1129715 82쿡 삭제했다가 다시 까는법 1 티티 15:22:58 21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2 .. 15:18:16 165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25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147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3 와~~ 15:11:19 233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5 선택 15:09:49 197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57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5 맞벌이 15:08:45 581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4 보보 15:08:43 260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72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4 음악선생님 15:04:53 62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436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3 이찬오 14:58:34 1,384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210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57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59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3 정말?? 14:52:48 1,027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5 답장 14:48:00 534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215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53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5 12.14일.. 14:42:58 247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593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8 ㅇㅇ 14:39:24 635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2 ... 14:37:12 285